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일본군에 목 잘린 동학군 장군 유골 20년 방치 -뉴시스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4-05-20 09:10
조회(7501)
#1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40520_001292796… (3411)

동학군 장군의 머리뼈가 전주역사박물관 수장고에 20년간 방치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 대표 혜문스님은 19일 블로그 ‘혜문닷컴’을 통해 전주 역사박물관이 보관중인 동학군 장군의 머리뼈를 열람하고, 조속한 시일안에 안장할 것을 촉구했다. 문제의 머리뼈는 일본군에게 학살 당한 뒤 목이 잘렸던 동학군 장군의 유골로, 먹으로 유골 측면에 ‘한국 동학군 수괴의 수급(머리)’이라고 쓰여져 있다. 1906년 일본인 사토 마사지로가 진도에서 가져가 홋카이도(北海道) 대학교에 보관되었다가, 1995년 홋카이도 대학 연구실에서 일본 아이누족 유골 5구와 함께 발견, 반인권적 처사란 비난을 피하기 위해 서둘러 한국에 유골을 반환했으나 지금까지 안장하지 않고 방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2014.05.19. <사진=혜문닷컴>


혜문스님, 전주역사박물관에 안장 촉구

【뉴욕=뉴시스】노창현 특파원 = 동학군 장군의 머리뼈가 전주역사박물관 수장고에 20년 가까이 방치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시민단체 문화재제자리찾기 대표 혜문스님은 19일 블로그 ‘혜문닷컴’을 통해 전주 역사박물관이 보관중인 동학군 장군의 머리뼈를 열람하고, 조속한 시일안에 안장할 것을 촉구했다.

문제의 머리뼈는 일본군에게 학살 당한 뒤 목이 잘렸던 동학군 장군의 유골로, 먹으로 유골 측면에 ‘한국 동학군 수괴의 수급(머리)’이라고 쓰여져 있다. 1906년 일본인 사토 마사지로가 진도에서 가져가 홋카이도(北海道) 대학교에 보관되었다가, 1995년 홋카이도 대학 연구실에서 일본 아이누족 유골 5구와 함께 발견됐다.

당시 홋카이도 대학은 반인권적 처사란 비난을 피하기 위해 이듬해 한국에 유골을 반환했으나 20년이 되도록 안장처를 찾지 못한 채 방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혜문스님은 “동학군 장군의 유골을 세간의 무관심으로 20년간 방치한 행위는 우리 시대의 부끄러운 자화상이다. 갑오동학운동 120년을 맞아 조속한 시일안에 유골을 안장할 것을 박물관측에 촉구했다”고 말했다.

또한 “박물관이 20년간 정당한 이유없이 유골을 보관한 행위는 사체 및 유골보관을 금지한 형법 161조에 저촉된다고 판단, 국민감사를 청구하거나 검찰에 고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화재제자리찾기는 관련 공문을 통해 “지난 2010년 국과수 소장 여성 생식기 표본과 백백교 교주 전용해 두상표본의 반인륜성을 인권위 진정, 법정소송 등을 통해 해결한 바 있다”면서 “홋카이도 대학이 반인도적 행위에 대한 사죄의 의미로 1996년 한국에 반환한 ‘동학군 지도자 유골’이 안장되지 못하고, 전주 역사박물관 수장고에 방치되어 있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반인권적 행위”라고 질타했다.

게시물 850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⑪서로 이용한 미군… 관리자 2018-06-18 286
"김구·김규식의 남북협상은 현실적 선택…… 관리자 2018-04-18 1422
남북협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 열려 -아주… 관리자 2018-04-18 1439
[한시준 교수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1… 관리자 2018-04-13 1746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②미 러브콜과 여운… 관리자 2018-04-09 1846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① 맥아더 때문이었… 관리자 2018-04-02 2010
신암선열공원 5월1일 국립묘지로 다시 태어… 관리자 2018-03-15 2277
700 “일본군위안부 문제 ‘주범’은 일제 식민… 관리자 2015-03-12 9854
699 "성 바꾸고 입학... 날 태어나게 한 백범 … 관리자 2015-03-06 10942
698 못 이룬 친일 청산…"반민특위 정신 잊지 … 관리자 2015-03-03 9988
697 "독립운동가 후손 생활고…정부가 일자리를… 관리자 2015-03-02 9973
696 [인터뷰 | 김자동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 관리자 2015-03-02 7325
695 “친일작품 쓴 유치환·이원수 맨얼굴 봐야… 관리자 2015-02-24 6991
694 [광복 70주년 기획 - 사진으로 보는 일제강… 관리자 2015-02-24 7465
693 “진실을 묻어버리는 정권에 ‘아니요’라… 관리자 2015-02-10 6594
692 안중근 의사 창작 뮤지컬 ‘영웅’, 의거 … 관리자 2015-02-09 5154
691 [이 사람]독립운동 가족사 ‘줄리아의 가족… 관리자 2015-02-09 4746
690 3·1운동 당시 ‘탑골공원 정문’ 문화재 … 관리자 2015-02-03 4522
689 “항저우 임정 통해 한국인의 ‘독립혼’ … 관리자 2015-01-21 4635
688 왜?]100년 넘게 떠도는 동학농민군 유골 -… 관리자 2015-01-09 4736
687 생생한 대한민국임시정부 이야기 <임시… 관리자 2014-12-15 6809
686 ‘이토 을사조약 성공’ ‘의병 소탕’… … 관리자 2014-12-10 5731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