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친일작품 쓴 유치환·이원수 맨얼굴 봐야” - 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5-02-24 10:38
조회(6988)
#1 http://www.hani.co.kr/arti/culture/book/679320.html (1479)











왼쪽부터 유치환 시인, 이원수 아동문학가.



박태일 교수 ‘…부왜문학’ 펴내
유치환 5편·이원수 5편 분석
“항일세력 죽음 능멸하는 등
식민 시대 제 이득만 꾀해”


<깃발> <행복>의 시인 유치환(왼쪽 사진)과 <고향의 봄>의 이원수(오른쪽)의 친일 문학을 규명한 연구서가 나왔다. 박태일 경남대 국문과 교수는 새로 낸 책 <유치환과 이원수의 부왜문학>(소명출판)에서 이 두 문인의 친일 작품을 공개하면서 이들에 대한 역사적·문학적 평가를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2004년에 낸 책 <경남·부산 지역문학 연구 1>에서 이 두사람과 소설가 김정한 등 세 문인의 친일 혐의를 제기한 바 있다.

 


새로 낸 책에서 박 교수는 유치환(1908~1967)이 1940년대 전반기 만주 체류 때 쓴 시 네편과 산문 한편에 친일 혐의가 있다고 지적한다.

 


이 가운데 “이 적은 가성(街城) 네거리에/ 비적(匪敵)의 머리 두 개 높이 내걸려 있도다” “질서를 보전하려면 인명도 계구(鷄狗)와 같을 수 있도다”라는 구절이 나오는 <수(首)>라는 작품은 항일 세력으로 추정되는 이의 죽음을 반대쪽에 서서 능멸하며 “타자의 ‘생명’에 대한 잔혹한 가학심리까지 내보이고 있”다고 박 교수는 비판한다.

 


이와 함께 “‘대동아전쟁’ 승리와 ‘대동아공영권’이라는 새 음악 건설, 새 미래 건설, 그것을 짊어지고 나갈 새 세대의 도래”라는 주제를 담은 <전야>와 “아세아의 산맥 넘에서/ 동방의 새벽을 이르키다”라는 구절이 포함된 <북두성> 역시 친일 작품으로 읽힌다고 그는 파악했다.

 


박 교수는 이런 시들이 ‘대동아전쟁’을 찬양하고 ‘황국신민’으로서 각오를 다진 노골적인 친일 산문 <대동아전쟁과 문필가의 각오>의 기조에 이어지는 것이라 보았다.

 


“나라를 위하야 목숨 내놋코/ 전장으로 가시려는 형님들이여/ 부대부대 큰 공을 세워 주시오./ 우리도 자라서, 어서 자라서/ 소원의 군인이 되겟습니다./ 굿센 일본 병정이 되겟습니다.”(<지원병을 보내며> 부분)

 


박 교수가 파악한 이원수(1911~1981)의 친일 작품은 소년시 둘과 농민시 하나, 수필 둘 해서 모두 다섯이다. 유치환의 작품이 해석상 논란의 여지가 없지 않은 반면, 앞선 인용에서 보듯 이원수의 친일 작품은 “자발성과 적극성”이 도드라진다는 것이 그의 판단이다. 민족문제연구소가 작성한 친일인명사전에 유치환이 빠진 데 비해 이원수가 들어 있는 것은 그 때문이다.

 


박 교수는 이원수가 일제 말기에 발표했다가 해방 뒤에 다시 발표한 작품 중에도 친일 혐의를 둘 것이 적지 않다고 파악한다.

 


박 교수는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유치환과 이원수는 식민 시대 민족적 쟁투와는 관계없이 제 한 몸 이득을 꾀하다 살아남았음에도 다른 이가 겪은 고통이나 영광을 가로채 분외의 명성을 누리고 있다”며 “같은 지역 출신 문인들의 친일 문제를 제기하다 보니 어려움이 많지만, 왜곡된 문학사 기술을 바로잡기 위해 연구와 논의를 계속하겠다”고 밝혔다.


 

게시물 850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⑪서로 이용한 미군… 관리자 2018-06-18 186
"김구·김규식의 남북협상은 현실적 선택…… 관리자 2018-04-18 1385
남북협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 열려 -아주… 관리자 2018-04-18 1407
[한시준 교수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1… 관리자 2018-04-13 1681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②미 러브콜과 여운… 관리자 2018-04-09 1792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① 맥아더 때문이었… 관리자 2018-04-02 1961
신암선열공원 5월1일 국립묘지로 다시 태어… 관리자 2018-03-15 2238
730 중국 상하이 최대 일본군 위안소 유적 철거… 관리자 2016-02-25 4474
729 건국절 논란속 대한민국 임시정부 환국 70… 관리자 2015-12-08 7289
728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서울에 생기나 -… (1) 관리자 2015-12-08 7102
727 [풀영상] 광복70주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환… 관리자 2015-12-08 6055
726 “임정기념관, 이번엔 반드시 건립”-경향… 관리자 2015-11-30 7512
725 [국정교과서 고시 강행] “독립운동가 공적… 관리자 2015-11-05 8580
724 청명문화재단, 28일 평화포럼 및 임창순상 … 관리자 2015-10-22 8632
723 [단독] 1970년대 첫 국정교과서 집필 교수… 관리자 2015-10-19 8417
722 "근조 대한민국 역사교육" 성난 청소년들, … 관리자 2015-10-19 9151
721 '독립운동가의 통곡'..기념사업… 관리자 2015-09-23 8470
720 [특별 기고] 서울에도 臨政 기념관을 세우… 관리자 2015-09-16 8302
719 "한국사 국정화는 이념·세대 갈등의 뇌관… 관리자 2015-09-16 9650
718 '임시정부 파수꾼' 동암 차리석 … 관리자 2015-09-16 7861
717 독립운동가 후손도 반대하는 한국사 국정화… 관리자 2015-09-04 8084
716 ‘김원봉’ 교과서에서 안 뺀다‘ - 경향신… 관리자 2015-09-04 6584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