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제 목 증손자 증조부 독립운동 밝히려 35년 `고군분투'
글쓴이 정병기
날 짜
10-11-20 18:19
조회(5528)

증손자 증조부 독립운동 밝히려 35년 `고군분투'


증손자의 도리는 돈버는 일에 앞서 우선, 조상님의 업적과 공훈 찾아 자손된 도리가 더 우선이라는 생각으로 지난 35년간 외길 인생 걸어 이제는 마무리 지어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일제 강점기 서슬퍼런 일제에 항거하며 독립위한 항일정신과 독립정신은 반드시 본 받아야 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독립유공자의 집안은 풍비박산나고 뿔뿔이 흩어져 후손들은 머슴살이나 처가살이 전전하며 일제의 모진 감시와 박해 그리고 고생은 달고 달았다.

"군자금 모금하다 경성형무소에서 옥사"
보훈처 "객관적 증명자료 없어 서훈 불가"

일제시대 형무소 수형인 기록을 모두 불살라버렸던 정부가 이제 와서 독립운동으로 수감됐다는 걸 증명할 문서를 가져와야 독립유공자로 인정해준다고 합니다"

정병기(53)씨는 일제시대 경성형무소(현 마포구 공덕동 서부지원 자리,서대무형무소)에서 옥사한 증조부가 독립투사였다는 사실을 밝히기 위해 35년 가까이 고군분투하고 있다.

그는 일가친척과 이웃의 증언을 토대로 "증조부 정용선(1883년생) 선생이 1900년대 초부터 1916년께까지 고향인 경북 봉화군을 중심으로 독립군 군자금 모금 활동을 했다"고 주장한다.

정씨에 따르면 독립 자금을 모으기 위해 친일파의 집을 털고 일본 주재소를 습격하는 등 위험천만한 활동을 서슴지 않았다는 그의 증조부는 1916년 갑자기 자취를 감추었고 10년 가까이 지난 1928년 경성형무소에서 옥사했다는 통지서 한통만이 날아왔다.

정씨는 "당시 반일 활동가를 가두던 경성형무소에서 장기복역하다 숨졌다는 것 자체가 증조부가 독립운동에 헌신하다 희생됐다는 증거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수형 사실뿐 아니라 다른 정황도 증조부의 항일 행적을 입증한다고 말한다.
증조부로 인해 일제로부터 모진 탄압을 받자 이를 견디지 못한 일가친척들이 그의 이름을 족보에서 `파내버린' 사실과 그가 실종된 이후 일제의 화가 미칠까 두려워한 가족들이 나서서 증조모를 개가시킨 사연 등에 비춰 증조부가 독립운동을 한 게 틀림없다는 것.

증조모는 독립투사의 아내였던 것을 감추기 위해 본명인 `박열이'에서 `정열이'로 개명까지 하고 인동장씨 집안으로 몰래 개가했다는 게 정씨의 전언이다.

그러나 일제가 만든 호적에 증조부가 경성형무소에서 사망했다고 기록된 것을 제외하면 그가 독립운동에 가담했다는 것을 증명할만한 서류는 남아있지 않다.

정씨는 고향 마을을 뒤져 증조부가 생존했을 당시 소년이었다는 90대 노인의 증언을 녹취하는 등 증조부의 항일 흔적을 찾으려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판결문 등 구체적 증빙 자료가 없다는 이유로 독립유공 서훈을 끝내 받지 못했다.

그는 "정부가 요구하는 서류를 찾아 고향인 봉화군에 증조부의 수형기록을 요청했지만 돌아온 것은 `형의실효 등에 관한 법률에 의해 기록을 소각했다'는 어이없는 답변이었다"며 "서류를 태운 정부가 서류를 요구하는 꼴이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내에서 안되면 외국에서라도 찾아보자는 생각에 1993년 미국 의회도서관에 편지를 띄워 수형인 명부가 담겨 있을지도 모르는 마이크로필름 500장을 200달러를 지불하고 사오기도 하고 일본 외무성에도 수차례 서신을 띄우기도 했지만 안타깝게도 결정적인 사료를 찾는 데는 실패했다.

정병기씨는 "독립운동가의 자료를 제대로 보존하지 못한 것은 정부의 귀책 사유인데 자손들에게 독립운동 사실을 입증하라는 것은 말이 안된다. 집안이 가난해 문맹으로 살아야했던 나의 할아버지, 아버지처럼 대부분의 독립투사 후손이 무지하다는 것을 정부가 악용하는 것이 아니냐"고 비판했다.

경찰관으로 근무하던 1980년 강력범을 현장에서 검거하다 중상을 입고 국가유공자인 상이군경회원이 됐다는 정씨는 "서훈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할아버지의 명예 회복을 위해 노력을 멈출 수가 없다. 개인으로서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했으니 국가를 상대로 행정소송을 낼 것을 검토 중이다"고 밝혔다.

정씨 주장에 대해 국가보훈처 관계자는 "객관적인 자료가 검증이 돼야 서훈을 추서할 수 있다. 정부에서도 정씨 증조부에 대한 자료를 찾고 있으나 좀처럼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고 말하며 이제는 뒤늦었지만 정부가 나서 미발굴독립유공자에 명예를 찾아 주는데 정부가 앞장서야 될것이라고 보며, 더이상 후손들이 가슴아파 하거나 눈물 흘리는 일이 없게 되기를 간절히 바란다.
글쓴이/정병기<미발굴독립유공자 후손.고 정용선 선생의 증손자>

게시물 300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80 조국을 위해 산화하신 애국선열과 호국영령… 정병기 2009-05-31 5030
179 밝은사회 구현 국민연합 2009-05-13 5151
178 [독자투고] 보훈단체 환골탈태(換骨奪胎)정… 정병기 2009-05-10 4937
177 [독자투고]정부 리스산업 육성발전 활성화 … 정병기 2009-04-18 5002
176 [독자기고] 청소년 지도, 맹모삼천지교 정… 정병기 2009-04-14 5331
175 제90주년 3.1절을 맞으며 정병기 2009-04-13 5023
174 코나스] 상하이 임시정부 수립 제90주년을 … 정병기 2009-04-13 5121
173 독립운동가 기록찾기 30년의 노력 아직도 … 정병기 2009-04-13 5093
172 올해 4월의 투쟁은 FTA를 온몸으로 항거하… 배달의 얼 2009-04-08 5205
171 고구려후손들 고구려후손 2009-04-06 5338
170 운암 김성숙선생 40주기 추모제 안내 민성진 2009-03-27 5544
169 「북한의 권력이동과 인권문제」세미나 개… 성통만사 2009-03-25 5486
168 흥망극단의 기로에 놓인 한국의 운명과 풍… 모정주의사… 2009-03-13 5546
167 Obamerica의 꿈과 시련 장동만 2009-02-25 5067
166 광복회와 임정기념사업회의 차이는 무엇인… 윤승현 2009-02-19 5491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