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임시정부 파수꾼' 동암 차리석 70주기 추모식 -오마이뉴스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5-09-16 09:48
조회(8257)
#1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42597 (2057)













기사 관련 사진
동암 차리석의 장남인 차영조(71) 효창원7위선열기념사업회 회장이 분향하고 있다.
ⓒ 조호진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동암 차리석 70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인사들이 동암을 추모하고 있다.
ⓒ 조호진

관련사진보기




대한민국 임시정부 국무위원과 비서장을 지낸 동암 차리석(1881~1945) 선생 70주기 추모식이 9일 오전 11시 서울시 용산구 효창원 임시정부요인 묘소에서 '효창원7위선열기념사업회'(회장 차영조)와 '독립유공자유족회'(회장 김삼열) 공동 주최로 진행됐다.

추모식에는 김자동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과 이종찬 '우당장학회' 이사장,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 소장 등을 비롯해 독립운동단체 관계자 70여명이 참석했다. 효창원을사랑하는사람들과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는 후원했다.















기사 관련 사진
이종찬 우당장학회 이사장과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 소장 등 독립운동단체 관계자 70여명이 추모식에 참여했다.
ⓒ 조호진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김자동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 등 독립운동계의 원로인사들도 추모식에 참석했다.
ⓒ 조호진

관련사진보기




대한민국 법통인 임시정부의 파수꾼이자 재상으로 불리는 동암 차리석. 그의 약력을 통해 평생 독립운동가의 삶이 어떠했는지 가슴에 새겨보자. 지금은 박근혜 정부가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추진으로 독립운동을 왜곡하고 폄훼하려는 역사의 벼랑 끝 시점이다.

평남 출신으로 숭실중학교 1회 졸업생인 동암은 1908년 도산이 설립한 대성학교 교사로 재직하며 민족교육에 힘쓰다 1911년 일제가 신민회를 탄압하기 위해 조작한 '105인 사건'으로 3년여 옥고를 치렀다.

이후 1919년 평양에서 3.1운동 참가 후 일경에 쫓기다 상해로 건너가 임시정부 기관지인 <독립신문> 기자로 활동했다. 1921년 <독립신문>이 속간되자 편집국장을 맡은 동암은 사장 김승학, 주필 김은식 등과 함께 언론활동을 통해 항일투쟁 결집에 힘썼다.

1923년 임시정부의정원 의원(현재의 국회의원)이 된 동암은 도산 안창호와 함께 임시정부 재건에 힘썼고, 1924년 남경에 동명학원을 설립하면서 조선 청년들을 독립운동의 일꾼으로 키워냈다. 1922년~1931년까지 10년은 임시정부의 침체기였다. 임시정부는 일제에 쫓겨 14년 동안 머물던 상해를 떠나 항주로 옮긴다.















기사 관련 사진
평생독립운동가 차리석의 70주기는 광복 70주년이기도 하다. 참석자들은 "친일반민족세력이 판을 치는 대한민국"이라며 탄식했다.
ⓒ 조호진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9일 서울 용산구 효창원 임정묘역에서 동암 차리석을 기리는 70주기 추모식이 진행됐다.
ⓒ 조호진

관련사진보기




1932년 동암은 김구, 이동녕, 조성환, 신익희 등과 함께 국무위원에 임명된다. 1933년 임시정부 내무장 겸 비서장에 선임되면서 임시정부 살림을 도맡았다. 임시정부는 바람 앞에 등불이었다. 조선민족혁명당 등이 조직돼 임정 요인들마저 임정을 떠나면서 와해 위기까지 겪는다.

1939년 조선혁명당, 한국독립당, 한국국민당 등 3당이 한국독립당을 결성하면서 동암은 집행위원에 선임돼 정당 활동에 참여한다. 1939년 임시정부 연립내각이 개최한 국무회의에서 동암은 비서장에 다시 선출된다. 1940년 중경으로 옮긴 임시정부는 직할부대인 한국독립군을 창설해 각종 군사작전을 전개하면서 한국독립운동의 최고 통수기관으로 자리 잡는다.















기사 관련 사진
추모사를 낭독하는 효창원을사랑하는사람들 박기서 회장
ⓒ 조호진

관련사진보기




1945년 광복을 맞이한 차리석은 임시정부 환국을 준비하던 9월 5일 임시정부 청사에서 과로로 쓰러져 사경을 헤매다 9월 9일 평생 독립운동가의 생을 마쳤다. 그리고 1948년 8월 백범 김구의 특별지시에 의해 석오 이동녕 주석의 유해와 함께 봉환돼 지금의 서울 용산구 효창원 임정묘역에 안장됐다.

그해 9월 22일 서울 휘문중학교에서 이시영 부통령, 이범석 국무총리, 신익희 국회의장 등 정부요인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 석오와 동암의 사회장에서 김구와 이시영은 동암을 이렇게 추모했다.

"차리석 선생은 해외혁명운동가 가운데 강력한 정신력을 소유하시기로 유명하시었다. 탁월한 사무처리의 기능이나 병중에서도 최후의 일각까지 맡으신 사명을 완수하신 강한 책임감은 한국독립운동에 피가 되고 살이 되었다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기사 관련 사진
김자동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회장이 분향하고 있다.
ⓒ 조호진

관련사진보기


















기사 관련 사진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 소장이 분향하고 있다.
ⓒ 조호진

관련사진보기




'안중근의사기념사업회'(이사장 함세웅)와 '효창원을사랑하는사람들'(회장 박기서)은 공동 추모사에서 "선생께서 돌아가신 지 70년이 되는 올해는 대한민국 광복 70년이기도 하지만 아직도 친일반민족세력이 판을 치고 있다"면서 "우리는 동암의 민주, 애국, 희생의 독립정신을 계승하면서 민족통일의 그날을 향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동암의 장남인 차영조(71) 효창원7위선열기념사업회 회장은 인사말에서 "평생 독립운동가였던 아버님 등 일곱 어른의 독립정신을 제대로 계승하지 못하고 우왕좌왕한 점을 부끄럽게 생각한다"면서 "기념사업회 조직을 재정비해 선친들의 독립운동정신을 제대로 잇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기사 관련 사진
동암 차리석 70주기 추모식을 마친 참가자들이 기념촬영을 했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693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694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66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621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725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701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739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82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81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1006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286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32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402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482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9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406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440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431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45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71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814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684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838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9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825
748 [이만열 칼럼]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 관리자 2016-04-19 6541
747 "대한민국 근간은 1919년 임시정부"…SBS … 관리자 2016-04-18 6155
746 100년 전 파리의 할아버지 흔적을 찾다 -경… 관리자 2016-04-18 6176
745 “할아버지의 독립운동 더 연구하고 싶어”… 관리자 2016-04-18 5874
744 '한국독립운동과 프랑스' 참석한… 관리자 2016-04-12 6244
743 "대한민국 건국과 헌법 뿌리는 임시정부" -… 관리자 2016-04-12 5466
742 [한수진의 SBS 전망대] 관리자 2016-04-11 5846
741 ‘한국사 국정화 반대 거리 강좌’ 묶어 책… 관리자 2016-04-06 3457
740 [기고] 임정, 이승만과 그 추종자의 차이 /… 관리자 2016-04-06 2526
739 사진전 참석한 중국 대사 "임시정부는 양국… 관리자 2016-03-24 3004
738 임시정부라는 ‘위대한 기억’ 속으로 -한… 관리자 2016-03-24 2887
737 임시정부 수립 97주년 '제국에서 민국… 관리자 2016-03-24 3827
736 임시정부는 정부가 아니"라는 김용직 대한… 관리자 2016-03-24 2987
735 노무현 단골식당 주차장에 이런 사연이 -… 관리자 2016-03-18 3357
734 “‘강철 무지개’는 일제에 맞선 혁명, ‘… 관리자 2016-03-18 3090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