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약산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현실 통탄”-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6-19 09:10
조회(3957)
#1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97833.html (1654)
역사학계·시민사회 원로 18명 성명

역사학계와 시민사회 원로 인사들은 지난 10일 성명을 내어 “약산 김원봉이 당리당략에 이용되는 현실을 통탄한다”며 김원봉 선생의 ‘서훈 논란’을 정쟁의 도구로 활용하는 보수 정치권의 행태를 비판했다.

 


‘독립운동 정신을 기리는 사람들의 입장’이란 이름의 이 성명에는 김원웅 광복회장, 김자동 임시정부기념사업회장, 서중석 성균관대 명예교수,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임재경 조선민족대동단기념사업회장,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 채현국 임시정부기념사업회 고문, 함세웅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이사장 등 18명이 참여했다.

 


이들은 일부 정치권과 보수 언론이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의 독립운동 공적을 언급한 것을 두고 비판하고 있으나 대통령이 말한 내용은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추진했던 ‘국정 역사교과서’조차 기술하고 있는 역사적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통령의 발언은 여러 독립운동세력이 이념과 관계없이 단일대오를 구축한 사실을 상기시켜, 우리 사회 통합의 당위를 강조한 것으로 이해한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정치권 일부와 보수 언론이 대통령 발언에 대해 색깔론 프레임을 씌우고 있다면서 “달을 가리키는데 달을 보지 않고 손가락만을 강조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약산은 일제강점기, 누구보다 빛나는 항일 영웅이었음에도 남과 북이 모두 역사의 그늘로 밀어냈다. 그를 역사의 양지로 불러내는 것이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도정에서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라고 우리는 믿는다”고도 썼다.

 


원로들은 “약산을 철 지난 이념논쟁으로 외람되게 인구에 회자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보다 성숙한 논의를 통해 약산을 우리 독립운동사와 대한민국 역사 속으로 불러오기를, 우리는 충심으로 희망한다”고 밝혔다.

 


권지담 기자 gonji@hani.co.kr
게시물 1,045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단지 역사는 제대로 기록돼야 한다”-통… 관리자 2019-11-06 264
위안부 보도 ‘우에무라의 투쟁’…“혼자… 관리자 2019-10-11 334
“약산 빼놓고 한국독립운동사 쓸 수 없다… 관리자 2019-06-19 4023
시민사회계 원로 "약산 김원봉을... 지금이… 관리자 2019-06-19 5319
“약산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현실 통탄”-… 관리자 2019-06-19 3958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2019-06-17 4019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2019-06-17 4088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2019-06-17 3962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2019-06-17 4071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2019-06-17 3980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2019-06-17 3985
94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좌우통합’… 관리자 2019-01-29 4227
93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주공화국… 관리자 2019-01-29 4031
93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아버지와 장… 관리자 2019-01-29 1935
937 ‘희망 없는 정치’에 저항…3·1운동은 10… 관리자 2019-01-25 1651
936 독립운동가 노백린 장군 오늘 추모식-한겨… 관리자 2019-01-23 1520
93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ㅈㅗㅅㅓㄴㅁ… 관리자 2019-01-15 3973
93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족 해방 … 관리자 2019-01-15 4025
93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철물점 주인… 관리자 2019-01-15 4039
932 정부, 3·1운동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한… 관리자 2019-01-15 1637
931 ‘고문경찰’ 노덕술도 무공훈장 유지 친일… 관리자 2019-01-11 1840
930 “3·1운동 당시는 천도교를 국가로 인식 … 관리자 2019-01-10 1693
929 3·1 독립선언서, 학생들 쉽게 읽고 배운다… 관리자 2019-01-10 1661
928 [1919 한겨레] 재동경 조선 유학생들, ‘조… 관리자 2019-01-09 1727
927 [1919 한겨레] 최남선 vs 윤치호… 파리강… 관리자 2019-01-09 2105
926 [1919 한겨레] 흥청망청 양반들, 우리도 꼴… 관리자 2019-01-09 2142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