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제 목 [잊혀진 ‘독립유공자’를 꺼내다] 3. 독립유공 후손의 눈물
글쓴이 파발마
날 짜
17-10-29 07:56
조회(1901)
경기일보 [잊혀진 ‘독립유공자’를 꺼내다] 3. 독립유공 후손의 눈물

유병돈 기자 tamond@kyeonggi.com 노출승인 2017년 08월 29일 21:06    발행일 2017년 08월 30일 수요일      제0면

독립운동하다 옥사 했어도 “자료 부족” 퇴짜 놓는 나라

경북 봉화군에서 독립군 군자금 모금 활동을 펼치다 경성형무소에서 옥사한 고 정용선 선생 또한 수십 년째 독립 유공을 받지 못하고 있다. 증손자 정병기씨(60)가 40년째 전국을 돌며 자료를 수집했지만, 한계가 있었다.

국가보훈처에서 정용선 선생의 옥살이를 증명할 수 있는 판결문 등 객관적 자료를 요구하고 있는데, 해당 자료들은 지난 1981년 1월7일 정부에서 문서정리주간실시계획공보 명목으로 폐기 처분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는 “없어진 자료를 유족들에게 찾아오라는 게 무슨 상황인지 모르겠다”면서 “도대체 누구를 위한 나라인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정씨가 일본 외무성, 미국 등지에도 도움을 요청하고, 청와대 등에도 수차례 투서를 보내봤지만 돌아오는 답변은 없었다. 수십 년 동안 백방으로 뛰어다니면서 간암까지 얻었지만, 정씨는 여전히 포기할 생각이 없다. 정씨는 “투병 생활 중이지만 증조부의 명예 회복을 위해서 몸 닿는 데까지 뛰어볼 것”이라며 “후손에게 부끄러운 나라를 물려주기 싫은 마음도 크다”고 말을 마쳤다.

김규태ㆍ유병돈기자


<저작권자 ⓒ 경기일보 (http://www.kyeonggi.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물 379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79 FC 서울 유상훈 “나도 놀란 내 ‘PK 선방… 김문배2 12:51 0
378 완전히 미쳐버린 동물의 숲 근황 김문배2 12:51 0
377 윤짜장 장모 3~4시간씩 증명서 위조해 달라… 김문배2 12:45 0
376 딜도로 은밀한 곳을 마사지....avi &… 김문배2 12:42 0
375 소녀가 소녀에게(Girls&#039; Encount… 김문배2 12:24 0
374 천문보고 왔습니다 김문배2 12:14 0
373 베스티 유지 김문배2 12:11 0
372 인터넷에서 논란중인 동네 마트 정육점의 … 김문배2 12:10 0
371 양정숙 피카추 배 만질 필요 없는 이유 김문배2 12:05 0
370 있지 예지 김문배2 12:03 0
369 청순하게 생긴 여자 김문배2 12:02 0
368 에이핑크 초롱 인스타 김문배2 11:36 0
367 미국애들이 보던 천상계 야구 김문배2 10:33 0
366 맨발의 미나 김문배2 08:04 0
365 이탈리아 근황 김문배2 06:44 0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