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중국 3대 작곡가, 정율성을 아시나요 -경향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4-07-30 09:27
조회(5618)

“허균의 시 중에 ‘속마음을 매번 밝게 비추고(肝膽每相照), 티없는 마음을 시린 달이 비추네(氷壺映寒月)’라는 내용이 있습니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7월 초 서울대 강연에서 인용한 허균(1569~161,8년)의 시이다. 시는 허균이 정유재란 때, 명나라군의 일원으로 파견됐다가(1597년) 귀국길에 오른 오명제에게 전한 ‘송별시’이다. 시 주석은 허균의 시를 인용하면서 ‘티없는 마음으로(氷心玉壺), 속마음을 터놓는 사이(肝膽相照)’로 양국의 우호관계를 설명한 것이다. 시 주석이 중·한 우의의 상징으로 언급한 인물 가운데 ‘정율성(鄭律成·1914~1976)’이라는 이름이 눈에 띈다.
 
정율성(사진)은 ‘의용군행진곡’의 녜얼(섭耳·1912~1935), ‘황허대합창’의 시싱하이(洗星海·1905~1945)와 함께 중국의 3대 작곡가로 꼽힌다. 광주(光州) 출신인 정율성은 항일투쟁을 위해 중국으로 건너간 뒤 1937년부터 공산당의 근거지인 옌안에서 맹활약했다. 혁명의 열기로 가득찬 옌안의 거리를 묘사한 ‘옌안송(延安頌)’(1938) 등 400여곡을 작곡했다.

뭐니뭐니해도 시 주석이 언급했듯 그의 ‘불멸의 노래’는 ‘중국인민해방군가(옛 팔로군행진곡·1939)’이다. 노래는 ‘전진(向前)! 전진! 전진! 우리들의 대오 태양 따라 나간다(我們的隊伍向太陽)’로 시작된다. 일본군과 싸우는 팔로군(중국공산군)의 기백이 돋보이는 대서사시라는 평을 받고 있다. 애창되던 군가는 1988년 중앙군사위원회에서 ‘중국인민해방군가’로 공식 인정됐다. 정율성은 옌안 시절 훗날 중국 최초의 여성대사(주 덴마크·주 네덜란드)가 된 딩쉐쑹(丁雪松)과 결혼, 화제를 뿌리기도 했다. 2009년 건국 60주년 행사에서는 ‘신중국 건국에 공헌한 영웅 인물 100인’ 가운데 6위에 선정되기도 했다. 그가 묻힌 바바오산(八寶山) 혁명 열사릉 비문엔 이렇게 새겨져 있다.
 


“인민은 영생불멸한다. 마찬가지로 정율성의 노래도 영생불멸할 것이다.”
 
현대 중국사를 빛낸 한국인 위인인데, 왜 국내에서는 조명받지 못했을까. 정율성은 1945년 해방 이후 당의 명령에 따라 북한으로 가는데, 거기서 ‘조선인민군행진곡’과 ‘유격대전가’ 등 북한 군가를 다수 작곡한다. 한국전쟁 때 북한군이 불렀던 군가들이다. 중국과 북한의 대표군가를 작곡한 정율성…. 그러니 정율성이라는 이름이 남녘에서 제대로 평가될 수 없었던 것이다.

게시물 829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182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1155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2383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2374
679 “광복군도 월남전 한국군도 작전지휘권 우… 관리자 2014-11-19 3959
678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우당 이회영과… 관리자 2014-11-18 4447
677 이번엔 ‘친일문제연구총서’ 내년부터 10… 관리자 2014-11-12 4906
676 대한민국임시정부 법통성 재조명 -내일신… 관리자 2014-11-06 5114
675 정부, 일본 A급 전범·731부대 관련자에 포… 관리자 2014-10-16 4760
674 동학혁명 120주년… “사람 사는 세상” 그… 관리자 2014-09-12 6042
673 그의 손자와 운명적 만남…25년간 헐버트와… 관리자 2014-09-12 5367
672 정선 그림 속 남아있는 ‘백운동’ 서울시 … 관리자 2014-08-27 5906
671 제69주년 광복절 맞아 독립유공자 192명 포… 관리자 2014-08-26 5726
670 '3·1운동도 비난'…문창극이 옹… 관리자 2014-08-25 8215
669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중국 3대 작곡가, … 관리자 2014-07-30 5619
668 국가기록원, 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 명단… 관리자 2014-06-02 6196
667 일본군에 목 잘린 동학군 장군 유골 20년 … 관리자 2014-05-20 7142
666 시안 광복군 기념비 완공 눈앞 -한겨레- 관리자 2014-05-15 5615
665 위안부 연극 ‘봉선화’ 무대위서 다시 핀… 관리자 2014-04-18 707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