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1919 한겨레] 사형 예고에도 의연한 대한광복회원들-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2-21 09:56
조회(5954)
#1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82993.html (2136)
법원, 16일 박상진 등 32명 공판 회부
전신인 풍기광복단 출신의 채기중과
의병운동가 집안인 김한종 등도 포함
1심 선고 28일… 사형 등 중형 예상




대한광복회 활동으로 검거돼 1921년 사형당한 채기중(왼쪽)·김한종 선생. <한겨레> 자료사진

대한광복회 활동으로 검거돼 1921년 사형당한 채기중(왼쪽)·김한종 선생. <한겨레> 자료사진






 


<편집자 주>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입니다. 역사적인 해를 맞아 <한겨레>는 독자 여러분을 100년 전인 기미년(1919)의 오늘로 초대하려 합니다. 살아 숨쉬는 독립운동가, 우리를 닮은 장삼이사들을 함께 만나고 오늘의 역사를 닮은 어제의 역사를 함께 써나가려 합니다. <한겨레>와 함께 기미년 1919년으로 시간여행을 떠날 준비, 되셨습니까?



 


법원이 지난 16일 국내 최대의 항일독립운동단체인 ‘대한광복회’ 사건의 피고인 40명에 대한 예심종결 결정을 내려 박상진(35) 총사령, 채기중(46) 경상도 지부장, 김한종(35) 충청도 지부장, 장두환(25) 군자금 모집책 등 32명을 공판에 회부하였다. 홍현주(37)씨 등 8명에 대해선 면소처분을 내렸다. 선고공판은 오는 28일에 열린다.

 


대한광복회는 경술국치 이후 국내에서 활동한 비밀결사 중 가장 규모가 크고 활동범위가 넓었던 무장투쟁단체였다. ‘비밀사수·폭동·암살·명령엄수’의 4대 실천강령을 바탕으로 을묘년(1915) 대구에서 결성되었는데 해외 무장투쟁 근거지 마련을 위한 군자금 모금이 당면 목표였다. 국내 지부 인원만 137명에 이르렀고 국외 만주에까지 지부를 두었다.

 


모두가 외교독립론으로 기울었을 때 대한광복회는 무장투쟁을 전면에 내걸고 친일파 처단 등 용감무쌍한 활동을 벌여 일경의 집중 표적이 되었다. 작년 1월, 조직원 이종국이 천안경찰서에 밀고한 뒤 주요 인물이 검거되는 비운을 맞았다.

 


박상진 총사령과 함께 공판에 회부된 채기중 동지는 경북 상주의 양반유생 출신으로 풍기 이주 뒤 풍기광복단(대한광복회 전신) 결성을 주도하면서 독립운동에 뛰어들었다. 정사년(1917) 11월, 의연금을 내지 않은 칠곡의 친일악덕지주 장승원 처단을 지휘해 친일파들의 간담을 서늘케 하였다.

 


충청도 예산이 고향인 김한종 동지는 의병운동가 집안 출신이었다. 의병장 민종식의 휘하에서 활약한 김재정 선생이 그의 부친이었다. 작년 1월, 장두환 동지와 함께 충청도 아산의 악질 면장 박용하를 처단, 의병투쟁의 전통을 이었다. 충청도 천안 출신인 장두환 동지는 군자금 모집을 담당하였는데 자신의 재산을 광복회에 내놓을 정도로 항일의식이 투철했던 위인이다.

 


조선 독립을 위한 거사의 움직임이 일고 있는 이 와중에도 무장투쟁의 빛나는 전통을 이어간 대한광복회 동지들은 중형이 예고된 채 차디찬 감옥에 갇혀 있다. 모진 고문과 시련에도 박상진 총사령을 비롯한 광복회원들은 당당함과 의연함을 잃지 않고 있다.

 


 




△참고문헌

 


박영석, ‘대한광복회 연구’(한국독립운동사연구·1997)

 


김희주, ‘일제하 대한광복단의 조직변천과 그 특질’(정신문화연구·2004)










게시물 1,048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보훈혁신안이 보훈처 서랍속으로 사라진 이… 관리자 2020-06-19 1193
[이만열 칼럼] 방위비 분담금 ‘협박’ 우… 관리자 2020-01-17 3049
“단지 역사는 제대로 기록돼야 한다”-통… 관리자 2019-11-06 3538
위안부 보도 ‘우에무라의 투쟁’…“혼자… 관리자 2019-10-11 3412
“약산 빼놓고 한국독립운동사 쓸 수 없다… 관리자 2019-06-19 7039
시민사회계 원로 "약산 김원봉을... 지금이… 관리자 2019-06-19 8635
“약산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현실 통탄”-… 관리자 2019-06-19 6890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2019-06-17 6852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2019-06-17 6865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2019-06-17 6912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2019-06-17 6993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2019-06-17 6761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2019-06-17 6799
988 국민 10명 중 6명 '4·11 임시공휴일 … 관리자 2019-02-25 3225
987 양자강 강물 위에 뜬 대한민국임시정부 시… 관리자 2019-02-25 3356
986 우당·심산·단재…독립운동의 ‘3걸’-한… 관리자 2019-02-22 3494
985 [1919 한겨레] 둘러댄 이름이 하필이면 살… 관리자 2019-02-21 3360
984 [1919 한겨레] 사형 예고에도 의연한 대한… 관리자 2019-02-21 5955
983 [1919 한겨레] 경성 학생들, 광무황제 장례… 관리자 2019-02-21 6443
982 [1919 한겨레] 여운형의 명문, 일본서도 “… 관리자 2019-02-21 3711
981 “유럽서 20여년 독립운동 펼친 서영해를 … 관리자 2019-02-21 3419
980 [독립견문록 ④난징] 항일무장 선봉 섰지만… 관리자 2019-02-19 3450
979 [독립견문록 ④난징] `만삭 위안부` 朴할머… 관리자 2019-02-19 3587
978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하루 방문객 … 관리자 2019-02-19 3303
977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백년전 호텔… 관리자 2019-02-19 3156
976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전장 임정기… 관리자 2019-02-19 3551
975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관리자 2019-02-19 3150
974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6546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