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인터뷰 | 김자동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5-03-02 12:01
조회(7511)
#1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140650 (1720)

"갈등 키우는 정부, 3·1운동 정신 퇴색 안타까워"
"태극기 게양 강권으로 애국심 고취되는 것 아냐"


2015-02-27 14:08:07 게재


 


"11살 때였어요. 100여명이 모인 강당 앞에 태극기가 올라가기 시작하는데 어머니를 비롯해 참석한 어른들이 모두 눈물을 흘리셨어요. 전 아무것도 모른 채 따라 울음이 났어요. 제가 기억하는 첫 3·1운동 기념식이었습니다."


장병호 기자

김자동(87·사진)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은 독립운동가 동농 김가진 선생의 손자다. 부친 김의찬 선생 역시 독립운동에 투신했다. 중국 상해 임시정부 청사 인근에서 태어나 김구, 이시영 선생 등 여러 독립운동가들의 품에서 자랐다.

임시정부는 3·1운동 직후인 1919년 4월 13일 수립됐다. 3월의 독립선언이 임시정부를 탄생시켰다.

김 회장이 기억하는 이날의 기념식은 일본군을 피해 1938년 중국 후난성 창사로 이전한 임시정부가 주관한 것이었다. 3·1운동 기념식은 임시정부의 가장 중요한 행사였다.

김 회장은 "3·1운동의 정신은 통일(통합), 민주주의, 자주, 평화"라고 말했다. 러시아혁명의 여파가 일고 계층간 대립이 심한 시기였음에도 신분과 빈부, 이념을 떠나 한 뜻으로 독립을 외쳤기 때문이다.

임시정부도 마찬가지다. 김 회장은 "임시정부는 구성당시 좌우 개념이 전혀 없었다"며 "만주, 미주, 러시아 등지에서 대표들이 모였지만 이념을 가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부가 꾸려지고 나서 좌우익, 지역 간 의견차이가 났지만 각료는 이를 따지지 않고 추대했다는 설명이다. 그는 지역감정이 센 편이었던 평안도 서북출신 인사들의 추대로 임시정부 내무총장을 역임한 도산 안창호 선생이 임시정부 통합을 추진했던 점, 국내의 한성정부가 합류하면서 국무총리에 이승만을 추대했던 사실을 대표적인 사례로 꼽았다.

김 회장은 "임시의정원 초대의장인 이동녕 선생은 사실상 중심적 인물이었지만 항상 양보를 많이 했다. 자신을 비롯해 임시정부 구성원 상당수가 만주 출신이었음에도 각료들은 다른 지역에서 영입했다"고 덧붙였다.

김 회장은 해마다 정부에서 보내는 3·1절 기념식 초청장을 받는다. 그러나 가지 않는다. 광복절 기념식도 마찬가지다. '3·1운동으로 건립된 임시정부의 법통'을 계승한다는 헌법 전문이 무색한 현실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념·계층 갈등을 키우는 정부의 행태로 갈수록 3·1운동 정신이 퇴색되는 게 안타깝다.

김 회장은 지난 정부 때부터 이어지고 있는 각종 역사논쟁에 개탄을 금치 못했다.

그는 "이명박 정권에서 건국절(단독정부 수립일) 이야기를 처음으로 꺼냈다가 국민적 반감을 사곤 쏙 들어갔는데 다시 이를 들먹이는 극우인사들이 있다"며 "어쩌다 한 나라의 대통령 비서실장이라는 자가, 공영방송 이사장이라는 자가 헌법에 명시된 임시정부 법통을 무시하는 지경까지 갔는지 안타깝다"고 말했다.

최근 논란이 된 정부의 태극기 게양 법제화에 대해서는 "평생 어려서부터 태극기를 존경하며 살아왔지만 애국심은 태극기 게양을 강권하는 방식으로 고취되는 게 아니다"라고 쓴소리를 했다.

김 회장은 "3·1운동이 1년에 한 번씩 하는 기념식으로만 기억되지 않으려면 그 정신을 현대적으로 이어받으려는 노력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624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640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60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571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69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68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709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79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4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932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243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28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51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430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6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37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400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402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396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63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733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601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808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5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786
763 건국절 주장이 얼토당토않은 이유 4가지 - … 관리자 2016-08-18 4478
762 새누리 “1948년 건국절 법제화”… 이념·… 관리자 2016-08-18 4041
761 독도 채광권 지도’에 2016년 직인…그들의… 관리자 2016-08-16 4493
760 독립운동 요람’ 배화여고 과학관·본관, … 관리자 2016-08-16 3642
759 <광복 71년> ⑥독립운동가 아내 육필… 관리자 2016-08-16 3081
758 잊힌 강제징용자 800만…이제 8천명 남았다… 관리자 2016-08-16 3154
757 독립운동가 아들은 어떻게 연좌제로 인생을… 관리자 2016-08-16 3391
756 [르포]독립운동 흔적은 온데간데없고… -… 관리자 2016-07-27 2032
755 광복군 老兵, 박근혜 면전서 "건국절, 역사… 관리자 2016-08-12 3872
754 “살아있을 땐 꿈을 꿔야지”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6-08-12 1782
753 <인터뷰> 호주 시드니 소녀상 주역 … 관리자 2016-08-12 2978
752 글자마다 치밀한 일제 ‘무단통치의 야심’… 관리자 2016-08-12 2966
751 헤이그 밀사 이상설 선생 기념관 추진 -경… 관리자 2016-08-12 2838
750 독립운동가들에게 편지 써 보세요. <백… 관리자 2016-05-17 5130
749 건국대, 김구 피살 42일 전 ‘마지막 공식 … 관리자 2016-05-11 5284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