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염원하던 광복왔는데…돌아갈 곳 없었죠"-매일경제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4-14 22:58
조회(3789)
#1 https://www.mk.co.kr/news/society/view/2019/03/143344/ (1408)

백범 주치의·광복군 군의처장` 광파 유진동의 3남 유수동씨

중국서 사상범 내몰려 北으로
숙청의 피바람에 도로 중국行
이념갈등에 50년 부평초인생


 


◆ 3·1운동, 임시정부 100주년 / 독립견문록, 임정을 순례하다 ⑦류저우 ◆


[류저우 = 김유태 기자]
사진설명 [류저우 = 김유태 기자]

1970년대 중국 문화대혁명 시절이었다. 모친은 자꾸 뭘 썼다. 상부가 강요한 `자술서`였다. 몰래 들춰 보니 어머니가 아버지와 함께 겪은 대한민국 임시정부 후일담이 빼곡했다.


임정에 부역했으니 실토해 사상을 개조하란 의미의 자술서였다. `사상범(思想犯)`이라며 손가락질하는 중국 정부보다 용서할 수 없을 만큼 미웠던 건 부모가 피로 일군 대한민국이었다. 대한민국은 일가의 존재조차 몰랐다. 미쳐 버릴 듯한 삶이었다. 백범 김구의 주치의였고 한국광복군 총사령부 군의처장을 지낸 광파(光波) 유진동(1908~미상)의 삼남 유수동 선생(64)을 중국에서 만났다.

광파의 생은 불행의 파고였다. 중국 상하이 퉁지의과대학을 졸업한 광파는 `백범일지`에서 백범에게 헌신을 약속하는 1936년 한 장면으로 역사의 페이지에 처음 등장한다. 광복 이후 백범을 따라 서울에 갔다가 어지러운 정세 탓에 중국으로 돌아갔고 난징에서 병원을 개업하나 공산당 강압에 직장도, 건강도 잃었다. 유 선생에게 과거를 물었다.

"1945년 정세가 혼란스러우니 백범 선생이 임정 식솔을 챙길 수 없었죠. 숙부에게 뻥튀기 기계를 사 준 것도 백범이었는데, 생계를 유지할 방편을 마련해 준 거였죠. 중국에선 `과거 청산`이란 이유로 아버지를 괴롭혔어요. 척추 마비가 왔고 거동이 어려워 가난했습니다. 6·25전쟁이 끝나니 이젠 공안이 `조선에 가라`고 압박했죠. 아버지는 김일성에게 한 장의 편지를 띄웁니다…."

꿀꺽 침을 삼키며 귀 기울였다. 광파와 김일성은 중국 지린시 위원(육문)중학교 동문이었다. 백범 반대파의 세상이니 남한행은 애초에 불가능했다. 광파 가족은 1957년 평양에 내린다. 유수동 선생 나이 만 2세였다. "이듬해 아버지를 요양원에 모셔간 뒤로 소식이 뚝 끊겼습니다. 1958년 옌안파(중국 옌안을 중심으로 항일투쟁을 하다가 광복 후 입북한 조선의용군 출신 정치집단) 숙청에 휘말린 걸로 봅니다. 요양원에서 큰형이 아버지를 찾으니 `그런 사람 모른다, 가라` 하더랍니다."

중국인인 모친은 중국행을 결심한다. 세 아들을 열차에 태웠다. "친척집에 간다고 핑계를 댔지만 수용소로 끌려갔어요. 여덟 살이었는데 아직 기억합니다. 그날은 몹시 추웠습니다. 신발이 몽땅 젖은 채…. 어머니가 여권번호를 기억해 두 달 만에 중국으로 떠났습니다."

사연이 기가 막혀 바이주(白酒)를 권했으나 거절하며 말을 이었다.

"아버지가 어떤 사람인지, 1992년 중국이 대한민국과 수교를 맺고 나서야 정확히 알았습니다. 1994년 `백범일지`가 중국 베이징에서 출판됐거든요. 주베이징 북한대사관에 편지를 썼죠. 답이 없었고, 11년이 지나서야 2005년에 한국 국회의장을 만났습니다. 서훈은 2007년에 받았죠. 그조차도 쉽지 않았습니다."

이념의 지평선에서 광파의 삶은 어떻게 정의돼야 옳을까. "냉전이라는 사유로 그 시대를 이해한다고요? 부친의 북한행은 살기 위함이었고, 모친의 중국행도 살기 위함이었습니다. 중국과 북한을 떠도는 독립운동가에게 반세기 동안 남한은 무얼 했단 말입니까."

말문이 턱, 막혔다.

침묵하던 유 선생이 껄껄 웃으며 스마트폰을 보여줬다. 중국에 거주하는 대한민국 독립운동가 후손 30여 명의 `단톡방`이었다. "귀화한 분들은 중국에 계속 머무를 수 없으니 한 번씩 한국에 들어가 2만원짜리 여관에서 며칠 자고 돌아옵니다. 비행기 삯도 부족하면 마카 오로 가죠. 후손들의 엄연한 현실입니다.


"

2017년 12월 유 선생은 중국 충칭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만났다. 정부의 행보가 반가우면서도 무엇보다 중요한 건 기억이라고, 유 선생은 힘주어 말했다. "아직 중국 땅에 대한민국 독립운동가 몇 명이 묻혀 있겠습니까. 한국에 돌아가면 꼭 기사로 써 주세요. 그들을, 우리를 잊지 말라고…." 육화(肉化)된 디아스포라가 눈물을 닦고 있었다. 바이주를 가득 채웠다.

[류저우 = 김유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물 1,042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약산 빼놓고 한국독립운동사 쓸 수 없다… 관리자 2019-06-19 2073
시민사회계 원로 "약산 김원봉을... 지금이… 관리자 2019-06-19 2480
“약산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현실 통탄”-… 관리자 2019-06-19 2014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2019-06-17 2069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2019-06-17 2189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2019-06-17 2009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2019-06-17 2063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2019-06-17 2068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2019-06-17 2044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항일운동 근거지… 관리자 2019-06-17 2542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日폭격맞 고…불… 관리자 2019-06-14 2145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우여곡절속 복원… 관리자 2019-06-14 2102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강제 징집된 조… 관리자 2019-04-14 3694
[독립견문록 ⑨시안] 혈전 맹세한 광복군…… 관리자 2019-04-14 3516
[독립견문록 ⑨시안] "생 마감할 때까지 통… 관리자 2019-04-14 3513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이동녕 거주지는… 관리자 2019-04-14 3659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한국인 하나 찾… 관리자 2019-04-14 3938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염원하던 광복왔는… 관리자 2019-04-14 3790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나무배 임정`의 피… 관리자 2019-04-14 3855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2016년 발견한 광저… 관리자 2019-04-14 3837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독립 꿈꾼 20대 조… 관리자 2019-04-14 3775
“독립운동가 아버지 돌아가시자 내 호적엔… 관리자 2019-04-12 3959
‘재판 기록’으로 보는 항일투쟁역사 책으… 관리자 2019-04-10 4011
독립운동가 후손 등 초청…‘한민족의 뜨거… 관리자 2019-04-10 3972
임정 수립 100주년 기념식, 국민참여 축제… 관리자 2019-04-10 4077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5466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5459
'독립문' 글씨 주인공, 조선 운… 관리자 2019-03-21 5227
임시정부 살림꾼의 고민 "돈 필요할 때마다… 관리자 2019-03-21 5439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5219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4133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4498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4794
7 <경향뉴스> [다시쓰는 독립운동列傳]… 관리자 2008-09-19 5949
6 <경향신문> ‘제2의 선전포고’ 분노… 관리자 2008-09-19 5741
5 <한겨례> “돌아가신 어머님 소식 전… 관리자 2008-09-19 5509
4 <동아일보> 정부, 北소재 臨政인사 1… 관리자 2008-09-19 6187
3 <오마이뉴스> '광복 60년 기념… 관리자 2008-09-19 6246
2 <오마이뉴스>"역사 바로잡기 힘들다… 관리자 2008-09-19 5656
1 <세계일보>臨政 기념사업회 15일 출… 관리자 2008-09-19 6290
   61  62  63  64  65  66  67  68  69  7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