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1919 한겨레] 여운형의 명문, 일본서도 “새겨 들어야”-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2-21 09:50
조회(398)
#1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82994.html?_fr=mt2 (183)
선우복 등 명의로 중국신문에
‘오호망국한인흥멸지몽’ 기고
일제 악정 고발·독립 주장
일 재중국 공사, 본국에 보고



<편집자 주>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입니다. 역사적인 해를 맞아 <한겨레>는 독자 여러분을 100년 전인 기미년(1919)의 오늘로 초대하려 합니다. 살아 숨쉬는 독립운동가, 우리를 닮은 장삼이사들을 함께 만나고 오늘의 역사를 닮은 어제의 역사를 함께 써나가려 합니다. <한겨레>와 함께 기미년 1919년으로 시간여행을 떠날 준비, 되셨습니까?



 




◆대표적 문무겸전형 인물이었던 여운형 신한청년당 총무.

◆대표적 문무겸전형 인물이었던 여운형 신한청년당 총무.



 


지난 18일 천주교에서 발행하는 중국 신문 <익세보>에 일제의 악정을 고발하고 조선 독립을 주장하는 기고문이 실려 식자층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오호망국한인흥멸지몽’(嗚呼亡國韓人興滅之夢)이라는 제하의 기고문 작성자는 ‘조선인민대표 선우복, 길천보 등’으로 되어 있지만, 본지 취재 결과 이는 상해 독립운동 단체인 신한청년당 총무 여운형(33)씨가 작성한 것이라고 한다.

 


신한청년당 관계자들에 따르면 여씨는 현재 북경과 장춘을 거쳐 김규식(38)씨가 신한청년당의 대표로서 불란서 파리강화회의에 파견된 사실을 타전하기 위해 블라디보스토크로 향하는 중이다. 여씨가 중국 신문에 글을 실을 수 있게 된 것은 익세보 주필 서겸(48)씨와 기독교 교우로서 상해에서부터 친분이 있는데다, 익세보 측이 산동반도의 이권을 두고 중국이 일본과 겪고 있는 문제가 조선의 처지와 같다고 본 까닭이다.

 


기고문은 윌슨 미국 대통령에 보내는 진정서 형식을 띠고 있는데, 이를 확인한 일본 재중국 특명전권공사마저 “내용과 기분이 자못 진지하여 우리로서도 참고하고 마음에 새겨야 할 점이 있다”고 본국에 보고했다고 한다. 본지는 여운형씨의 기고문 일부를 축약하여 국내 독자들에게 전한다.

 


 





 


중국에서 떠돌고 있는 조선 인민들은 삼가 대미국정부 각 대신각하에게 간청한다. 돌이켜보면 조선은 일본에 병탄된 후 거의 절멸할 지경이다. 유럽의 세계대전이 종막을 가했으나 강마(강한 악마)가 여전히 남아 있는 지금, 귀국의 대통령 각하가 민족자결주의를 선언하고 인도를 지키려고 함에 감격에 겨울 따름이다. 이에 조선의 곤구한 상황을 경청하여, (파리) 평화회의에서 이 민족의 원을 풀 수 있도록 도와주시오. 귀국 정부 만세.

 


 


一. 한국은 개국 이래 4천년의 독립국이다.

 


一. (1910년 일본은) 한국 황제를 강제로 협박하여 통치권을 이양하게 했다. 그때 매국노 이완용 등 수 명 외에는 이에 대해 조금도 아는 자가 없었다. 국가의 운명이 어찌 사적인 거래 대상이 되어, 마치 전당포 증서를 교환하듯 가볍게 처리될 수 있는가. 이것은 실로 국가 행위에 반하는 강도 행위일 따름이다.

 


一. 병탄 후 일본인이 척식회사를 이식하여 한민은 모두 생업을 잃었으며 노인과 아이들을 데리고 남북 만주로 이주했다. 눈과 얼음 천지에 굶어죽은 주검이 넘쳐나는 참경을 차마 볼 수 없다. 그것이 망국의 죄로 어쩔 수 없는 것이라 할지라도, 오호 황천이라 한들 이만하리오.

 


一. 지금 일본은 선정을 베푼다고 하나 다른 민족의 고통을 알지 못할 뿐 아니라, 오히려 고의로 악정을 행하여 진멸을 꾀하니 어찌된 일인가. 다행히도 황천이 돌보아 유럽의 세계대전이 종말을 고하고 강권은 꺾였으며, 윌슨 대통령 각하가 타고난 인도주의자로서 민족자결주의를 선언했다. 바라건대 우리들의 고통스러운 지경을 평화회의에 제출하여, 2천만 한민족이 자유와 행복을 누리고 국권을 회복할 수 있도록, 눈물을 흘리며 기원해 마지않는다.

 


 


조선인민대표 선우복, 길천보 등

 


 





 







게시물 1,012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195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319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300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323
[3·1절 100돌]“만해에 가려졌던 민족대표… 관리자 2019-02-28 453
[3·1절 100돌]항일 기림비도 일제 잔재-경… 관리자 2019-02-28 333
[1919 한겨레] “열강에 독립청원서 전하라… 관리자 2019-02-27 322
정부, 유관순 열사에 최고 등급 ‘대한민국… 관리자 2019-02-27 324
저항 시인 이육사의 새로운 사진 2장 첫 공… 관리자 2019-02-27 318
한국서도 희귀한 3·1 독립선언서 초판본, … 관리자 2019-02-27 327
임정 각료회의처럼…문 대통령 “불굴의지 … 관리자 2019-02-27 328
[독립견문록 - 잊힌 독립운동 사적지] 임정… 관리자 2019-02-26 325
[독립견문록 ⑤창사] 밀정의 총탄 가슴에 … 관리자 2019-02-26 279
[독립견문록 ⑤창사] "부친은 南·北·中에… 관리자 2019-02-26 320
러시아 동쪽 끝 ‘신한촌’…대접받지 못한… 관리자 2019-02-26 326
한인사회당 주무대 하바롭스크, 표지 하나 … 관리자 2019-02-26 319
[1919 한겨레] 각지 독립운동가는 왜 연해… 관리자 2019-02-26 304
[1919 한겨레] 최초의 임시정부, 「대한국… 관리자 2019-02-26 319
[1919 한겨레] 파리강화회의 간다던 이승만… 관리자 2019-02-26 333
[1919 한겨레] 뭐 먹을 것 있다고 동포 등… 관리자 2019-02-26 340
정부, ‘서훈 3등급’ 유관순 열사에게 등… 관리자 2019-02-26 321
해외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예년의 … 관리자 2019-02-26 314
서촌 '핫플'인 이곳에서 꼭 찾아… 관리자 2019-02-25 341
독립운동에 뛰어든 유일한 대한제국 대신-… 관리자 2019-02-25 341
국민 10명 중 6명 '4·11 임시공휴일 … 관리자 2019-02-25 336
양자강 강물 위에 뜬 대한민국임시정부 시… 관리자 2019-02-25 320
우당·심산·단재…독립운동의 ‘3걸’-한… 관리자 2019-02-22 407
[1919 한겨레] 둘러댄 이름이 하필이면 살… 관리자 2019-02-21 403
[1919 한겨레] 사형 예고에도 의연한 대한… 관리자 2019-02-21 353
[1919 한겨레] 경성 학생들, 광무황제 장례… 관리자 2019-02-21 392
[1919 한겨레] 여운형의 명문, 일본서도 “… 관리자 2019-02-21 399
“유럽서 20여년 독립운동 펼친 서영해를 … 관리자 2019-02-21 385
[독립견문록 ④난징] 항일무장 선봉 섰지만… 관리자 2019-02-19 405
[독립견문록 ④난징] `만삭 위안부` 朴할머… 관리자 2019-02-19 414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하루 방문객 … 관리자 2019-02-19 418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백년전 호텔… 관리자 2019-02-19 412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전장 임정기… 관리자 2019-02-19 445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어머니가 쌀… 관리자 2019-02-19 414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560
[1919 한겨레] 조선여자 임금은 일본남자 … 관리자 2019-02-14 531
[1919 한겨레] 제발 저린 일본, 사이온지 … 관리자 2019-02-14 534
[1919 한겨레] 19살에 잡지 <창조> … 관리자 2019-02-14 540
한반도 철도건설은 1888년 조-미 협상에서 … 관리자 2019-02-14 521
만세시위 앞장선 또 다른 ‘유관순’들 -한… 관리자 2019-02-14 569
버선에 독립선언서 숨겨 운반한 유관순 올… 관리자 2019-02-14 561
‘순국처녀’ 아닌 ‘여성 독립운동가’…… 관리자 2019-02-14 552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백범 피신하… 관리자 2019-02-14 550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현상금 350억… 관리자 2019-02-14 532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中과 연결고리` 신… 관리자 2019-02-13 584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윤군, 후일 … 관리자 2019-02-13 497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증손자 김용만… 관리자 2019-02-13 535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륙 놀라게한 윤봉… 관리자 2019-02-13 524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자주독립 가르치던 … 관리자 2019-02-13 517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한민국` 국호 만… 관리자 2019-02-13 533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임시정부 피눈물 역… 관리자 2019-02-13 534
[단독]임정 국새, 100년 유랑 끝내고 고국 … 관리자 2019-02-13 530
도쿄 한복판서 '2.8 독립선언' 1… 관리자 2019-02-11 61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신 삼대’… 관리자 2019-02-11 671
[신년기획]다·만·세 100년,1919. 2. 8…… 관리자 2019-02-11 6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70년대보다 … 관리자 2019-02-11 77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독립에 목숨 … 관리자 2019-02-11 677
[신년기획]다·만·세 100년,3·1만세…외… 관리자 2019-02-11 63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이육사 ‘… 관리자 2019-02-11 62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반공 이데올… 관리자 2019-02-11 66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일제 현상… 관리자 2019-02-11 632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빨갱이란 비… 관리자 2019-02-11 62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동양의 인걸… 관리자 2019-02-11 64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한민족의 대… 관리자 2019-02-11 618
‘정정화·이은숙·조화벽의 삶’ 무용극으… 관리자 2019-02-11 561
[이만열 칼럼] 3·1독립선언 100년, 지금은… 관리자 2019-02-03 618
[묻고 답하다] 김자동 "독립운동의 올바른 … 관리자 2019-02-03 686
1,012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195
1,011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319
1,010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300
1,009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323
1,008 [3·1절 100돌]“만해에 가려졌던 민족대표… 관리자 2019-02-28 453
1,007 [3·1절 100돌]항일 기림비도 일제 잔재-경… 관리자 2019-02-28 333
1,006 [1919 한겨레] “열강에 독립청원서 전하라… 관리자 2019-02-27 322
1,005 정부, 유관순 열사에 최고 등급 ‘대한민국… 관리자 2019-02-27 324
1,004 저항 시인 이육사의 새로운 사진 2장 첫 공… 관리자 2019-02-27 318
1,003 한국서도 희귀한 3·1 독립선언서 초판본, … 관리자 2019-02-27 327
1,002 임정 각료회의처럼…문 대통령 “불굴의지 … 관리자 2019-02-27 328
1,001 [독립견문록 - 잊힌 독립운동 사적지] 임정… 관리자 2019-02-26 325
1,000 [독립견문록 ⑤창사] 밀정의 총탄 가슴에 … 관리자 2019-02-26 279
999 [독립견문록 ⑤창사] "부친은 南·北·中에… 관리자 2019-02-26 320
998 러시아 동쪽 끝 ‘신한촌’…대접받지 못한… 관리자 2019-02-26 326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