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국가기록원, 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 명단 공개 -연합뉴스-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4-06-02 14:39
조회(6806)
#1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4/06/01/0200000000AKR201406010… (1768)

국가기록원, 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 명단 공개
(서울=연합뉴스) 관동(關東·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의 명단이 담긴 정부 공식문서가 처음 공개됐다. 국가기록원은 작년 6월 도쿄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발견된 '일정시 과거사 명부' 중 간토대학살 당시 학살된 조선인의 이름, 주소, 피살 당시 상황을 담은 '일본 진재(震災)시 피살자 명부'를 정리해 정보공개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국가기록원 제공)

작년 日서 발견된 '피살자 명부'…7월부터 사전 청구 없이 열람 가능

경찰 등 日공권력 학살 가담…피살자 중 2세 유아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관동(關東·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의 명단이 담긴 정부 공식문서가 처음 공개됐다.

국가기록원은 작년 6월 도쿄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발견된 '일정시 과거사 명부' 중 간토대학살 당시 학살된 조선인의 이름, 주소, 피살 당시 상황을 담은 '일본 진재(震災)시 피살자 명부'를 정리해 정보공개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진재는 지난 1923년 9월 1일 도쿄와 요코하마 등 일본 관동지방 일대를 강타한 규모 7.9의 간토대지진을 말한다. 이 지진으로 10만5천명이 사망 또는 실종됐다.

당시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거나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켰다'는 날조된 소문이 공권력에 의해 유포돼 사회불만이 재일 조선인에게 향했고, 이로 인해 재일 조선인 6천여명이 일본군과 경찰, 자경단 등에 의해 학살됐다.

이번에 공개된 간토대학살 피해자 명단은 지난 1952년 이승만 정부가 국내 조사를 벌여 작성한 것이다.

그간 이 문서의 존재는 잊혀져 있었으나 작년 도쿄 주재 한국대사관이 이전하는 과정에서 발견돼 빛을 보게 됐다.

발견된 '일정시 과거사 명부'는 총 67권이며 이 가운데 '3·1 운동시 피살자 명부'는 지난 3·1절에 인터넷으로 공개됐다.

국가기록원은 내부 검토를 거쳐 한글로 번역된 '일본 진재시 피살자 명부'도 일반에 공개키로 결정했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일본 경찰과 소방대 등 공권력이 조선인 학살에 가담했으며, 죽창과 쇠갈쿠리 등으로 무참히 살해된 사례도 다수 수집됐다.

피살된 조선인 중에는 10세 미만 어린이도 포함되는 등 일본의 학살은 연령을 가리지 않았다. 나이가 확인된 최연소 피해자의 연령은 2세였다.

기록원은 현재 간토대학살 피해자 명단을 정보공개청구 절차를 거쳐 공개하고 있다. 7월부터는 사전 청구 없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인터넷에 게시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명부는 1950년대 우리 정부가 단기간의 국내 조사로 확인한 300여명의 자료일 뿐, 일본에 남아 있는 각종 사료와 증언에 따르면 간토대학살의 조선인 피해자 전체는 6천명이 넘는다.

기록원 관계자는 "간토대학살 피해자 명단 정보공개는 여전히 미흡한 진상규명과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국회에는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이 제출돼 있다.

간토대학살 진상규명활동을 해온 '1923시민연대' 상임대표 김종수 목사는 "일본은 공권력이 조직적으로 개입해 자행한 학살이라는 사실을 제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이번에 발견된 피해자 명부와 관련 자료를 근거로 본격적인 진상규명에 착수하고, 일본이 이에 협력하도록 압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또 "국회는 특별법을 조속히 처리해 정부의 진상규명 작업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게시물 908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179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201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534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539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640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733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751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734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823
“난징 위안소기념관 한국어 설명 너무 답… 관리자 2018-11-02 1055
김자동 회장 "두 번째 회고록, 임시정부에 … 관리자 2018-10-31 1138
대한민국 100년 역사에 바치는 헌사-내일신… 관리자 2018-10-31 1115
“100돌 앞둔 임시정부 몸으로 겪은 이가 … 관리자 2018-10-31 1104
'임시정부 소년' 김자동 회장 "… 관리자 2018-10-18 1543
"나는 임시정부의 품 안에서 태어나고 자랐… 관리자 2018-10-18 1510
‘임시정부 품에서 자란 소년’ 90세에 회… 관리자 2018-10-18 1500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17일 회고록 출판… 관리자 2018-10-13 1775
[단독] 서울시 ‘효창 독립공원’ 걸림돌 … 관리자 2018-10-13 179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7)한국 정치 ‘흑… 관리자 2018-10-13 182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6)버치의 통치과… 관리자 2018-10-13 185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5)“끝이 아니라 … 관리자 2018-10-13 1586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4)“우리 목적에 … 관리자 2018-10-13 1508
박근혜 국정원, 독립운동가 여운형 기념사… 관리자 2018-10-13 1476
“여성 독립운동가 활약상 뒤늦게 알고 부… 관리자 2018-10-13 1621
청와대에 김구 선생 초상화와 글씨가 걸린 … 관리자 2018-10-13 1727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2992
758 잊힌 강제징용자 800만…이제 8천명 남았다… 관리자 2016-08-16 3315
757 독립운동가 아들은 어떻게 연좌제로 인생을… 관리자 2016-08-16 3635
756 [르포]독립운동 흔적은 온데간데없고… -… 관리자 2016-07-27 2191
755 광복군 老兵, 박근혜 면전서 "건국절, 역사… 관리자 2016-08-12 4040
754 “살아있을 땐 꿈을 꿔야지”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6-08-12 1886
753 <인터뷰> 호주 시드니 소녀상 주역 … 관리자 2016-08-12 3161
752 글자마다 치밀한 일제 ‘무단통치의 야심’… 관리자 2016-08-12 3223
751 헤이그 밀사 이상설 선생 기념관 추진 -경… 관리자 2016-08-12 3063
750 독립운동가들에게 편지 써 보세요. <백… 관리자 2016-05-17 5370
749 건국대, 김구 피살 42일 전 ‘마지막 공식 … 관리자 2016-05-11 5489
748 [이만열 칼럼]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 관리자 2016-04-19 6739
747 "대한민국 근간은 1919년 임시정부"…SBS … 관리자 2016-04-18 6388
746 100년 전 파리의 할아버지 흔적을 찾다 -경… 관리자 2016-04-18 6442
745 “할아버지의 독립운동 더 연구하고 싶어”… 관리자 2016-04-18 6098
744 '한국독립운동과 프랑스' 참석한… 관리자 2016-04-12 649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