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독립운동가 후손도 반대하는 한국사 국정화 강행하나 -머니투데이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5-09-04 17:40
조회(8357)
#1 http://www.mt.co.kr/view/mtview.php?type=1&no=2015090414343334573&outl… (1678)









독립운동가 후손도 반대하는 한국사 국정화 강행하나
독립운동가 후손들과 독립운동 관련 단체 회원들이 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사 교과서 국정제 반대를 요구하고 있다. 2015.9.4/뉴스1


정부가 고등학교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방침을 사실상 결정한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이를 반대하는 입장을 처음 내놨다.

하지만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과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연일 국정화 추진 의지를 내비치고 있어 이달로 예정된 교육부의 발표를 앞두고 교육계 안팎의 논란이 가열될 전망이다.

김자동 대한민국 임시정부 기념사업회 회장과 윤경자 씨(임시의정원 의장 윤기섭 후손), 장호권 씨(한국광복군 장준하 후손) 등은 4일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독립운동정신의 훼손이 우려되는 한국사 교과서의 국정 전환을 반대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독립운동의 역사와 정신을 훼손하는 그 어떤 짓도 용납해서는 안 된다"며 "교학사 교과서의 재판이 될 국정 교과서 발행을 강행할 경우 '제2의 독립운동'을 하는 심정으로 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교육당국이 아직 한국사 국정화 여부를 공식 발표하지 않았는데도 독립운동가 후손들이 나선 배경은 '2015 교육과정 시안' 때문으로 보인다. 교육부는 최근 내놓은 시안을 통해 고대사의 비중을 늘리는 대신 근현대사를 축소하는 방향을 발표한 바 있다.

여기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국민이 분열되지 않도록 역사를 하나로 가르쳐야 한다"거나, "필요하면 국정화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는 발언으로 '군불 때기'에 나선 것도 국정화를 가늠할 수 있는 대목으로 읽힌다.

집권여당 대표인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 역시 지난 1일 국회 교섭단체대표 연설에서 "철저하게 사실에 입각하고 중립적인 시각을 갖춘 국정 역사 교과서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히는 등 당정이 국정화 포석을 깔아놓은 게 아니냐는 해석도 나온다.

지난해 말 교육부 역사교육지원팀장(서기관급)이 청와대로 파견된 것도 당·정·청의 국정화 방침의 일환이 아니겠느냐는 관측이다.

하지만 주류 역사학계는 물론, 일선 교사들마저 국정화에 등을 돌리고 있어 교육당국은 "9월 중에 발표한다"는 공식입장 외에 일절 함구하고 있다.

앞서 오수창 서울대 국사학과 교수 등 역사학자 34명은 지난 2일 황 부총리를 만나 한국사 국정화에 반대하는 내용의 의견서를 전달했다. 교수들은 의견서를 통해 "지금 우리나라의 역사 교육에 필요한 것은 국정 교과서로 제도를 바꾸는 것이 아니라 역사 교과서 제작의 자율성을 좀 더 널리 허용하는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지난해 8월 '전국 중·고교 역사교사 설문조사'에서 97%가 한국사 국정화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교육부는 정치권의 눈치나 여론동향만 살피는 형국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사학계 관계자는 "박근혜 정부에서 한국사 국정화 전환이 이뤄질 것으로 학계는 진즉 예상했다"며 "2~3종, 복수의 국정교과서를 발행해 단일 종으로 가르친다는 비판을 완화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692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692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66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620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724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701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737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82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81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1006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285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32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401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480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8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40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439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431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45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71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813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683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838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9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822
748 [이만열 칼럼]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 관리자 2016-04-19 6541
747 "대한민국 근간은 1919년 임시정부"…SBS … 관리자 2016-04-18 6155
746 100년 전 파리의 할아버지 흔적을 찾다 -경… 관리자 2016-04-18 6176
745 “할아버지의 독립운동 더 연구하고 싶어”… 관리자 2016-04-18 5874
744 '한국독립운동과 프랑스' 참석한… 관리자 2016-04-12 6244
743 "대한민국 건국과 헌법 뿌리는 임시정부" -… 관리자 2016-04-12 5466
742 [한수진의 SBS 전망대] 관리자 2016-04-11 5846
741 ‘한국사 국정화 반대 거리 강좌’ 묶어 책… 관리자 2016-04-06 3457
740 [기고] 임정, 이승만과 그 추종자의 차이 /… 관리자 2016-04-06 2526
739 사진전 참석한 중국 대사 "임시정부는 양국… 관리자 2016-03-24 3004
738 임시정부라는 ‘위대한 기억’ 속으로 -한… 관리자 2016-03-24 2887
737 임시정부 수립 97주년 '제국에서 민국… 관리자 2016-03-24 3826
736 임시정부는 정부가 아니"라는 김용직 대한… 관리자 2016-03-24 2986
735 노무현 단골식당 주차장에 이런 사연이 -… 관리자 2016-03-18 3356
734 “‘강철 무지개’는 일제에 맞선 혁명, ‘… 관리자 2016-03-18 3090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