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바위 깼다” -서울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3-21 09:44
조회(5513)
#1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90320031023&wlog_tag3=n… (1744)

‘임시정부 연구 권위자’ 한시준 교수

세계 초강대국 일제 맞서 나라 되찾아  
한반도 최초 국민이 국가 주인 된 사건  
저평가된 독립운동가들 전수조사 필요  
사라진 임정 문서 반드시 원본 찾아야



19일 한시준 단국대 사학과 교수가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의를 설명하고 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19일 한시준 단국대 사학과 교수가 서울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의의를 설명하고 있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말 그대로 계란으로 바위를 깬 기적을 일궜습니다. 세계 정복을 꿈꾸며 세를 넓히던 강대국 일본에게서 나라를 되찾았으니까요. 반만년 한반도 역사에서 처음으로 ‘국가의 주인은 국민’이라는 것도 선언했어요. 문재인 정부가 임정의 참뜻을 제대로 알리지 못하는 것 같아 아쉬움이 커요.”

임정 연구 최고 권위자로 꼽히는 한시준(65) 단국대 사학과 교수는 19일 경기 용인의 연구실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1919년 4월 11일 세워진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다음달로 100주년을 맞는다. 정부는 대한민국의 시원(始原)인 임정 설립을 기념하기 위해 다양한 행사를 추진 중이다. 

한 교수가 지적한 대표적 사례는 유관순(1902~1920) 열사의 서훈 등급 상향이다. 정부는 올해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유 열사의 서훈을 독립장(3등급)에서 대한민국장(1등급)으로 높였다. 한 교수는 “이는 철저히 지금 사람들의 잣대로만 판단한 것”이라며 “유공자 전수조사를 통해 저평가된 독립운동가들을 모두 재평가했어야 했다. 유 열사 한 사람만 서훈을 높이는 바람에 다른 독립운동가들과의 형평성 문제가 불거졌다”고 일침을 가했다. 

한 교수는 임정이 생산한 문서 원본을 반드시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정 문서들은 모두 두 차례 사라졌다. 1932년 4월 일본 경찰은 윤봉길(1908~1932) 의사가 중국 상하이 훙커우공원에서 의거를 감행하자 임정 사무실에서 자료를 압수했다. 이후 만들어진 문서들은 임정 총무과장을 지낸 조남직이 서울 성북동 자택에서 보관했다. 하지만 이마저도 6·25 전쟁 중 유실됐다. 한 교수는 “올해 정부가 엄청난 비용을 들여 (임정 관련) 기념식과 전시회를 열고 있다. 하지만 임정 문서를 찾는 일처럼 정말 중요하고 기본적인 업무는 신경 쓰지 않고 있다”고 비판했다.

일각에선 임정의 역할에 의문을 제기한다. 국가의 기본 요소(국민, 주권, 영토)를 갖추지 못했고 활동 기간 내내 경제적으로 어려움이 커 제 역할을 하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하지만 이에 대해 한 교수는 “카이로회담(1943)이야말로 임정의 대표적 성과”라고 반박했다. 김구(1876~1949) 등 임정 요인들은 중국의 장제스(1887~1975)가 이 회담에 참여한다는 소식을 듣고 직접 찾아가 “대한민국 독립을 위해 중국 정부가 나서 달라”고 간곡히 호소했다. 장제스는 다른 열강의 반대에도 이를 관철시켜 한국 독립의 기틀을 다졌다. 









마지막으로 그는 임정 100주년이 갖는 의미를 이렇게 평가했다. 

“계란으로 바위가 깨질 것으로 아무도 생각하지 않아요. 당시 한국의 지식인들에게 조국의 독립이란 그런 것이었습니다. 그냥 일본에 협력하는 것이 현실적이고 쉬운 길이었죠. 임정이 추구한 독립정신이란 불가능하다는 걸 알면서도 끝까지 대의를 믿고 도전한 것이었어요. 무모해 보이기까지 한 그런 노력 끝에 결국 거대한 바위가 무너졌죠. 임정 100주년을 맞는 우리는 이런 정신을 새겨야 합니다.”

글 사진 오경진 기자 oh3@seoul.co.kr



게시물 1,042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약산 빼놓고 한국독립운동사 쓸 수 없다… 관리자 2019-06-19 2128
시민사회계 원로 "약산 김원봉을... 지금이… 관리자 2019-06-19 2559
“약산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현실 통탄”-… 관리자 2019-06-19 2055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2019-06-17 2116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2019-06-17 2220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2019-06-17 2068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2019-06-17 2121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2019-06-17 2125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2019-06-17 2113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항일운동 근거지… 관리자 2019-06-17 2606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日폭격맞 고…불… 관리자 2019-06-14 2184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우여곡절속 복원… 관리자 2019-06-14 2148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강제 징집된 조… 관리자 2019-04-14 3724
[독립견문록 ⑨시안] 혈전 맹세한 광복군…… 관리자 2019-04-14 3558
[독립견문록 ⑨시안] "생 마감할 때까지 통… 관리자 2019-04-14 3551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이동녕 거주지는… 관리자 2019-04-14 3695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한국인 하나 찾… 관리자 2019-04-14 3981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염원하던 광복왔는… 관리자 2019-04-14 3853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나무배 임정`의 피… 관리자 2019-04-14 3914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2016년 발견한 광저… 관리자 2019-04-14 3883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독립 꿈꾼 20대 조… 관리자 2019-04-14 3820
“독립운동가 아버지 돌아가시자 내 호적엔… 관리자 2019-04-12 3994
‘재판 기록’으로 보는 항일투쟁역사 책으… 관리자 2019-04-10 4057
독립운동가 후손 등 초청…‘한민족의 뜨거… 관리자 2019-04-10 4022
임정 수립 100주년 기념식, 국민참여 축제… 관리자 2019-04-10 4120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5514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5502
'독립문' 글씨 주인공, 조선 운… 관리자 2019-03-21 5280
임시정부 살림꾼의 고민 "돈 필요할 때마다… 관리자 2019-03-21 5487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5256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4170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4532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4849
7 <경향뉴스> [다시쓰는 독립운동列傳]… 관리자 2008-09-19 5954
6 <경향신문> ‘제2의 선전포고’ 분노… 관리자 2008-09-19 5745
5 <한겨례> “돌아가신 어머님 소식 전… 관리자 2008-09-19 5512
4 <동아일보> 정부, 北소재 臨政인사 1… 관리자 2008-09-19 6189
3 <오마이뉴스> '광복 60년 기념… 관리자 2008-09-19 6247
2 <오마이뉴스>"역사 바로잡기 힘들다… 관리자 2008-09-19 5656
1 <세계일보>臨政 기념사업회 15일 출… 관리자 2008-09-19 6293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