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백범 피신하며 놓고간 상자…폭탄이었다더군요"-매일경제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2-14 09:04
조회(1282)
#1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9&no=89366 (398)
◆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 독립견문록, 임정을 순례하다 ② 자싱·하이옌 ◆



독립운동가 후손의 형형한 안광(眼光)을 상상하며 나무 문고리를 잡아당겼는데 웬 `호호백발 할머니`가 웃음기 가득한 얼굴로 기자를 맞았다.

"손녀딸 학원 보내야 하는데, 먼 길 오셨다니 왔어요. 호호…."

눈앞의 70대 중국 노인은 백범의 피신을 도운 추푸청의 막내 손녀 추리젠 여사(71)다. 중국 근대 사상가 추푸청(1873~1948)은 신해혁명에 가담해 현대 중국을 세우는 데 힘을 보탰고, 윤봉길 의거 후 도주 중인 백범을 막후에서 지원한 혈맹(血盟) 이상의 존재였다. 추푸청은 중국인이지만 대한민국 정부가 1997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한 엄연한 `대한민국 독립유공자`다. 자싱 메이완제의 김구 피난처와 맞닿은 추푸청기념관에서 추리젠 여사를 만났다. "백범이 우리 집에 왔었다는 사실을 숙모에게서 들었어요. 1945년이었던가…. 쿤밍에 살았는데 숙모가 문을 여니 검은 얼굴에 곰보 자국 심한 분이 서 계셨답니다. 키가 워낙 커서 광둥 사람인 줄 알았다던데 그가 백범이셨어요." 캐물을수록 기억은 몸을 입었다. "백범이 상자를 두고 가셨어요. 상인으로 위장했던 백범이 귀중품을 놓고 간 줄 알고 산적들이 찾아왔죠. 그런데 상자엔 폭탄이 있었답니다. 엉뚱하게 손계영 선생이 피해를 봤다고 들었어요." 독립운동가 정정화 여사의 회고록 `장강일기`에 등장하는 백범의 "특제 폭탄 수십 개" 진위가 사실로 확인되는 순간이었다. 백범과의 일화를 조부께서 자주 말씀하셨는지를 묻자 "할아버지는 백범 얘기를 거의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조부는 큰일을 하신 분이어서 집안 식구들에게 얘기를 잘 안 하셨습니다. 백범 선생을 도운 건 혁명에서 당연한 일이었으니, 자랑할 일이 전혀 아니었겠죠."

항일의 역사는 한중 공통분모다. 당시로선 중국과 한국이 일본에 대항해 뭉쳐야 했다. "백범 선생이 윤봉길 의사를 보내셔서 `좋은 일`을 하셨고 당시 중국 5억 인구가 환호했습니다. 할아버지가 백범을 도운 건 당(黨) 차원의 일만은 아니었을 겁니다. 당시 두 나라는 운명 공동체였어요. 남파 박찬익과 조부가 교류하던 관계이기도 했고요."

5단짜리 책장에서 낯익은 얼굴이 보였다. 중국어판 `백범일지`였다. 책을 꺼내며 혹시 읽었느냐고 추 여사에게 묻자 "당연히 읽었다"며 말을 이었다. "중국에서 백범 선생님의 자서전은 세 번 출판됐는데 그 책을 모두 읽었고 일부는 집에도 있어요. 조부 얘기가 절절한데 어찌 안 읽겠어요."

자싱의 백범 옆엔 토박이 뱃사공이 있었다. 이름은 주아이바오. 추푸청의 며느리 주자루이 집안에서 더부살이하던 여인이었다. `광둥 사람 장진구`로 위장한 백범 옆에는 주아이바오가 따라다녔다. 최준례 여사를 먼저 떠나보내고 상처(喪妻) 후 10년이 지난 백범은 주아이바오와 부부로 위장해 안전을 확보했다. 마지막 행적을 알지 못했던 주아이바오 행방을 추 여사가 털어놨다.

"불행한 사람이죠…. 5년간 생활했던 주아이바오와 헤어질 때 백범 선생이 돈을 쥐여 줬다더군요. 그 돈으로 주아이바오 계모가 찻집을 차렸어요. 그 후로도 주아이바오가 몇 년간 개가를 안 하니 계모가 닦달을 했나봐요. 백범과 헤어지고 1949년께 군대 취사병에게 시집갔어요. 주아이바오 후손요? 제가 듣기로는 없습니다. "

추 여사는 백범의 차남 김신 전 공군참모총장이 생전에 `주아이바오를 찾아 달라`며 추 여사에게 사진을 내밀었다는 일화도 함께 전했다. "하이옌에서 수소문을 오래 했습니다. 동사무소에 가서 비슷한 이름을 찾아냈어요. 1980년대에 사망한 걸로 나왔어요. 동사무소 직원이 그러더군요. `이 할머니를 기억한다. 생전에 내 이름이 예전에 주아이바오였다고 말했다`고요. 무덤은 못 찾았습니다. 찾기엔 너무 늦었어요."

<3회 항저우·전장 편에서 계속>

[자싱·하이옌 = 김유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물 1,030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강제 징집된 조… 관리자 2019-04-14 964
[독립견문록 ⑨시안] 혈전 맹세한 광복군…… 관리자 2019-04-14 884
[독립견문록 ⑨시안] "생 마감할 때까지 통… 관리자 2019-04-14 914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이동녕 거주지는… 관리자 2019-04-14 952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한국인 하나 찾… 관리자 2019-04-14 1054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염원하던 광복왔는… 관리자 2019-04-14 1033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나무배 임정`의 피… 관리자 2019-04-14 1029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2016년 발견한 광저… 관리자 2019-04-14 1048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독립 꿈꾼 20대 조… 관리자 2019-04-14 1058
“독립운동가 아버지 돌아가시자 내 호적엔… 관리자 2019-04-12 1113
‘재판 기록’으로 보는 항일투쟁역사 책으… 관리자 2019-04-10 1129
독립운동가 후손 등 초청…‘한민족의 뜨거… 관리자 2019-04-10 1183
임정 수립 100주년 기념식, 국민참여 축제… 관리자 2019-04-10 1156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1913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1918
'독립문' 글씨 주인공, 조선 운… 관리자 2019-03-21 1791
임시정부 살림꾼의 고민 "돈 필요할 때마다… 관리자 2019-03-21 1879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1819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1650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1859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1822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1910
1,030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강제 징집된 조… 관리자 2019-04-14 964
1,029 [독립견문록 ⑨시안] 혈전 맹세한 광복군…… 관리자 2019-04-14 884
1,028 [독립견문록 ⑨시안] "생 마감할 때까지 통… 관리자 2019-04-14 914
1,027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이동녕 거주지는… 관리자 2019-04-14 952
1,026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한국인 하나 찾… 관리자 2019-04-14 1054
1,025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염원하던 광복왔는… 관리자 2019-04-14 1033
1,024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나무배 임정`의 피… 관리자 2019-04-14 1029
1,023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2016년 발견한 광저… 관리자 2019-04-14 1048
1,022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독립 꿈꾼 20대 조… 관리자 2019-04-14 1058
1,021 “독립운동가 아버지 돌아가시자 내 호적엔… 관리자 2019-04-12 1113
1,020 ‘재판 기록’으로 보는 항일투쟁역사 책으… 관리자 2019-04-10 1129
1,019 독립운동가 후손 등 초청…‘한민족의 뜨거… 관리자 2019-04-10 1183
1,018 임정 수립 100주년 기념식, 국민참여 축제… 관리자 2019-04-10 1156
1,017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1913
1,016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1918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