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제 목 소설 <덴하흐>, 헤이그 특사들의 슬픈 이야기들을 담은 역사소설.
글쓴이 독자
날 짜
08-12-06 11:44
조회(5458)

지난해 가을 나는 한 시립도서관 서고에서 기억에서 사라졌던 한 남자를 우연히 만났다. 블라디미르 세르게예비치 리, 러시아 황실 근위대 장교로 임관되어 볼셰비키 혁명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던 한국인! 그가 수북하게 쌓인 먼지를 털어내면서 일어나 내게 말을 걸어왔고, 나를 자신의 식탁으로 초대했다.

이 책은 이제는 기억하는 사람이 별로 없는, 하지만 스스로는 결코 자신과 나라를 잊지 않았던 사람들의 이야기다. 이준은 객지에서 홀로 죽어가면서도 일제 황군의 군홧발에 짓밟히는 조국을 잊지 않았다. 이범진은 나라를 빼앗긴 책임을 잊을 수 없어 미리 관을 맞추어 놓고 스스로 목을 맸다. 이상설은 식민지 조선을 잊지 못해 죽음 앞에서 자신을 다른 나라 땅에 묻지 말고 그냥 태워버리라는 유언을 남겼다.

이 책은 역사적 사실을 바탕으로 구성됐지만, 사실에 대한 보고서도 아니고 역사서도 아니다. 단지 소설일 뿐이다. 하지만 나는 이 안에 명증하고도 분명한 사실 하나를 담았다. 우리가 지금 과거를 잊으려고 한다는 사실이다. 혹시 이 책으로 몇 사람의 독자만이라도 망각된 기억을 되살릴 수만 있다면 내게는 그보다 더 기쁜 일도 없을 것이다. ('작가의 말' 중에서)

우리 근대사를 다시 돌아보게 했습니다. 글을 요약하는 데는 자신이 없어서... 그저 작가의 말을 올려보았습니다.

게시물 316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81 바보가 천당서 뜨우는 펹 장동만 2009-06-13 5573
180 조국을 위해 산화하신 애국선열과 호국영령… 정병기 2009-05-31 5121
179 밝은사회 구현 국민연합 2009-05-13 5229
178 [독자투고] 보훈단체 환골탈태(換骨奪胎)정… 정병기 2009-05-10 5023
177 [독자투고]정부 리스산업 육성발전 활성화 … 정병기 2009-04-18 5083
176 [독자기고] 청소년 지도, 맹모삼천지교 정… 정병기 2009-04-14 5410
175 제90주년 3.1절을 맞으며 정병기 2009-04-13 5096
174 코나스] 상하이 임시정부 수립 제90주년을 … 정병기 2009-04-13 5202
173 독립운동가 기록찾기 30년의 노력 아직도 … 정병기 2009-04-13 5178
172 올해 4월의 투쟁은 FTA를 온몸으로 항거하… 배달의 얼 2009-04-08 5292
171 고구려후손들 고구려후손 2009-04-06 5426
170 운암 김성숙선생 40주기 추모제 안내 민성진 2009-03-27 5645
169 「북한의 권력이동과 인권문제」세미나 개… 성통만사 2009-03-25 5572
168 흥망극단의 기로에 놓인 한국의 운명과 풍… 모정주의사… 2009-03-13 5641
167 Obamerica의 꿈과 시련 장동만 2009-02-25 5160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