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시민사회계 원로 "약산 김원봉을... 지금이 어떤 때인가?"-오마이뉴스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6-19 09:13
조회(4263)
#1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545507&CM… (1593)

'색깔론' 보수세력 비판 "남과 북이 그늘로 밀어낸 김원봉...평화의 한반도 위해 풀어내야할 과제"


 




















 국정교과서 238쪽. 사진에서도 김원봉을 강조해 놓았다.
 박근혜 정부가 발행하려 한 국정교과서 최종결재본 238쪽. 사진에서도 김원봉을 강조해 놓았다.
ⓒ 교육부

관련사진보기





시민사회계 원로들이 박근혜 정부가 추진한 국정교과서조차 인정했던 독립운동가 약산 김원봉 선생을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보수세력을 비판했다.

12일 김삼웅 전 독립기념관장,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채현국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고문 등 18명은 '독립운동 정신을 기리는 사람들의 입장'을 발표, "약산 김원봉이 당리당략에 이용되는 현실을 통탄한다"고 했다.

지난 6일 문재인 대통령은 현충일 추념사에서 임시정부 광복군 창설을 언급하며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 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돼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이 집결했다"고 말했다. 그런데 보수언론과 자유한국당 등은 이 내용만으로' 문 대통령이 북한 정권 수립에 참여하고, 고위직을 지낸 김원봉 선생의 서훈을 추진한다'며 집중공세에 나섰다.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2019.6.6
 문재인 대통령이 6일 오전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제64회 현충일 추념사를 하고 있다. 2019.6.6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현충일 당일 <조선일보>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김원봉을 재평가하는데 보수·진보를 뛰어넘자는 뜻으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이라고 보도했고,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10일 백선엽 예비역 육군대장을 만나 "6. 25 남침 주범 중 한 사람인 김원봉이 국군의 뿌리가 된 것처럼 얘기돼 안타깝다"고도 했다.

13일 원로들은 "대통령의 발언은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추진됐던 '국정 역사교과서'조차 기술한 역사적 사실이며 우리 사회 통합의 당위를 강조한 것으로 이해한다"며 "그러나 정치권 일부와 보수언론의 반응은 구태의연한 색깔론 프레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이 어떤 때인가? 남북정상회담으로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도정이 이미 시작됐다"며 "기존 관행을 유지하려는 일부에게 '색깔론'은 전가의 보도"라고 했다.

또 "이런 색깔론과 종북몰이에는 지지세력의 결집을 기대하는 '당리당략이 근저에 깔려있다"며 "약산 김원봉을 현실 정치에 끌어들이는 의도가 통탄스러운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약산 김원봉은 누구보다 빛나는 항일 영웅이었고, 이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라며 "남과 북이 모두 역사의 그늘로 밀어낸 약산 김원봉을 역사의 양지로 불러내는 것이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도정에서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라고 했다.

다음은 '독립운동 정신을 기리는 사람들의 입장' 자료 전문이다.

약산 김원봉이 당리당략에 이용되는 현실을 통탄한다 
- 독립운동 정신을 기리는 사람들의 입장

문재인 대통령이 현충일 추념사에서 약산 김원봉을 언급한 것이 논란이 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추념사에서 임시정부가 "일본이 항복하기까지 5년 동안 중국 충칭에서 좌우합작을 이루어 광복군을 창설했다"며 "광복군에는 무정부주의 세력, 한국청년전지공작대, 약산 김원봉 선생이 이끌던 조선의용대가 편입되어 마침내 민족의 독립운동 역량이 집결하였다"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의 발언 내용은 박근혜 전 대통령 시절 추진됐던 '국정 역사교과서'조차 기술하고 있는 역사적 사실이다. 또 대통령의 발언은 여러 독립운동세력이 이념과 관계없이 단일대오를 구축한 사실을 상기시켜, 우리 사회 통합의 당위를 강조한 것으로 우리는 이해한다.

그러나 정치권 일부와 보수 언론은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북의 전쟁 공로자에게 헌사를 보낸 대통령", "감히 가해자인 김원봉을 떠받들었다", "보훈대상에 친북좌파인물을 넣어 '역사 다시쓰기'에 나서려는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구태의연한 색깔론 프레임이 다시 등장한 것이다.

하지만 지금이 어떤 때인가? 남북정상회담으로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도정이 이미 시작되었다. 우리는 남과 북이 상호존중과 배려를 통해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조치들을 현명하게 풀어낼 것을 희망한다.

물론,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은 칠십 년 넘게 쌓인 적대관계를 해소하는 매우 어려운 과제다. 하루 아침에 해결되는 것이 오히려 이상한 일이기에, 남과 북이 서로 더욱 전향적인 노력을 경주해야 한다고 우리는 생각한다. 이때 기존관행을 유지하려는 일부의 완강한 반대도 엄존한다. 이들에게 '색깔론'은 전가의 보도이다. 달을 가리키는데 달을 보지 않고 손가락만을 강조하는 것이다. 

이런 색깔론과 종북몰이에는 지지 세력의 결집을 기대하는 '당리당략'이 근저에 깔려있다는 것이 우리의 판단이다. 약산 김원봉을 현실 정치에 끌어들이는 의도가 통탄스러운 것이다. 

약산 김원봉은 일제강점기, 누구보다 빛나는 항일 영웅이었다. 이는 누구도 부정할 수 없는 역사적 사실이다. 남과 북이 모두 역사의 그늘로 밀어낸 약산 김원봉. 그를 역사의 양지로 불러내는 것이 평화의 한반도를 향한 도정에서 반드시 풀어야 할 과제라고, 우리는 믿는다.

더구나 2019년은 3.1운동 백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백주년이 되는 역사적인 해이다. 광복 후 임시정부의 군무부장으로 고국으로 돌아왔던 약산 김원봉. 이런 그를 철 지난 이념논쟁으로 외람되게 인구에 회자시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보다 성숙한 논의를 통해 약산 김원봉을 우리 독립운동사와 대한민국 역사 속으로 불러오기를, 우리는 충심으로 희망한다.  

2019년 6월 12일

김도현(전 문화체육부 차관) 김삼웅(전 독립기념관장) 김수옥(우사 김규식연구회장) 김원웅(광복회장) 김자동(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장) 김정륙(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부회장) 서중석(성균관대 명예교수) 이만열(숙대 명예교수·전 국사편찬위원장) 이부영(몽양 여운형선생 기념사업회 이사장) 이우재(매헌 윤봉길월진회장) 이종찬(재)우당장학회 이사장 이철(희망래일 이사장·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이사) 이해동(반헌법행위자열전편찬위원회 공동대표) 임재경(조선민족대동단기념사업회장) 임헌영(민족문제연구소장) 차영조(효창원7위선열기념사업회) 채현국(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고문) 함세웅(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 이사장)




게시물 1,04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약산 빼놓고 한국독립운동사 쓸 수 없다… 관리자 2019-06-19 3298
시민사회계 원로 "약산 김원봉을... 지금이… 관리자 2019-06-19 4264
“약산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현실 통탄”-… 관리자 2019-06-19 3228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2019-06-17 3307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2019-06-17 3386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2019-06-17 3223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2019-06-17 3329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2019-06-17 3278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2019-06-17 3282
1,043 "일본보다 우리 정부 더 증오, '친일… 관리자 2019-07-31 385
1,042 “약산 빼놓고 한국독립운동사 쓸 수 없다… 관리자 2019-06-19 3298
1,041 시민사회계 원로 "약산 김원봉을... 지금이… 관리자 2019-06-19 4264
1,040 “약산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현실 통탄”-… 관리자 2019-06-19 3228
1,039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2019-06-17 3307
1,038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2019-06-17 3386
1,037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2019-06-17 3223
1,036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2019-06-17 3329
1,035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2019-06-17 3278
1,034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2019-06-17 3282
1,033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항일운동 근거지… 관리자 2019-06-17 4158
1,032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日폭격맞 고…불… 관리자 2019-06-14 3098
1,031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우여곡절속 복원… 관리자 2019-06-14 2699
1,030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강제 징집된 조… 관리자 2019-04-14 4273
1,029 [독립견문록 ⑨시안] 혈전 맹세한 광복군…… 관리자 2019-04-14 4320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