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백범 피신하며 놓고간 상자…폭탄이었다더군요"-매일경제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2-14 09:04
조회(549)
#1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9&no=89366 (214)
◆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 독립견문록, 임정을 순례하다 ② 자싱·하이옌 ◆



독립운동가 후손의 형형한 안광(眼光)을 상상하며 나무 문고리를 잡아당겼는데 웬 `호호백발 할머니`가 웃음기 가득한 얼굴로 기자를 맞았다.

"손녀딸 학원 보내야 하는데, 먼 길 오셨다니 왔어요. 호호…."

눈앞의 70대 중국 노인은 백범의 피신을 도운 추푸청의 막내 손녀 추리젠 여사(71)다. 중국 근대 사상가 추푸청(1873~1948)은 신해혁명에 가담해 현대 중국을 세우는 데 힘을 보탰고, 윤봉길 의거 후 도주 중인 백범을 막후에서 지원한 혈맹(血盟) 이상의 존재였다. 추푸청은 중국인이지만 대한민국 정부가 1997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한 엄연한 `대한민국 독립유공자`다. 자싱 메이완제의 김구 피난처와 맞닿은 추푸청기념관에서 추리젠 여사를 만났다. "백범이 우리 집에 왔었다는 사실을 숙모에게서 들었어요. 1945년이었던가…. 쿤밍에 살았는데 숙모가 문을 여니 검은 얼굴에 곰보 자국 심한 분이 서 계셨답니다. 키가 워낙 커서 광둥 사람인 줄 알았다던데 그가 백범이셨어요." 캐물을수록 기억은 몸을 입었다. "백범이 상자를 두고 가셨어요. 상인으로 위장했던 백범이 귀중품을 놓고 간 줄 알고 산적들이 찾아왔죠. 그런데 상자엔 폭탄이 있었답니다. 엉뚱하게 손계영 선생이 피해를 봤다고 들었어요." 독립운동가 정정화 여사의 회고록 `장강일기`에 등장하는 백범의 "특제 폭탄 수십 개" 진위가 사실로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백범과의 일화를 조부께서 자주 말씀하셨는지를 묻자 "할아버지는 백범 얘기를 거의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부는 큰일을 하신 분이어서 집안 식구들에게 얘기를 잘 안 하셨습니다. 백범 선생을 도운 건 혁명에서 당연한 일이었으니, 자랑할 일이 전혀 아니었겠죠."

항일의 역사는 한중 공통분모다. 당시로선 중국과 한국이 일본에 대항해 뭉쳐야 했다. "백범 선생이 윤봉길 의사를 보내셔서 `좋은 일`을 하셨고 당시 중국 5억 인구가 환호했습니다. 할아버지가 백범을 도운 건 당(黨) 차원의 일만은 아니었을 겁니다. 당시 두 나라는 운명 공동체였어요. 남파 박찬익과 조부가 교류하던 관계이기도 했고요."

5단짜리 책장에서 낯익은 얼굴이 보였다. 중국어판 `백범일지`였다. 책을 꺼내며 혹시 읽었느냐고 추 여사에게 묻자 "당연히 읽었다"며 말을 이었다. "중국에서 백범 선생님의 자서전은 세 번 출판됐는데 그 책을 모두 읽었고 일부는 집에도 있어요. 조부 얘기가 절절한데 어찌 안 읽겠어요."

자싱의 백범 옆엔 토박이 뱃사공이 있었다. 이름은 주아이바오. 추푸청의 며느리 주자루이 집안에서 더부살이하던 여인이었다. `광둥 사람 장진구`로 위장한 백범 옆에는 주아이바오가 따라다녔다. 최준례 여사를 먼저 떠나보내고 상처(喪妻) 후 10년이 지난 백범은 주아이바오와 부부로 위장해 안전을 확보했다. 마지막 행적을 알지 못했던 주아이바오 행방을 추 여사가 털어놨다.

"불행한 사람이죠…. 5년간 생활했던 주아이바오와 헤어질 때 백범 선생이 돈을 쥐여 줬다더군요. 그 돈으로 주아이바오 계모가 찻집을 차렸어요. 그 후로도 주아이바오가 몇 년간 개가를 안 하니 계모가 닦달을 했나봐요. 백범과 헤어지고 1949년께 군대 취사병에게 시집갔어요. 주아이바오 후손요? 제가 듣기로는 없습니다. "

추 여사는 백범의 차남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이 생전에 `주아이바오를 찾아 달라`며 추 여사에게 사진을 내밀었다는 일화도 함께 전했다. "하이옌에서 수소문을 오래 했습니다. 동사무소에 가서 비슷한 이름을 찾아냈어요. 1980년대에 사망한 걸로 나왔어요. 동사무소 직원이 그러더군요. `이 할머니를 기억한다. 생전에 내 이름이 예전에 주아이바오였다고 말했다`고요. 무덤은 못 찾았습니다. 찾기엔 너무 늦었어요."

<3회 항저우·전장 편에서 계속>

[자싱·하이옌 = 김유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물 1,012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193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317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298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320
[3·1절 100돌]“만해에 가려졌던 민족대표… 관리자 2019-02-28 451
[3·1절 100돌]항일 기림비도 일제 잔재-경… 관리자 2019-02-28 333
[1919 한겨레] “열강에 독립청원서 전하라… 관리자 2019-02-27 320
정부, 유관순 열사에 최고 등급 ‘대한민국… 관리자 2019-02-27 323
저항 시인 이육사의 새로운 사진 2장 첫 공… 관리자 2019-02-27 317
한국서도 희귀한 3·1 독립선언서 초판본, … 관리자 2019-02-27 326
임정 각료회의처럼…문 대통령 “불굴의지 … 관리자 2019-02-27 326
[독립견문록 - 잊힌 독립운동 사적지] 임정… 관리자 2019-02-26 324
[독립견문록 ⑤창사] 밀정의 총탄 가슴에 … 관리자 2019-02-26 278
[독립견문록 ⑤창사] "부친은 南·北·中에… 관리자 2019-02-26 320
러시아 동쪽 끝 ‘신한촌’…대접받지 못한… 관리자 2019-02-26 324
한인사회당 주무대 하바롭스크, 표지 하나 … 관리자 2019-02-26 319
[1919 한겨레] 각지 독립운동가는 왜 연해… 관리자 2019-02-26 303
[1919 한겨레] 최초의 임시정부, 「대한국… 관리자 2019-02-26 317
[1919 한겨레] 파리강화회의 간다던 이승만… 관리자 2019-02-26 331
[1919 한겨레] 뭐 먹을 것 있다고 동포 등… 관리자 2019-02-26 337
정부, ‘서훈 3등급’ 유관순 열사에게 등… 관리자 2019-02-26 319
해외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예년의 … 관리자 2019-02-26 314
서촌 '핫플'인 이곳에서 꼭 찾아… 관리자 2019-02-25 340
독립운동에 뛰어든 유일한 대한제국 대신-… 관리자 2019-02-25 341
국민 10명 중 6명 '4·11 임시공휴일 … 관리자 2019-02-25 335
양자강 강물 위에 뜬 대한민국임시정부 시… 관리자 2019-02-25 319
우당·심산·단재…독립운동의 ‘3걸’-한… 관리자 2019-02-22 405
[1919 한겨레] 둘러댄 이름이 하필이면 살… 관리자 2019-02-21 401
[1919 한겨레] 사형 예고에도 의연한 대한… 관리자 2019-02-21 353
[1919 한겨레] 경성 학생들, 광무황제 장례… 관리자 2019-02-21 390
[1919 한겨레] 여운형의 명문, 일본서도 “… 관리자 2019-02-21 396
“유럽서 20여년 독립운동 펼친 서영해를 … 관리자 2019-02-21 383
[독립견문록 ④난징] 항일무장 선봉 섰지만… 관리자 2019-02-19 404
[독립견문록 ④난징] `만삭 위안부` 朴할머… 관리자 2019-02-19 411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하루 방문객 … 관리자 2019-02-19 417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백년전 호텔… 관리자 2019-02-19 409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전장 임정기… 관리자 2019-02-19 443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어머니가 쌀… 관리자 2019-02-19 412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557
[1919 한겨레] 조선여자 임금은 일본남자 … 관리자 2019-02-14 529
[1919 한겨레] 제발 저린 일본, 사이온지 … 관리자 2019-02-14 533
[1919 한겨레] 19살에 잡지 <창조> … 관리자 2019-02-14 539
한반도 철도건설은 1888년 조-미 협상에서 … 관리자 2019-02-14 519
만세시위 앞장선 또 다른 ‘유관순’들 -한… 관리자 2019-02-14 566
버선에 독립선언서 숨겨 운반한 유관순 올… 관리자 2019-02-14 560
‘순국처녀’ 아닌 ‘여성 독립운동가’…… 관리자 2019-02-14 550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백범 피신하… 관리자 2019-02-14 550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현상금 350억… 관리자 2019-02-14 531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中과 연결고리` 신… 관리자 2019-02-13 583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윤군, 후일 … 관리자 2019-02-13 496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증손자 김용만… 관리자 2019-02-13 534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륙 놀라게한 윤봉… 관리자 2019-02-13 522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자주독립 가르치던 … 관리자 2019-02-13 516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한민국` 국호 만… 관리자 2019-02-13 533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임시정부 피눈물 역… 관리자 2019-02-13 532
[단독]임정 국새, 100년 유랑 끝내고 고국 … 관리자 2019-02-13 530
도쿄 한복판서 '2.8 독립선언' 1… 관리자 2019-02-11 61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신 삼대’… 관리자 2019-02-11 66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1919. 2. 8…… 관리자 2019-02-11 6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70년대보다 … 관리자 2019-02-11 77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독립에 목숨 … 관리자 2019-02-11 67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3·1만세…외… 관리자 2019-02-11 63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이육사 ‘… 관리자 2019-02-11 62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반공 이데올… 관리자 2019-02-11 66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일제 현상… 관리자 2019-02-11 63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빨갱이란 비… 관리자 2019-02-11 61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동양의 인걸… 관리자 2019-02-11 64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한민족의 대… 관리자 2019-02-11 618
‘정정화·이은숙·조화벽의 삶’ 무용극으… 관리자 2019-02-11 560
[이만열 칼럼] 3·1독립선언 100년, 지금은… 관리자 2019-02-03 618
[묻고 답하다] 김자동 "독립운동의 올바른 … 관리자 2019-02-03 686
1,012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193
1,011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317
1,010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298
1,009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320
1,008 [3·1절 100돌]“만해에 가려졌던 민족대표… 관리자 2019-02-28 451
1,007 [3·1절 100돌]항일 기림비도 일제 잔재-경… 관리자 2019-02-28 333
1,006 [1919 한겨레] “열강에 독립청원서 전하라… 관리자 2019-02-27 320
1,005 정부, 유관순 열사에 최고 등급 ‘대한민국… 관리자 2019-02-27 323
1,004 저항 시인 이육사의 새로운 사진 2장 첫 공… 관리자 2019-02-27 317
1,003 한국서도 희귀한 3·1 독립선언서 초판본, … 관리자 2019-02-27 326
1,002 임정 각료회의처럼…문 대통령 “불굴의지 … 관리자 2019-02-27 326
1,001 [독립견문록 - 잊힌 독립운동 사적지] 임정… 관리자 2019-02-26 324
1,000 [독립견문록 ⑤창사] 밀정의 총탄 가슴에 … 관리자 2019-02-26 278
999 [독립견문록 ⑤창사] "부친은 南·北·中에… 관리자 2019-02-26 320
998 러시아 동쪽 끝 ‘신한촌’…대접받지 못한… 관리자 2019-02-26 324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