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제 목 <독자칼럼> 포성만 멈춘 6·25전쟁 제60주년을 맞으며
글쓴이 정병기
날 짜
10-05-25 04:44
조회(4810)

<독자칼럼> 포성만 멈춘 6·25전쟁 제60주년을 맞으며

북한의 군사력에 대응할 수 있는 현실적 대비 서둘러야 할 때가 바로 지금이다.
국가안보는 말이나 구호보다 실천이 우선되고 신뢰가 따라야 하며, 두번 다시 제2의 6.25를 겪고 당 할 수는 없다.

오늘도 북녁의 괴수와 무리들은 서해상에서 군사적 도발과 위협으로 만행을 자행하며 안보를 위협하고 있다. 이제 얼마 않있으면 호국보훈의 달 6월을 맞았다. 오는 6월 25일은 한반도에서 전쟁이 일어 난지 벌써 언60주년이 되는 날이다. 아직도 동족 간 전쟁으로 국토의 허리는 기능을 상실하고 있다. 60년의 세월이 지났음에도 아직도 북한은 남침야욕을 버리지 않은 채, 핵실험 강행과 미사일 발사로 남.북한 긴장을 고조시키고 있다.

지난 6.25 전쟁은 잊어진 전쟁이 아니라 잠시 포성이 멈춘 진행형 전쟁이라는 사실을 간과 해서는 안 될 것이다. 국가안보와 평화는 국민의 총력안보정신과 국가 경제력이 좌우하며, 아직도 남.북간에는 가깝고도 먼 동족 간에 벽이 가로막고 있다. 대한민국의 정부와 국민은 인내를 가지고 대화와 타협으로 다가가 보지만 갈수록 멀어지는 남.북관계는 북녁의 남침야욕을 버리지 못하는 잘못된 사상과 탐심에서 비롯되고 있다고 본다.

오늘도 최전방 155마일의 전선은 60년 전과 변한 것이 아무 것도 없다. 오늘따라 초병의 눈초리가 매섭게 북녘 땅을 주시하며 경계근무에 임하는 듯하다. 시대가 변화하고 세계는 변하고 있어도 오로지 동토의 땅 북한은 변화의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으며 국제적 변화에 역행하는 핵무기와 미사일로 무장하여 동족의 생존을 위협하고 있다.

호전적인 대화가 통하지않은 앞뒤없는 전차같은 북한은 오직 국민의 총력안보만이 있다.

냉전 체제 사상의 이데올로기에 의해 발생한 6.25동란은 참으로 비통하고 애통한 동족간의 전쟁이었다. 60년 가까운 세월이 흐른 지난 현재에도 깊은 상흔으로 고통 받고 있는 이산가족이 1천만에 달하고 있는데 북한 김정일 집단은 오늘도 체제유지를 위한 핵실험과 미사일발사 실험을 하고 있다. 이는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

6.25전쟁의 역사적 교훈을 되새기고 호국영령과 참전용사의 위훈을 기리기 위해 몸부림치고 있지만, 온 국민이 남북대화를 통해 서로가 하나가 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하고 있지만 아직도 그 실마리가 보이지 않는다. 서로 간에 대화를 통해 격동의 세월에 대한 이해와 협력을 넘어 남북이 하나 되기까지는 아직 더 많은 시간과 인내와 노력이 필요한 것일까. 남.북 대화는 존중하고 신뢰하여야 하나 힘의 균형이 있을 때에만 가능하다는 사실이며, 힘이 없는 국방력은 헛 구호나 공연불에 불가하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무엇보다 먼저 국민 모두는 유비무환의 정신을 교훈 삼아 확고한 안보의식 속에 우리 스스로를 보위하고 지켜나갈 수 있는 튼튼한 국방능력을 키워나가는데 의지와 힘을 하나로 모아야 한다. 국익이 지켜지기 위해서는 반드시 철통같은 안보와 더불어 과학적인 최첨단무기, 국민의 안보의식, 국가경제의 뒷받침이 우선 되어져야 한다는 점을 반드시 인식해야 할 것이다. 또한 오늘을 살아가는 우리들이 이 땅의 평화를 지키고 조국을 발전시켜 나가는 것만이 6.25 참전용사들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에 보답하고 숭고한 정신을 받드는 길이다.

피뿌려 지킨 조국, 6월을 맞아 우리 모두가 새 역사를 만들어 나가는데 새로운 결의와 각오를 다져 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 그리고 나의 신성한 국방의무의 실천이 국가안보의 초석이 되고 7천500만의 불침번이었다는 사실이 가슴을 뿌듯하게 해야 한다. 우리가 지금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는 것은 나라와 민족의 부름 앞에 목숨을 초개와 같이 던진 호국영령과 참전용사의 거룩한 희생이 있었기 가능했다는 것을 우리는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잘못된 동정심과 동포애로 방심하다 당하기 보다. 미리 유비무환의 정신과 자세로 대비하는 것이 더 현실적이며 현명한 안보책이다.

미래지향적인 남·북관계로 나가기 위해서는 일방적인 요구나 지원보다는 합리적이고 타당한 방법과 상호 지원을 통한 돈독하고 내실 있는 신뢰관계가 지속되어야 한다. 이러한 신뢰관계가 지속될 때 민족통일의 밑거름이 쌓여 민족과 겨레가 그토록 바라고 원하는 진정한 평화적 통일이 앞당겨질 수 있는 것이다.

북한은 7,500만 민족의 생존을 담보로 핵을 만들고 미사일 개발에 온통 국력을 소진할 것이 아니라 이제 국제사회로 나와야 한다. 함께 살아 갈 수 있는 길을 모색해야 국제사회의 도움도 받을 수 있다. 벼랑 끝 협박과 위협으로는 얻을 수 있는 것은 아무것도 없다는 사실을 깊이 깨달아야 한다.

지금은 남.북 대화가 되지않는 현실을 바로 깨닫고 철저한 대비책과 몇배의 군사력으로 쥰비해야 제2의 6.25전쳉을 막을 수 있다.

우리 국민들도 개인이기주의나 집단이기주의로 국력을 소진할 것이 아니라 국가의 이익을 우선하는 희생정신을 가져야 한다. 6.25로 고귀한 생명이 희생되고 부상당한 선배들의 고귀한 뜻을 결코 잊어서는 안 된다. 내 나라의 안보는 내가 책임을 져야 한다는 책임의식이 그 어느 때보다 강조되고 있는 현실이다. 호국보훈의 달 유월을 맞아 애국선열과 호국영령들에게 삼가 묵념을 올리며 후손으로서 마음을 가다듬고 각오를 새롭게 해 본다. 그리고 민족의 통일을 위한 새로운 전환점이 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
글쓴이/정병기<독자.국가유공자>

게시물 367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232 링크 자료실 관련... 이수홍 2010-06-13 6581
231 [칼럼] 우주개발 실패 질책보다 격려가 필… 정병기 2010-06-12 4771
230 병영으로 보내는 편지] 사랑스러운 내 아들… 정병기 2010-06-10 4859
229 [독자의 소리]토착 공직비리 발본색원해야/… 정병기 2010-06-10 5070
228 [독자의 소리]정부가 독립유공자 자료발굴… 정병기 2010-06-10 4978
227 <독자칼럼> 포성만 멈춘 6·25전쟁 … 정병기 2010-05-25 4811
226 [유권자칼럼] 후보자는 멀리 바라보지 말고… 정병기 2010-05-21 4787
225 진정한 효도는 말보다 실천이 중요하다 정병기 2010-05-08 4859
224 안녕하세요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 사업회 … (2) 대한사랑 2010-04-13 6100
223 임시정부 기념사업회 회보 독립정신 2010년… 앨범쟁이 2010-04-12 7107
222 임시정부 수립 91주년 기념식 초청의 말씀 통일임시정… 2010-04-10 5987
221 [기고] 미 발굴된 독립유공자 국가가 직접 … 정병기 2010-04-06 5552
220 운암 김성숙 선생 41주기 추모재 안내 운암김성숙… 2010-04-05 5695
219 [독자칼럼] 고 한 주호 준위의 고귀한 희생… 정병기 2010-04-05 5744
218 [독자칼럼] 탐심으로 역사 왜곡하는 한심한… 정병기 2010-03-31 5784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