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백년전 호텔로 시간여행 떠난듯-매일경제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2-19 09:05
조회(3156)
#1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9&no=96515 (1018)
◆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 독립견문록, 임정을 순례하다 ③ 항저우·전장 ◆


임정 요인들이 거주했던 오복리 2호.
사진설명임정 요인들이 거주했던 오복리 2호.

`독립견문록` 르포를 떠나기에 앞서 호텔을 세 곳 예약했다. 중국 상하이 양쯔(楊子)반점, 항저우의 한팅(漢庭)주점, 난징의 쭝잉(中央)반점이었다. 한국인은 중식당 내지 술집으로 오해한다지만 중국에서 반점(飯店)이나 주점(酒店)은 호텔이다. 세 호텔 모두 백범과 임시정부 요인이 묵었던 숙소로, 지금도 성업 중이다. 외관과 뼈대가 한 세기 전과 동일해 시간여행을 떠나는 기분이었다. 한팅주점은 항저우 임정의 첫 청사다. 이른바 `청태 제2여사`가 이 건물이다. 1층 입구 바로 오른편의 통유리로 둘러싼 해묵은 거울은 100년 전 이 건물이 청태 제2여사였음을 증거하는 유물이다. 1층 중앙에 작은 정원이 있고 2층에 보이는 복도식 방이 영화 세트장 같다. 1933년에 이 위치로 옮겨왔다. 임정 요인이 머무르던 시기(1932년)와 위치가 다르다는 얘기다. `군영반점`으로 불렸고, 지금 이름으로 개명했다.


한국독립당 사무소로 사용됐던 사흠방. 한국독립당은 사흠방에서 `조선(震)의 빛(光)`이란 뜻의 잡지 `진광`을 창간했다.
사진설명한국독립당 사무소로 사용됐던 사흠방. 한국독립당은 사흠방에서 `조선(震)의 빛(光)`이란 뜻의 잡지 `진광`을 창간했다.

상하이 양쯔반점은 광복 후 귀국길에 백범이 잔 호텔이다. `백범일지`에 "단 위에 올라서서 동포를 향하여 인사말을 하고 양쯔반점에 유숙했다"는 문구가 나온다. 하지만 백범이 잤던 방 호수를 특정하기 어려웠다. 1층 로비엔 나선형 목조 계단이 수려하다. 방에 들어서니 1930년대에 불렸을 법한 중국어 노래가 TV에서 흘러나왔다.

난징 중양반점은 세 호텔 가운데 가장 중요한 장소다. 백범이 장제스 총통을 면담하기 위해 이틀을 머물렀다. `백범일지`에 "중양반점에 숙소를 정하였다. 다음날 밤 남파 박찬익을 통역으로 대동하고, 진과부의 자동차를 타고 중앙군교 내 장 장군 저택으로 갔다"고 썼을 만큼, 한민족의 운명을 건 장소가 이곳이었다. `중국 영화배우의 전설` 김염의 사진이 중양반점 2층에 걸려 있다. 레이먼드 킹으로 불린 한국인 김염은 영화로써 일본에 저항하면서 중국에서 `영화 황제`로 평가받았다. 하지만 고국에서 김염은 알려지지 않은, 잊힌 영웅이다. 김염의 부친은 독립운동가 김필순이고, 고모부는 파리강화회의로 날아갔던 김규식, 사촌은 김마리아다.

[항저우·전장 = 김유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물 1,048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보훈혁신안이 보훈처 서랍속으로 사라진 이… 관리자 2020-06-19 1195
[이만열 칼럼] 방위비 분담금 ‘협박’ 우… 관리자 2020-01-17 3051
“단지 역사는 제대로 기록돼야 한다”-통… 관리자 2019-11-06 3539
위안부 보도 ‘우에무라의 투쟁’…“혼자… 관리자 2019-10-11 3413
“약산 빼놓고 한국독립운동사 쓸 수 없다… 관리자 2019-06-19 7040
시민사회계 원로 "약산 김원봉을... 지금이… 관리자 2019-06-19 8636
“약산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현실 통탄”-… 관리자 2019-06-19 6893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2019-06-17 6854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2019-06-17 6865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2019-06-17 6913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2019-06-17 6994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2019-06-17 6762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2019-06-17 6800
988 국민 10명 중 6명 '4·11 임시공휴일 … 관리자 2019-02-25 3226
987 양자강 강물 위에 뜬 대한민국임시정부 시… 관리자 2019-02-25 3357
986 우당·심산·단재…독립운동의 ‘3걸’-한… 관리자 2019-02-22 3495
985 [1919 한겨레] 둘러댄 이름이 하필이면 살… 관리자 2019-02-21 3361
984 [1919 한겨레] 사형 예고에도 의연한 대한… 관리자 2019-02-21 5955
983 [1919 한겨레] 경성 학생들, 광무황제 장례… 관리자 2019-02-21 6444
982 [1919 한겨레] 여운형의 명문, 일본서도 “… 관리자 2019-02-21 3711
981 “유럽서 20여년 독립운동 펼친 서영해를 … 관리자 2019-02-21 3420
980 [독립견문록 ④난징] 항일무장 선봉 섰지만… 관리자 2019-02-19 3451
979 [독립견문록 ④난징] `만삭 위안부` 朴할머… 관리자 2019-02-19 3588
978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하루 방문객 … 관리자 2019-02-19 3303
977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백년전 호텔… 관리자 2019-02-19 3157
976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전장 임정기… 관리자 2019-02-19 3552
975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관리자 2019-02-19 3151
974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6547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