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단독] 1970년대 첫 국정교과서 집필 교수들 “정부가 멋대로 ‘유신’ 미화 내용 넣었다” -한겨레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5-10-19 09:36
조회(9010)
#1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713402.html (2303)


중도보수 성향의 역사학자인 한영우 서울대 명예교수(왼쪽)와 당시 근현대사 단원을 집필한 윤병석 인하대 명예교수(오른쪽). 한겨레 자료사진

중도보수 성향의 역사학자인 한영우 서울대 명예교수(왼쪽)와 당시 근현대사 단원을 집필한 윤병석 인하대 명예교수(오른쪽). 한겨레 자료사진



한영우 교수 “문교부가 포함시켜
학문 관두고 싶을 만큼 힘들었다”
윤병석 교수 “누가 내 원고 손대”

박정희 정권이 1970년대 첫 국정교과서를 제작하는 과정에서 “집필진의 반대를 꺾고 ‘유신체제’를 미화하는 내용을 멋대로 집어넣었다”는 증언이 나왔다.

 


중도보수 성향의 역사학자인 한영우(77) 서울대 명예교수는 17일 <한겨레>와의 전화 통화에서 “일제 식민사관을 답습한 기존의 검인정 역사교과서를 바로잡기 위한 교과서 개편(3차 교육과정) 작업이 이뤄지던 와중에 유신체제가 선포됐다”며 “교과서 국정화가 발표된 이후 당시 문교부가 집필자들의 반대를 무릅쓰고 유신체제를 미화하는 내용을 포함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당시 근현대사 단원을 집필한 윤병석(85) 인하대 명예교수도 “새마을운동과 유신에 관한 (긍정적인) 내용을 포함하라는 문교부의 요구를 거부하자, 누군가 내 교과서 원고에 관련 내용을 써 포함시켰다”고 말했다.

 


3차 교육과정 때 만들어진 첫번째 국정화 국사교과서(1974년판)는 유신체제 미화 등의 이유로 ‘유신교과서’란 낙인이 찍혀 있다. 두 사람의 증언은 국정교과서 내용이 정권의 입맛에 따라 얼마든지 달라질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두 사람은 당시 고등학교 국사교과서 집필진(3명)이었으며, 집필진 중 나머지 한명인 김철준 전 서울대 교수는 1989년 세상을 떠났다.

 


이들의 증언을 종합하면, 1970년 시작된 교과서 개편 작업은 애초 유신체제 미화나 국정화를 염두에 두고 진행된 것은 아니었다. 한 교수는 “(애초 교과서 개편 방향은) 일제의 식민사관을 답습한 기존 교과서를 대신하고, 4·19 혁명 이후 민족주의 사관에 입각한 학계의 연구 성과를 반영해 제대로 된 역사교과서를 만들자는 것이었다”고 말했다.

 


기존 검인정제 교과서는 우리 민족을 중국에 사대만 하고 발전도 하지 못한 것으로 묘사하는 등 식민사관을 답습했다는 지적이 있었다. 4·19 혁명 이후 식민사관을 극복하는 연구 성과를 축적해온 국사학계와 ‘민족 주체성’을 강조한 박정희 정권의 ‘정치적 이해’가 맞아떨어지면서 1970년부터 교과서 개편 작업이 시작됐다는 설명이다.

 


한 교수는 “당시 학계 최고 권위자들이 연구진과 집필진으로 참여했지만 식민사관을 극복하는 새로운 교과서를 만들고, 국사교육을 강화하자는 데는 이견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 결과로 3차 교육과정 국사교과서에는 기존 교과서에서 등한시된 조선 왕조의 대외 주체성과 민본주의, 토지개혁 등 시대 변화에 따른 발전상이 강조됐다. 또 동학농민운동과 박은식, 신채호 등 민족사학자, 일제 치하 독립운동 등에 대한 학계의 새로운 연구 성과가 반영되는 등 큰 변화가 있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교과서 개편 논의가 한창 진행되던 1972년 10월 선포된 유신체제는 교과서의 운명을 바꿔놓았다. 정부는 학계의 반대에도 이듬해 6월 국사교과서 국정화를 발표했다. 1973년 8월 시작된 교과서 집필 과정에서 문교부는 새마을운동과 유신체제에 관련된 내용을 포함하라고 노골적으로 요구했다. 당시 근현대사 단원을 집필한 윤 교수는 “역사학자로서 현재진행형인 사안을 쓸 수는 없었다. 현대사 부문 집필 자체를 거부했으나, 누군지도 모르는 사람이 관련 내용을 써서 내 원고에 집어넣었다”고 말했다. ‘평화적 통일을 조속히 달성하기 위하여 정부는 10월 유신을 단행하였다. 이로부터 사회의 비능률적, 비생산적 요소를 불식하고 전근대적 생활의식과 사대사상을 제거하여 한국 민주주의 정립을 추진하고 있다’는 10월 유신 미화 내용은 이렇게 집필자인 윤 교수의 동의도 없이 1974년판 국사교과서에 포함돼 학교 현장에 배포됐다.

 


한 교수는 “우리 아이들에게 식민사관을 극복한 올바른 역사를 가르치자는 열망으로 국정교과서 집필에 나섰지만, 유신체제 이후 교과서는 유신교과서로 낙인찍히고 집필진은 어용학자가 되고 말았다”며 “(당시) 학문을 그만두고 싶을 정도로 힘든 시절을 보냈다”고 말했다. 그는 “단일 교과서를 만든다는 것은 다양한 학설을 인정하는 민주국가에서 하나만 뽑아서 정설로 인정한다는 것인데 합의를 이루는 것이 불가능하다. 결국 이쪽저쪽에서 비판을 받는 교과서가 될 것이고, 교과서의 권위 자체가 떨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게시물 974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111
[1919 한겨레] 조선여자 임금은 일본남자 … 관리자 2019-02-14 111
[1919 한겨레] 제발 저린 일본, 사이온지 … 관리자 2019-02-14 119
[1919 한겨레] 19살에 잡지 <창조> … 관리자 2019-02-14 117
한반도 철도건설은 1888년 조-미 협상에서 … 관리자 2019-02-14 117
만세시위 앞장선 또 다른 ‘유관순’들 -한… 관리자 2019-02-14 132
버선에 독립선언서 숨겨 운반한 유관순 올… 관리자 2019-02-14 131
‘순국처녀’ 아닌 ‘여성 독립운동가’…… 관리자 2019-02-14 134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백범 피신하… 관리자 2019-02-14 130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현상금 350억… 관리자 2019-02-14 12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中과 연결고리` 신… 관리자 2019-02-13 146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윤군, 후일 … 관리자 2019-02-13 10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증손자 김용만… 관리자 2019-02-13 137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륙 놀라게한 윤봉… 관리자 2019-02-13 148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자주독립 가르치던 … 관리자 2019-02-13 14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한민국` 국호 만… 관리자 2019-02-13 144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임시정부 피눈물 역… 관리자 2019-02-13 148
[단독]임정 국새, 100년 유랑 끝내고 고국 … 관리자 2019-02-13 145
도쿄 한복판서 '2.8 독립선언' 1… 관리자 2019-02-11 20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신 삼대’… 관리자 2019-02-11 212
[신년기획]다·만·세 100년,1919. 2. 8…… 관리자 2019-02-11 20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70년대보다 …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독립에 목숨 … 관리자 2019-02-11 20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3·1만세…외…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이육사 ‘…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반공 이데올… 관리자 2019-02-11 20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일제 현상… 관리자 2019-02-11 19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빨갱이란 비… 관리자 2019-02-11 19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동양의 인걸… 관리자 2019-02-11 197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한민족의 대… 관리자 2019-02-11 202
‘정정화·이은숙·조화벽의 삶’ 무용극으… 관리자 2019-02-11 193
[이만열 칼럼] 3·1독립선언 100년, 지금은… 관리자 2019-02-03 270
[묻고 답하다] 김자동 "독립운동의 올바른 … 관리자 2019-02-03 270
조소앙 선생 '대한독립선언서' … 관리자 2019-02-03 27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좌우통합’… 관리자 2019-01-29 3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주공화국… 관리자 2019-01-29 3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아버지와 장… 관리자 2019-01-29 307
‘희망 없는 정치’에 저항…3·1운동은 10… 관리자 2019-01-25 322
독립운동가 노백린 장군 오늘 추모식-한겨… 관리자 2019-01-23 33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ㅈㅗㅅㅓㄴㅁ… 관리자 2019-01-15 44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족 해방 … 관리자 2019-01-15 42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철물점 주인… 관리자 2019-01-15 431
정부, 3·1운동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한… 관리자 2019-01-15 430
‘고문경찰’ 노덕술도 무공훈장 유지 친일… 관리자 2019-01-11 546
“3·1운동 당시는 천도교를 국가로 인식 … 관리자 2019-01-10 549
3·1 독립선언서, 학생들 쉽게 읽고 배운다… 관리자 2019-01-10 535
[1919 한겨레] 재동경 조선 유학생들, ‘조… 관리자 2019-01-09 586
[1919 한겨레] 최남선 vs 윤치호… 파리강… 관리자 2019-01-09 606
[1919 한겨레] 흥청망청 양반들, 우리도 꼴… 관리자 2019-01-09 600
[1919 한겨레] 동경의 조선인 유학생은 일… 관리자 2019-01-09 62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만세 고창한… 관리자 2019-01-08 66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불법·무효… 관리자 2019-01-04 72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안중근·신채… 관리자 2019-01-04 757
“47살에 기초 프랑스어 배우고 독립운동사… 관리자 2019-01-04 703
[3.1운동100년 통일염원71년] "시민이 주인… 관리자 2019-01-02 721
[임시정부 100주년]독립투사의 딸, 노동자… 관리자 2019-01-02 794
839 “죽더라도 뼈만은 조선 땅에…” ‘하나 … 관리자 2018-03-02 3482
838 '항일 전시관'으로 변신한 안국… 관리자 2018-03-02 2751
837 [3·1절 기획]‘신한촌’엔 남·북·고려인… 관리자 2018-03-02 2942
836 ‘건국 100돌’ 역사 바로세우기 속도 낸다… 관리자 2018-02-28 2194
835 의열단 핵심참모 류자명·정운익·권애라 … 관리자 2018-02-26 2840
834 ‘친일행위’ 동아일보 김성수, 건국공로훈… (1) 관리자 2018-02-14 4003
833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 가동…이총리, 민간… 관리자 2018-02-13 3631
832 “임정 정신은 통합…이승만부터 김원봉까… 관리자 2018-02-09 4456
831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 관리자 2018-01-31 5517
830 대구와 샌프란시스코의 독립운동을 이끈 ‘… 관리자 2018-01-31 4620
829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5124
82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6888
827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7542
826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6988
825 여운형 기념사업회, 서거 70주기에 기념관… 관리자 2017-11-29 5945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