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제 목 소설 <덴하흐>, 헤이그 특사들의 슬픈 이야기들을 담은 역사소설.
글쓴이 독자
날 짜
08-12-06 11:44
조회(5252)

지난해 가을 나는 한 시립도서관 서고에서 기억에서 사라졌던 한 남자를 우연히 만났다. 블라디미르 세르게예비치 리, 러시아 황실 근위대 장교로 임관되어 볼셰비키 혁명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한국인! 그가 수북하게 쌓인 먼지를 털어내면서 일어나 내게 말을 걸어왔고, 나를 자신의 식탁으로 초대했다.

이 책은 이제는 기억하는 사람이 별로 없는, 하지만 스스로는 결코 자신과 나라를 잊지 않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다. 이준은 객지에서 홀로 죽어가면서도 일제 황군의 군홧발에 짓밟히는 조국을 잊지 않았다. 이범진은 나라를 빼앗긴 책임을 잊을 수 없어 미리 관을 맞추어 놓고 스스로 목을 맸다. 이상설은 식민지 조선을 잊지 못해 죽음 앞에서 자신을 다른 나라 땅에 묻지 말고 그냥 태워버리라는 유언을 남겼다.

이 책은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구성됐지만, 사실에 대한 보고서도 아니고 역사서도 아니다. 단지 소설일 뿐이다. 하지만 나는 이 안에 명증하고도 분명한 사실 하나를 담았다. 우리가 지금 과거를 잊으려고 한다는 사실이다. 혹시 이 책으로 몇 사람의 독자만이라도 망각된 기억을 되살릴 수만 있다면 내게는 그보다 더 기쁜 일도 없을 것이다. ('작가의 말' 중에서)

우리 근대사를 다시 돌아보게 했습니다. 글을 요약하는 데는 자신이 없어서... 그저 작가의 말을 올려보았습니다.

게시물 321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86 당국, 수형자료 없다고 독립유공자 외면"안… 정병기 2009-06-20 4644
185 수양 민정 2009-06-16 4852
184 [독자칼럼] 한국경제발전 규모에 걸 맞는 … 정병기 2009-06-13 5193
183 바보가 천당서 뜨우는 펹 장동만 2009-06-13 5333
182 조국을 위해 산화하신 애국선열과 호국영령… 정병기 2009-05-31 4906
181 밝은사회 구현 국민연합 2009-05-13 5046
180 [독자투고] 보훈단체 환골탈태(換骨奪胎)정… 정병기 2009-05-10 4812
179 [독자투고]정부 리스산업 육성발전 활성화 … 정병기 2009-04-18 4884
178 [독자기고] 청소년 지도, 맹모삼천지교 정… 정병기 2009-04-14 5221
177 제90주년 3.1절을 맞으며 정병기 2009-04-13 4914
176 코나스] 상하이 임시정부 수립 제90주년을 … 정병기 2009-04-13 5021
175 독립운동가 기록찾기 30년의 노력 아직도 … 정병기 2009-04-13 4970
174 올해 4월의 투쟁은 FTA를 온몸으로 항거하… 배달의 얼 2009-04-08 5091
173 고구려후손들 고구려후손 2009-04-06 5236
172 운암 김성숙선생 40주기 추모제 안내 민성진 2009-03-27 5424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