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자유게시판

제 목 우리가 쓰는 말 속에 희로애락이 있다
글쓴이 예준23
날 짜
20-04-17 01:15
조회(59)

사람은 얼마나 눈물을 흘릴 수 있을까?

 

가끔 이런 생각을 해본다.

 

눈물을 흘리는 이유는 무엇일까.

 

대부분 사람은 말에 의해서 희로애락을 느낀다고 한다.

 

기쁨과 노여움과 슬픔과 즐거움 등에 대해

 

의미를 깊게 생각할수록 묘한 기분이 든다.

 

최근 공인의 발언이 지나치다 싶을 정도이다.

 

정치인은 물론, 연예인, 공직자, 교수, CEO 등 공인들이 깊은 생각없이 많은 이야기를 내뱉고 있다.

 

줏어담기 어려운 것이 말이라 했다.

 

말 속에서 바로 기쁨, 노여움, 슬픔, 즐거움 등이 있는 것이다.

 

말을 정성껏 하는 사람에게는 기쁨과 즐거움이, 말을 함부로 하는 사람에게는 노여움과 슬픔이 찾아오는 것이다.

 

말은 그만큼 우리에게 많는 것을 준다.

 

말은 한번 뱉으면 줏어담기 어렵기 때문에 신중히 해야 한다.

 

특히 공인일수록 자신의 처신과 언행에 책임을 느끼야 한다.

 

우리 사회에서 존경을 받기 위해서는 특히 말을 아낄 줄 알아야 한다.

 

말을 내뱉기 전에 꼭 곱씹는 버릇을 해야 한다.

 

어려서부터 말에 대한 습관을 잘 들여야만 나이 들어서 존경받는 사람이 될 수 있다.

게시물 302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02 우리가 쓰는 말 속에 희로애락이 있다 예준23 2020-04-17 60
301 [인권연대 기획강좌] 정태인선생의 경제학… 인권연대 2020-03-19 66
300 [인권연대 기획강좌] 염운옥교수의 낙인찍… 인권연대 2020-03-19 70
299 [인권연대 기획강좌] 한국의 가족과 여성 … 인권연대 2020-03-19 68
298 [역디강좌] 3.1운동 100년의 기억, 100년을… 역사디자인… 2019-02-03 2029
297 [역디강좌] 3.1운동 100년의 기억, 100년을… 역사디자인… 2019-02-03 2101
296 정부는 마포 경성형무소 역사관 건립에 앞… 파발마 2017-10-29 3086
295 존경하는 문재인 대통령님께 파발마 2017-10-29 3259
294 경성형무소의 사라진 독립투사들 / 조선일… 파발마 2017-10-29 3013
293 일제강점기 항일독립운동 앞장선 110년된 … 파발마 2017-10-29 3118
292 증조부 항일독립운동 옥사 자료찾아 40년 … 파발마 2017-10-29 2949
291 3.1절 특집 KBS1 TV 시청자 칼럼 정용선 증… 파발마 2017-10-29 2949
290 정부는 마포 경성형무소 역사관 건립에 앞… 파발마 2017-10-29 3017
289 [잊혀진 ‘독립유공자’를 꺼내다] 3. 독립… 파발마 2017-10-29 1771
288 경성형무소 관련 정용선 선생사연 파발마 2017-10-29 1943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