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국가기록원, 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 명단 공개 -연합뉴스-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4-06-02 14:39
조회(6521)
#1 http://www.yonhapnews.co.kr/bulletin/2014/06/01/0200000000AKR201406010… (1601)

국가기록원, 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 명단 공개
(서울=연합뉴스) 관동(關東·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의 명단이 담긴 정부 공식문서가 처음 공개됐다. 국가기록원은 작년 6월 도쿄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발견된 '일정시 과거사 명부' 중 간토대학살 당시 학살된 조선인의 이름, 주소, 피살 당시 상황을 담은 '일본 진재(震災)시 피살자 명부'를 정리해 정보공개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국가기록원 제공)

작년 日서 발견된 '피살자 명부'…7월부터 사전 청구 없이 열람 가능

경찰 등 日공권력 학살 가담…피살자 중 2세 유아도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관동(關東·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의 명단이 담긴 정부 공식문서가 처음 공개됐다.

국가기록원은 작년 6월 도쿄 주재 한국대사관에서 발견된 '일정시 과거사 명부' 중 간토대학살 당시 학살된 조선인의 이름, 주소, 피살 당시 상황을 담은 '일본 진재(震災)시 피살자 명부'를 정리해 정보공개를 시작했다고 2일 밝혔다.

진재는 지난 1923년 9월 1일 도쿄와 요코하마 등 일본 관동지방 일대를 강타한 규모 7.9의 간토대지진을 말한다. 이 지진으로 10만5천명이 사망 또는 실종됐다.

당시 '조선인이 우물에 독을 풀었다'거나 '조선인이 폭동을 일으켰다'는 날조된 소문이 공권력에 의해 유포돼 사회불만이 재일 조선인에게 향했고, 이로 인해 재일 조선인 6천여명이 일본군과 경찰, 자경단 등에 의해 학살됐다.

이번에 공개된 간토대학살 피해자 명단은 지난 1952년 이승만 정부가 국내 조사를 벌여 작성한 것이다.

그간 이 문서의 존재는 잊혀져 있었으나 작년 도쿄 주재 한국대사관이 이전하는 과정에서 발견돼 빛을 보게 됐다.

발견된 '일정시 과거사 명부'는 총 67권이며 이 가운데 '3·1 운동시 피살자 명부'는 지난 3·1절에 인터넷으로 공개됐다.

국가기록원은 내부 검토를 거쳐 한글로 번역된 '일본 진재시 피살자 명부'도 일반에 공개키로 결정했다.

이번에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일본 경찰과 소방대 등 공권력이 조선인 학살에 가담했으며, 죽창과 쇠갈쿠리 등으로 무참히 살해된 사례도 다수 수집됐다.

피살된 조선인 중에는 10세 미만 어린이도 포함되는 등 일본의 학살은 연령을 가리지 않았다. 나이가 확인된 최연소 피해자의 연령은 2세였다.

기록원은 현재 간토대학살 피해자 명단을 정보공개청구 절차를 거쳐 공개하고 있다. 7월부터는 사전 청구 없이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인터넷에 게시할 계획이다.

이번에 공개된 명부는 1950년대 우리 정부가 단기간의 국내 조사로 확인한 300여명의 자료일 뿐, 일본에 남아 있는 각종 사료와 증언에 따르면 간토대학살의 조선인 피해자 전체는 6천명이 넘는다.

기록원 관계자는 "간토대학살 피해자 명단 정보공개는 여전히 미흡한 진상규명과 연구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현재 국회에는 '관동대지진 조선인 학살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을 위한 특별법'이 제출돼 있다.

간토대학살 진상규명활동을 해온 '1923시민연대' 상임대표 김종수 목사는 "일본은 공권력이 조직적으로 개입해 자행한 학살이라는 사실을 제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며 "우리 정부는 이번에 발견된 피해자 명부와 관련 자료를 근거로 본격적인 진상규명에 착수하고, 일본이 이에 협력하도록 압박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목사는 또 "국회는 특별법을 조속히 처리해 정부의 진상규명 작업을 뒷받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게시물 850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⑪서로 이용한 미군… 관리자 2018-06-18 182
"김구·김규식의 남북협상은 현실적 선택…… 관리자 2018-04-18 1381
남북협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 열려 -아주… 관리자 2018-04-18 1402
[한시준 교수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1… 관리자 2018-04-13 1675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②미 러브콜과 여운… 관리자 2018-04-09 1786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① 맥아더 때문이었… 관리자 2018-04-02 1957
신암선열공원 5월1일 국립묘지로 다시 태어… 관리자 2018-03-15 2236
700 “일본군위안부 문제 ‘주범’은 일제 식민… 관리자 2015-03-12 9851
699 "성 바꾸고 입학... 날 태어나게 한 백범 … 관리자 2015-03-06 10914
698 못 이룬 친일 청산…"반민특위 정신 잊지 … 관리자 2015-03-03 9983
697 "독립운동가 후손 생활고…정부가 일자리를… 관리자 2015-03-02 9969
696 [인터뷰 | 김자동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 관리자 2015-03-02 7322
695 “친일작품 쓴 유치환·이원수 맨얼굴 봐야… 관리자 2015-02-24 6988
694 [광복 70주년 기획 - 사진으로 보는 일제강… 관리자 2015-02-24 7461
693 “진실을 묻어버리는 정권에 ‘아니요’라… 관리자 2015-02-10 6592
692 안중근 의사 창작 뮤지컬 ‘영웅’, 의거 … 관리자 2015-02-09 5151
691 [이 사람]독립운동 가족사 ‘줄리아의 가족… 관리자 2015-02-09 4743
690 3·1운동 당시 ‘탑골공원 정문’ 문화재 … 관리자 2015-02-03 4520
689 “항저우 임정 통해 한국인의 ‘독립혼’ … 관리자 2015-01-21 4632
688 왜?]100년 넘게 떠도는 동학농민군 유골 -… 관리자 2015-01-09 4734
687 생생한 대한민국임시정부 이야기 <임시… 관리자 2014-12-15 6806
686 ‘이토 을사조약 성공’ ‘의병 소탕’… … 관리자 2014-12-10 5727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