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그의 손자와 운명적 만남…25년간 헐버트와 살았다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4-09-12 10:16
조회(6104)
#1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654786.html (1641)








김동진 헐버트기념사업회 회장

김동진(64·사진) 헐버트기념사업회 회장은 미국 미시간주립대학 한국학회에서 ‘2014 글로벌 코리아상’ 수상자로 뽑혔다. 이 상은, 한국의 발전과 세계화에 숨은 공로가 있는 개인이나 단체에 준다. 김 회장의 선정 이유는 “헐버트 박사의 잃어버린 역사를 발굴해 그를 독립운동가로서뿐만 아니라 한국학의 개척자로 재탄생시켰으며, 기념사업을 통해 국외 학자들에게 한국학 연구에 더욱 관심을 갖게 하고 그를 20세기 초 정의와 국제평화의 상징 인물로 부각시켰다”는 것이다.

 


13일 시상식에 맞춰 출국을 준비 중인 그는 10일 “그분은 한민족이 어떤 민족인지 제대로 파헤쳐 세계에 알리고 일제의 침략과 식민사관을 비판했다. 많은 독립운동 지사들이 그분 영향을 받았다. 그분은 한민족 아이덴티티(정체성) 형성에 누구보다 앞장서서 도움을 줬다. 뛰어난 한글 연구자요, 한국학의 창시자라고 해야 할 그분은 한국인들이 지금도 가장 좋아하는 외국인 가운데 한 분이지만, 여전히 과소평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호머 헐버트(1863~1949). 1886년 23살 때 육영공원 교사로 초빙받아 조선에 왔다가 훗날 감리교 선교사로 다시 파견된 그는 교육자요 언론인, 출판인, 그리고 <대한제국 멸망사>(더 패싱 오브 코리아)와 수백편의 관련 논문을 남긴 한국학 선구자다. 1907년 이른바 ‘헤이그 밀사’ 밀파사건 때 중요한 구실을 했다가 일제에 의해 추방당했다. 42년 만인 49년 8월 한국 정부 초청으로 돌아온 그는 일주일 만에 병사해, 2살 때 서울에서 죽은 첫아들과 함께 지금 마포 양화진(절두산 성지)에 묻혀 있다.

 


“호프 메이라는 미시간주립대 교수가 지난 7월 전화로 수상 사실을 전해줬다. 그런 상이 있는 줄도 몰랐는데 메이 교수가 지난 1월과 5월 두 차례 서울에 와 나를 찾아왔다. 그는 ‘10명의 교수들이 파헤친 것보다 당신이 (헐버트에 관해) 더 많은 것을 알아냈다’며 ‘당신 덕분에 한국이란 나라에도 더 많은 관심을 갖게 됐다’고 말해줬다.”

 


20세기 초 전지구적으로 전개된 ‘형제애 운동’을 연구하고 있다는 메이 교수는, 헐버트를 “정의와 국제평화의 수호자”로 재평가했다. “그는 일제의 조선 침략을 필리핀에 대한 미국의 지배 보장과 맞바꾼 당시 시어도어 루스벨트 정권의 제국주의 정책을 정면으로 비판하면서 평생 한국 독립을 위해 애쓴 헐버트 박사는 알면 알수록 신비로운 인물이라고 했다.”

 


헐버트의 진면목은 김 회장이 2010년에 써낸 <파란 눈의 한국혼, 헐버트>에 자세히 나와 있다. “청소년 시절부터 헐버트와 언더우드 등 서양 선교사들에 관심이 있었고 영어 공부도 좋아했다. 전주상업학교 시절 헐버트의 <대한제국 멸망사>를 영어 원서로 읽고, 어떻게 외국인이 한국과 한국인의 마음을 이렇게 잘 알 수 있단 말인가, 왜 이런 인물이 제대로 알려져 있지 않은 걸까 의문이 들어 언젠가는 제대로 연구해보자고 마음먹었다.”

 


한일은행에 입사한 뒤 야간대학에서 법학을 전공한 그는 7년 만에 제이피(JP)모건 체이스맨해튼 은행의 전신인 케미컬 은행으로 옮긴 뒤 23년간 근무하며 첫 한국지사의 대표를 맡기도 했다. 두번째 미국 근무 중이던 89년 그는 헐버트와 운명적인 만남을 가졌다. “체이스맨해튼의 감사위원이 한국어를 하는 사람을 찾는다기에 가보니 그의 손에 한글 편지가 들려 있는데 헐버트라는 이름이 눈에 들어왔다. 당시 한국 보훈처에서 광복 45돌 기념행사를 위한 국외 독립유공자 실태 파악을 하면서 외국인으로선 첫번째로 건국공로훈장 태극장을 받은(50년 3월) 헐버트 박사 유족들에게 보낸 편지였다. 헐버트를 아느냐고 했더니 그 감사가 ‘내가 바로 그 손자’라고 했다.”

 


김 회장은 3남2녀를 남긴 헐버트의 유족들을 모두 만나 증언과 자료들을 모았다. “헐버트는 49년 우리 정부 초청으로 방한할 때 <에이피> 통신 기자에게 ‘나는 웨스트민스터 사원에 묻히는 것보다 한국에 묻히기를 바란다’고 했을 정도로 한국을 사랑했다. 그는 한국어에 유창했고 한국 문학을 이해한 뛰어난 한글학자였다. 주시경 선생도 배재학당에서 출판을 맡고 있던 헐버트 밑에서 아르바이트를 했다. 한국 최초의 한글 전용 교과서 <사민필지>를 쓴 이도 헐버트다. 패수(浿水)가 대동강이 아니라 압록강 너머 요동 쪽에 있다는 주장을 편 이도 그였다. 그는 한민족의 독창성과 자주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이 결코 작은 중국(리틀 차이나)이 아니라고 했다. 안중근 의사도 뤼순 감옥에서 우리 민족이 하루도 잊어서는 안 될 사람이 헐버트라는 공술 기록을 남겼다.”

 


그는 “그분께 감사해야겠다는 생각, 예를 아는 사람이 돼야겠다는 생각”으로 99년 기념사업회를 만들었고, 2004년부터 회장을 맡고 있다. “헐버트는 지식인의 전형이요 표상이다. 지식인이란 지식만이 아니라 올바른 가치관을 갖고 있어야 하고, 또 그것을 실천할 수 있어야 한다. 헐버트가 바로 그런 사람이다. 한국인이라면 그를 꼭 기억하고 역사적 평가를 제대로 해야 한다.”

 


헐버트는 한국과 관련한 책 15권과 논문 200여편을 남겼다. 김 회장은 그 가운데 조선시대에 관해 쓴 30편을 번역해 곧 책으로 낼 계획이다. 그동안 4차례 유족들을 서울에 초청한 그는 앞으로 관련 학술대회도 열고, 한글학회 등과 영어 남용으로 신문맹을 낳고 있는 현실에서 한글 바로 살리기 운동도 벌여나가겠다며 “너무 할 일이 많다”고 했다.
게시물 908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179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201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532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539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640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732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751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732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822
“난징 위안소기념관 한국어 설명 너무 답… 관리자 2018-11-02 1055
김자동 회장 "두 번째 회고록, 임시정부에 … 관리자 2018-10-31 1138
대한민국 100년 역사에 바치는 헌사-내일신… 관리자 2018-10-31 1115
“100돌 앞둔 임시정부 몸으로 겪은 이가 … 관리자 2018-10-31 1103
'임시정부 소년' 김자동 회장 "… 관리자 2018-10-18 1543
"나는 임시정부의 품 안에서 태어나고 자랐… 관리자 2018-10-18 1510
‘임시정부 품에서 자란 소년’ 90세에 회… 관리자 2018-10-18 149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17일 회고록 출판… 관리자 2018-10-13 1775
[단독] 서울시 ‘효창 독립공원’ 걸림돌 … 관리자 2018-10-13 179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7)한국 정치 ‘흑… 관리자 2018-10-13 182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6)버치의 통치과… 관리자 2018-10-13 185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5)“끝이 아니라 … 관리자 2018-10-13 1586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4)“우리 목적에 … 관리자 2018-10-13 1508
박근혜 국정원, 독립운동가 여운형 기념사… 관리자 2018-10-13 1476
“여성 독립운동가 활약상 뒤늦게 알고 부… 관리자 2018-10-13 1621
청와대에 김구 선생 초상화와 글씨가 걸린 … 관리자 2018-10-13 1727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2992
758 잊힌 강제징용자 800만…이제 8천명 남았다… 관리자 2016-08-16 3315
757 독립운동가 아들은 어떻게 연좌제로 인생을… 관리자 2016-08-16 3635
756 [르포]독립운동 흔적은 온데간데없고… -… 관리자 2016-07-27 2191
755 광복군 老兵, 박근혜 면전서 "건국절, 역사… 관리자 2016-08-12 4040
754 “살아있을 땐 꿈을 꿔야지”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6-08-12 1886
753 <인터뷰> 호주 시드니 소녀상 주역 … 관리자 2016-08-12 3160
752 글자마다 치밀한 일제 ‘무단통치의 야심’… 관리자 2016-08-12 3222
751 헤이그 밀사 이상설 선생 기념관 추진 -경… 관리자 2016-08-12 3063
750 독립운동가들에게 편지 써 보세요. <백… 관리자 2016-05-17 5370
749 건국대, 김구 피살 42일 전 ‘마지막 공식 … 관리자 2016-05-11 5489
748 [이만열 칼럼]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 관리자 2016-04-19 6739
747 "대한민국 근간은 1919년 임시정부"…SBS … 관리자 2016-04-18 6388
746 100년 전 파리의 할아버지 흔적을 찾다 -경… 관리자 2016-04-18 6442
745 “할아버지의 독립운동 더 연구하고 싶어”… 관리자 2016-04-18 6098
744 '한국독립운동과 프랑스' 참석한… 관리자 2016-04-12 6499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