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정선 그림 속 남아있는 ‘백운동’ 서울시 기념물 지정 -경향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4-08-27 09:59
조회(5902)
#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821103452… (1142)
인왕산 자락에서 태어나 평생 이 지역의 풍경을 화폭에 담았던 겸재 정선의 그림에 남아있는 인왕산 백운동 계곡이 서울시 기념물로 지정됐다.

서울시는 21일 백운동 계곡과 ‘백운동천’(白雲洞天) 바위를 기념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공고했다. 시는 학술·역사·예술적 가치가 큰 유적지나 경관이 뛰어난 지역을 기념물로 지정해 보호 중이다.

백운동(白雲洞)은 현재 자하문터널 위쪽 부근이다. 정선의 ‘장동팔경첩’(壯洞八景帖)에는 백악산 계곡에서부터 인왕산 남쪽 기슭에 이르는 일대가 그려졌는데 백운동도 한 장면으로 남아있다. 장동은 지금의 종로구 통의·효자·청운동에 속하는 지역이다.

겸재 정선의 <백운동>. 국립중앙박물관 소장본

백운동 계곡을 따라 흘러내려오는 백운동천은 <육전조례>, <신증동국여지승람> 등을 보면 청계천 물길이 시작하는 곳 중 하나였다. <한양도성도>등 옛날 지도를 통해서도 이 같은 물길이 확인된다.

또 <용재총화>와 <연려실기술>에는 “한성 도중(都中)에 놀 만한 곳은 삼청동(三淸洞)이 가장 좋고, 인왕동(仁王洞)이 다음이며, 쌍계동(雙溪洞)·백운동·청학동(靑鶴洞)이 또 그 다음”이라고 남아있다.

한양도성도.1770년,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이 일대는 대한제국 법부대신이었던 김가진의 별장인 ‘백운장’터 일부와 그가 새긴 ‘백운동천’이란 바위글씨도 여전히 선명하게 남아있다.

광무7년인 1903년 가을에 동농 김가진이 새긴 백운동천 바위글씨. 서울시 제공

이후 일제강점기에는 고급 요리집으로 쓰였고 해방 이후에는 호텔과 요정 등이 들어섰다.

서울시는 다음달까지 시민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최종 심의를 거쳐 10월 중 기념물로 최종 지정할 예정이다.

이창학 서울시 문화관광디자인본부장은 “서울의 오랜 역사와 문화가 담긴 다양한 문화 유산들을 적극 발굴해 문화재로 지정, 제도적으로 보존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시 기념물은 정선의 그림 속에 남아있는 또 다른 지역인 <인왕산 수성동 계곡>과 <화양동 느티나무>, <세검정 터>, <화의군 이영 묘역>, <불암산성> 등 총 36곳이다.
게시물 829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150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1101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2299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2307
679 “광복군도 월남전 한국군도 작전지휘권 우… 관리자 2014-11-19 3955
678 이만열 전 국사편찬위원장 ‘우당 이회영과… 관리자 2014-11-18 4444
677 이번엔 ‘친일문제연구총서’ 내년부터 10… 관리자 2014-11-12 4904
676 대한민국임시정부 법통성 재조명 -내일신… 관리자 2014-11-06 5112
675 정부, 일본 A급 전범·731부대 관련자에 포… 관리자 2014-10-16 4758
674 동학혁명 120주년… “사람 사는 세상” 그… 관리자 2014-09-12 6038
673 그의 손자와 운명적 만남…25년간 헐버트와… 관리자 2014-09-12 5364
672 정선 그림 속 남아있는 ‘백운동’ 서울시 … 관리자 2014-08-27 5903
671 제69주년 광복절 맞아 독립유공자 192명 포… 관리자 2014-08-26 5722
670 '3·1운동도 비난'…문창극이 옹… 관리자 2014-08-25 8210
669 [이기환의 흔적의 역사]중국 3대 작곡가, … 관리자 2014-07-30 5615
668 국가기록원, 간토대학살 피해자 318명 명단… 관리자 2014-06-02 6195
667 일본군에 목 잘린 동학군 장군 유골 20년 … 관리자 2014-05-20 7139
666 시안 광복군 기념비 완공 눈앞 -한겨레- 관리자 2014-05-15 5615
665 위안부 연극 ‘봉선화’ 무대위서 다시 핀… 관리자 2014-04-18 706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