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제 목 바보가 천당서 뜨우는 펹
글쓴이 장동만
날 짜
09-06-13 00:21
조회(6408)
#1 촛불 心志는 말한다 (詩).hwp (28.5K), Down:62
#1 http://http//kr.blog.yaho.com/dongman1936 (2631)
바보가 천당서 띄우는 편지 


고졸 출신, 자수 성가
취임 초 부터 ‘그들’은
바보를 아예 대통령으로
인정하려 들지 않았다

                                                    재임 5년 동안 사사건건
                                                    시비 걸고 발목 잡고
                                                    탄핵까지 들먹거리고
                                                    대통령 ‘못해 먹게’ 했다

그 바보는 너무나 바보였다
반 세기 넘게 쌓이고 쌓인
한국 사회의 각종 악폐들
어찌 해보려 혼신을 다했다

                                                    정경 유착 / 금권 정치 타파
                                                    권위 주의 / 지역 감정 해소
                                                    서민 옹호 / 정의 사회 구현
                                                    온 몸을 던져 싸웠다

앙시엥 레짐에 밀착된 그들
빨갱이다, 좌파 노선이다
두 눈에 쌍심지 켜고
‘노무현 죽이기’를 작심했다
                                                               
                                                    그 바보가 낙향한  후에도
                                                    ‘노무현 죽이기’는 이어졌다
                                                    뜻있는 일 해보려는 ’雄志’
                                                    그들에겐 눈엣 가시였다

권력의 시녀 검찰이 나섰다
무죄 추정의 원칙
피의 사실 공포 금지의 원칙
아랑곳 않고 혐의를 마구 흘렸다

                                                    수구  꼴통 황색 신문들
                                                    얼씨구나 신나서 작문을 써댔다
                                                    한갓 ‘혐의’를 ‘사실’인 양 호도
                                                    한국식 인민재판으로 몰고 갔다

포괄적 뇌물죄 라고?
그럼, 권력 쥔 너가 누구에게
점심 한 번 얻어 먹은 것은
포괄적 뇌물이 아니더냐?

                                                  100만 불?  500만 불?  40만 불?
                                                  그래, 백만 불 집사람이 빌려 썼다
                                                  남들같이 자식 키우고 싶은 母情
                                                  나중에 갚을 셈 치고…

해외에서 500만 불?
네 얼굴 보고 준 돈이라고?
너가 몰랐을 리 없다고?
‘정황상’ 그렇다고?     
                                                             
                                                    그들끼리 사업상 주고 받은 돈
                                                    바보 얽어 넣으려 억지 춘향
                                                    어느 권력자 어떤 정치인 이라도
                                                    그 ‘정황상’ 잣대를 한번 대봐라

                                                                   
國監도 못 묻는 ‘특수 활동비’
법적 보장된 ‘묻지 마’ 예산
이를 전용 횡령 했다고? 
역대 대통령에 한번 물어 봐라


                                                    1억 시계 뇌물로 받았다고?
                                                    명품이 뭣인지도 모르는 바보다
                                                    바보가 그런 따위 걸치고
                                                    거드럭 거리는 속물로 보이더냐
                                                                 
하나님이 물으신다
아무리 상황이 어렵다 라도
그 세상에서 惡과 싸워야지
왜 스스로 목숨을 끊었느냐고

                                                      바보는 눈물 흘리며 대답한다
                                                    ‘죽이기’를 겨눈 화살 칼날
                                                      방어할수록 더욱 옥죄오는 그 强度
                                                      도저히 견딜 수가 없었습니다                                                         

그 고통 그 시련이 나 하나면
비록 그 것이 惡法이라도
감옥이고 어디이고
즐거이 갔을 것 입니다

                                                 
                                                    그러나, 나 로 인해 고통받는
                                                    수 많은 주변 사람들 가족들
                                                    차마 눈을 뜨고 볼수 없었습니다
                                                    그들의 고통을 덜어줄 힘 없는 바보
                                                    자신을 죽일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나님이 바보를 껴안으신다
너의 자결은 순교와 같니라
한국 역사상 첫 ‘참 대통령’
이제 너의 진가가 밝혀지리라

                                                        <장동만: 05/25/09 記>
://kr.blog.yahoo.com/dongman1936
게시물 301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81 바보가 천당서 뜨우는 펹 장동만 2009-06-13 6409
180 조국을 위해 산화하신 애국선열과 호국영령… 정병기 2009-05-31 5944
179 밝은사회 구현 국민연합 2009-05-13 5967
178 [독자투고] 보훈단체 환골탈태(換骨奪胎)정… 정병기 2009-05-10 5783
177 [독자투고]정부 리스산업 육성발전 활성화 … 정병기 2009-04-18 5861
176 [독자기고] 청소년 지도, 맹모삼천지교 정… 정병기 2009-04-14 6230
175 제90주년 3.1절을 맞으며 정병기 2009-04-13 5906
174 코나스] 상하이 임시정부 수립 제90주년을 … 정병기 2009-04-13 6026
173 독립운동가 기록찾기 30년의 노력 아직도 … 정병기 2009-04-13 6011
172 올해 4월의 투쟁은 FTA를 온몸으로 항거하… 배달의 얼 2009-04-08 6159
171 고구려후손들 고구려후손 2009-04-06 6355
170 운암 김성숙선생 40주기 추모제 안내 민성진 2009-03-27 6552
169 「북한의 권력이동과 인권문제」세미나 개… 성통만사 2009-03-25 6429
168 흥망극단의 기로에 놓인 한국의 운명과 풍… 모정주의사… 2009-03-13 6459
167 Obamerica의 꿈과 시련 장동만 2009-02-25 5943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