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친일작품 쓴 유치환·이원수 맨얼굴 봐야” - 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5-02-24 10:38
조회(6597)
#1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679320.html (1298)











왼쪽부터 유치환 시인, 이원수 아동문학가.



박태일 교수 ‘…부왜문학’ 펴내
유치환 5편·이원수 5편 분석
“항일세력 죽음 능멸하는 등
식민 시대 제 이득만 꾀해”


<깃발> <행복>의 시인 유치환(왼쪽 사진)과 <고향의 봄>의 이원수(오른쪽)의 친일 문학을 규명한 연구서가 나왔다. 박태일 경남대 국문과 교수는 새로 낸 책 <유치환과 이원수의 부왜문학>(소명출판)에서 이 두 문인의 친일 작품을 공개하면서 이들에 대한 역사적·문학적 평가를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2004년에 낸 책 <경남·부산 지역문학 연구 1>에서 이 두사람과 소설가 김정한 등 세 문인의 친일 혐의를 제기한 바 있다.

 


새로 낸 책에서 박 교수는 유치환(1908~1967)이 1940년대 전반기 만주 체류 때 쓴 시 네편과 산문 한편에 친일 혐의가 있다고 지적한다.

 


이 가운데 “이 적은 가성(街城) 네거리에/ 비적(匪敵)의 머리 두 개 높이 내걸려 있도다” “질서를 보전하려면 인명도 계구(鷄狗)와 같을 수 있도다”라는 구절이 나오는 <수(首)>라는 작품은 항일 세력으로 추정되는 이의 죽음을 반대쪽에 서서 능멸하며 “타자의 ‘생명’에 대한 잔혹한 가학심리까지 내보이고 있”다고 박 교수는 비판한다.

 


이와 함께 “‘대동아전쟁’ 승리와 ‘대동아공영권’이라는 새 음악 건설, 새 미래 건설, 그것을 짊어지고 나갈 새 세대의 도래”라는 주제를 담은 <전야>와 “아세아의 산맥 넘에서/ 동방의 새벽을 이르키다”라는 구절이 포함된 <북두성> 역시 친일 작품으로 읽힌다고 그는 파악했다.

 


박 교수는 이런 시들이 ‘대동아전쟁’을 찬양하고 ‘황국신민’으로서 각오를 다진 노골적인 친일 산문 <대동아전쟁과 문필가의 각오>의 기조에 이어지는 것이라 보았다.

 


“나라를 위하야 목숨 내놋코/ 전장으로 가시려는 형님들이여/ 부대부대 큰 공을 세워 주시오./ 우리도 자라서, 어서 자라서/ 소원의 군인이 되겟습니다./ 굿센 일본 병정이 되겟습니다.”(<지원병을 보내며> 부분)

 


박 교수가 파악한 이원수(1911~1981)의 친일 작품은 소년시 둘과 농민시 하나, 수필 둘 해서 모두 다섯이다. 유치환의 작품이 해석상 논란의 여지가 없지 않은 반면, 앞선 인용에서 보듯 이원수의 친일 작품은 “자발성과 적극성”이 도드라진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민족문제연구소가 작성한 친일인명사전에 유치환이 빠진 데 비해 이원수가 들어 있는 것은 그 때문이다.

 


박 교수는 이원수가 일제 말기에 발표했다가 해방 뒤에 다시 발표한 작품 중에도 친일 혐의를 둘 것이 적지 않다고 파악한다.

 


박 교수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유치환과 이원수는 식민 시대 민족적 쟁투와는 관계없이 제 한 몸 이득을 꾀하다 살아남았음에도 다른 이가 겪은 고통이나 영광을 가로채 분외의 명성을 누리고 있다”며 “같은 지역 출신 문인들의 친일 문제를 제기하다 보니 어려움이 많지만, 왜곡된 문학사 기술을 바로잡기 위해 연구와 논의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게시물 829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184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1163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2398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2389
709 [@뉴스룸/황인찬]역사를 잊은 민족 -동아… 관리자 2015-07-10 7028
708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관, ‘대한민국’에… 관리자 2015-06-25 8469
707 미쓰비시 ‘강제 동원’ 할머니들 항소심도… 관리자 2015-06-25 7040
706 고종황제 고명딸 덕혜옹주 옷 7점 일본서 … 관리자 2015-06-25 7500
705 임시정부 수립 96주년…잊혀지는 흔적들 - … 관리자 2015-04-14 11658
704 [시론/한시준]임시정부 기념관 건립, 늦출 … 관리자 2015-04-13 11875
703 대한민국 임시정부 100주년을 바라보며 / … 관리자 2015-04-10 11642
702 임정기록물, 세계유산 등재해야 / 김삼웅 -… 관리자 2015-04-10 10523
701 이제 임시정부 기념관을 건립하자 / 이종찬… 관리자 2015-04-10 7830
700 “일본군위안부 문제 ‘주범’은 일제 식민… 관리자 2015-03-12 9476
699 "성 바꾸고 입학... 날 태어나게 한 백범 … 관리자 2015-03-06 10395
698 못 이룬 친일 청산…"반민특위 정신 잊지 … 관리자 2015-03-03 9635
697 "독립운동가 후손 생활고…정부가 일자리를… 관리자 2015-03-02 9694
696 [인터뷰 | 김자동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 관리자 2015-03-02 6852
695 “친일작품 쓴 유치환·이원수 맨얼굴 봐야… 관리자 2015-02-24 6598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