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정선 그림 속 남아있는 ‘백운동’ 서울시 기념물 지정 -경향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4-08-27 09:59
조회(6501)
#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821103452… (1391)
인왕산 자락에서 태어나 평생 이 지역의 풍경을 화폭에 담았던 겸재 정선의 그림에 남아있는 인왕산 백운동 계곡이 서울시 기념물로 지정됐다.

서울시는 21일 백운동 계곡과 ‘백운동천’(白雲洞天) 바위를 기념물로 지정할 계획이라고 공고했다. 시는 학술·역사·예술적 가치가 큰 유적지나 경관이 뛰어난 지역을 기념물로 지정해 보호 중이다.

백운동(白雲洞)은 현재 자하문터널 위쪽 부근이다. 정선의 ‘장동팔경첩’(壯洞八景帖)에는 백악산 계곡에서부터 인왕산 남쪽 기슭에 이르는 일대가 그려졌는데 백운동도 한 장면으로 남아있다. 장동은 지금의 종로구 통의·효자·청운동에 속하는 지역이다.

겸재 정선의 <백운동>. 국립중앙박물관 소장본

백운동 계곡을 따라 흘러내려오는 백운동천은 <육전조례>, <신증동국여지승람> 등을 보면 청계천 물길이 시작하는 곳 중 하나였다. <한양도성도>등 옛날 지도를 통해서도 이 같은 물길이 확인된다.

또 <용재총화>와 <연려실기술>에는 “한성 도중(都中)에 놀 만한 곳은 삼청동(三淸洞)이 가장 좋고, 인왕동(仁王洞)이 다음이며, 쌍계동(雙溪洞)·백운동·청학동(靑鶴洞)이 또 그 다음”이라고 남아있다.

한양도성도.1770년, 삼성미술관 리움 소장

이 일대는 대한제국 법부대신이었던 김가진의 별장인 ‘백운장’터 일부와 그가 새긴 ‘백운동천’이란 바위글씨도 여전히 선명하게 남아있다.

광무7년인 1903년 가을에 동농 김가진이 새긴 백운동천 바위글씨. 서울시 제공

이후 일제강점기에는 고급 요리집으로 쓰였고 해방 이후에는 호텔과 요정 등이 들어섰다.

서울시는 다음달까지 시민과 전문가 의견을 수렴한 후 문화재위원회 최종 심의를 거쳐 10월 중 기념물로 최종 지정할 예정이다.

이창학 서울시 문화관광디자인본부장은 “서울의 오랜 역사와 문화가 담긴 다양한 문화 유산들을 적극 발굴해 문화재로 지정, 제도적으로 보존할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시 기념물은 정선의 그림 속에 남아있는 또 다른 지역인 <인왕산 수성동 계곡>과 <화양동 느티나무>, <세검정 터>, <화의군 이영 묘역>, <불암산성> 등 총 36곳이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54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56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51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492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649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25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667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73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0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872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191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24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01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373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1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31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346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361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35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57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664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536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755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0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740
733 대한민국역사박물관장 "임시정부는 운동단… 관리자 2016-03-15 2812
732 위안부·계엄군 빠진 초등 교과서에 교육청… 관리자 2016-03-09 3184
731 초등 6학년 교과서에 ‘위안부’ 삭제… “… 관리자 2016-02-25 4837
730 중국 상하이 최대 일본군 위안소 유적 철거… 관리자 2016-02-25 4724
729 건국절 논란속 대한민국 임시정부 환국 70… 관리자 2015-12-08 7579
728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서울에 생기나 -… (1) 관리자 2015-12-08 7411
727 [풀영상] 광복7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환… 관리자 2015-12-08 6273
726 “임정기념관, 이번엔 반드시 건립”-경향… 관리자 2015-11-30 7809
725 [국정교과서 고시 강행] “독립운동가 공적… 관리자 2015-11-05 8868
724 청명문화재단, 28일 평화포럼 및 임창순상 … 관리자 2015-10-22 8866
723 [단독] 1970년대 첫 국정교과서 집필 교수… 관리자 2015-10-19 8663
722 "근조 대한민국 역사교육" 성난 청소년들, … 관리자 2015-10-19 9540
721 '독립운동가의 통곡'..기념사업… 관리자 2015-09-23 8734
720 [특별 기고] 서울에도 臨政 기념관을 세우… 관리자 2015-09-16 8546
719 "한국사 국정화는 이념·세대 갈등의 뇌관… 관리자 2015-09-16 9802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