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국정교과서 고시 강행] “독립운동가 공적은 지우고 독재자 이승만·박정희 미화 교과서 될 것”-경향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5-11-05 14:59
조회(9253)
#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51103231045… (2233)
ㆍ독립운동가 차리석 선생 아들 차영조씨

정부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확정고시한 3일, 독립운동가 차리석 선생의 외아들 차영조씨(71)는 분을 감추지 못했다. 차씨는 경향신문과의 통화에서 “국정교과서는 독립운동가들의 공적은 지우고 이승만·박정희 같은 독재자들을 미화하는 책이 될 것”이라면서 “돌아가신 아버지께서 되찾고자 한 나라가 이런 나라는 아니었을 텐데 죄송할 따름”이라고 말했다.

차씨의 아버지 차리석 선생은 1930년대 임시정부 국무위원으로 활동하며 반평생을 해외에서 독립운동에 투신했다. 차 선생은 1945년 광복을 맞이한 후에도 조국 땅을 밟지 못하고 그해 9월 중국 중경임시정부 청사에서 숨을 거뒀다. 눈 감기 직전 선생은 갓 돌이 지난 외아들을 업은 부인에게 “나는 병들어 죽어도 나라가 광복됐으니 귀국하면 나라에서건, 주변 어디에서건 아이 공부시키고 키우는 데 지장 없도록 도와줄 것”이라고 유언을 남겼다.





상하이 임시정부 국무위원을 지낸 독립운동가 차리석 선생의 외아들인 차영조씨가 경기 의왕시 자택에서 아버지의 사진 앞에 서있다. 차영조씨 제공







현실은 달랐다. 어머니가 단속을 피해 양담배 장사를 했지만 생활은 늘 어려웠다. 학교는 초등학교만 겨우 마쳤다. “아침에 바가지 하나씩 들고 나는 오른쪽 동네, 어머니는 왼쪽 동네로 가서 밥 한 숟갈씩 달라 해 먹던 생각이 나요.”

차씨는 그저 아버지 같은 독립운동가들의 역사가 제대로 기억되기만을 바랐다. 그러나 역사교과서가 다시 국정화되면서 당장 차씨의 아버지가 지켜온 임시정부의 역사가 훼손될 것이라는 우려가 머리를 떠나지 않는다. 헌법 전문에 명시된 임시정부 정통(계승)론 대신 ‘1948년 건국론’을 주장하는 뉴라이트의 시각이 이미 국정화 교과서 집필기준에 반영되면서 이승만 정부의 요직을 차지했던 친일 세력이 ‘건국 유공자’ ‘근대화 유공자’로 둔갑할 것이라는 얘기다. 차씨는 “임시정부 때 이미 대한민국 국호를 정했고 민주주의 정체를 정했는데 왜 1948년 건국절을 이야기하느냐”며 “배웠다는 사람들이 왜 우리나라를 2차 세계대전 신생국으로 만들려고 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정부는 “아이들에게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르쳐야 한다”고 말한다. 차씨가 생각하는 자랑스러운 역사는 “빼앗긴 나라 되찾으려 목숨 걸고 싸운 역사”다. 더불어 차씨는 대한민국의 이름으로 저질러진 부끄러운 역사까지 교과서에 빠짐없이 기록돼야 한다고 봤다. 1947년 제주 4·3사건과 1948년 여순사건, 베트남전 당시 민간인 학살의 역사까지 부끄러운 과거도 학생들에게 있는 그대로 가르쳐야 한다는 것이다.

“제가 어느 순간부터 일본에 사죄하란 소리를 못해요. 양심에 찔려서. 일본보다 대한민국 정부가 학살한 우리 국민이 더 많아요.”

차씨는 “역사를 쓰는 일은 정부가 아니라 학자들에게 맡겨야 한다”며 “교과서가 국정화되면 부끄럽지만 잊어서는 안될 역사까지 지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차씨는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다른 독립운동가 후손들과 함께 교과서 국정화 철회를 촉구했다.

게시물 974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111
[1919 한겨레] 조선여자 임금은 일본남자 … 관리자 2019-02-14 111
[1919 한겨레] 제발 저린 일본, 사이온지 … 관리자 2019-02-14 119
[1919 한겨레] 19살에 잡지 <창조> … 관리자 2019-02-14 117
한반도 철도건설은 1888년 조-미 협상에서 … 관리자 2019-02-14 117
만세시위 앞장선 또 다른 ‘유관순’들 -한… 관리자 2019-02-14 132
버선에 독립선언서 숨겨 운반한 유관순 올… 관리자 2019-02-14 131
‘순국처녀’ 아닌 ‘여성 독립운동가’…… 관리자 2019-02-14 134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백범 피신하… 관리자 2019-02-14 130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현상금 350억… 관리자 2019-02-14 12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中과 연결고리` 신… 관리자 2019-02-13 146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윤군, 후일 … 관리자 2019-02-13 10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증손자 김용만… 관리자 2019-02-13 137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륙 놀라게한 윤봉… 관리자 2019-02-13 148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자주독립 가르치던 … 관리자 2019-02-13 14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한민국` 국호 만… 관리자 2019-02-13 144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임시정부 피눈물 역… 관리자 2019-02-13 148
[단독]임정 국새, 100년 유랑 끝내고 고국 … 관리자 2019-02-13 145
도쿄 한복판서 '2.8 독립선언' 1… 관리자 2019-02-11 20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신 삼대’… 관리자 2019-02-11 212
[신년기획]다·만·세 100년,1919. 2. 8…… 관리자 2019-02-11 20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70년대보다 …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독립에 목숨 … 관리자 2019-02-11 20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3·1만세…외…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이육사 ‘…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반공 이데올… 관리자 2019-02-11 20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일제 현상… 관리자 2019-02-11 19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빨갱이란 비… 관리자 2019-02-11 19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동양의 인걸… 관리자 2019-02-11 197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한민족의 대… 관리자 2019-02-11 202
‘정정화·이은숙·조화벽의 삶’ 무용극으… 관리자 2019-02-11 193
[이만열 칼럼] 3·1독립선언 100년, 지금은… 관리자 2019-02-03 270
[묻고 답하다] 김자동 "독립운동의 올바른 … 관리자 2019-02-03 270
조소앙 선생 '대한독립선언서' … 관리자 2019-02-03 27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좌우통합’… 관리자 2019-01-29 3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주공화국… 관리자 2019-01-29 3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아버지와 장… 관리자 2019-01-29 307
‘희망 없는 정치’에 저항…3·1운동은 10… 관리자 2019-01-25 322
독립운동가 노백린 장군 오늘 추모식-한겨… 관리자 2019-01-23 33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ㅈㅗㅅㅓㄴㅁ… 관리자 2019-01-15 44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족 해방 … 관리자 2019-01-15 42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철물점 주인… 관리자 2019-01-15 431
정부, 3·1운동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한… 관리자 2019-01-15 430
‘고문경찰’ 노덕술도 무공훈장 유지 친일… 관리자 2019-01-11 546
“3·1운동 당시는 천도교를 국가로 인식 … 관리자 2019-01-10 549
3·1 독립선언서, 학생들 쉽게 읽고 배운다… 관리자 2019-01-10 535
[1919 한겨레] 재동경 조선 유학생들, ‘조… 관리자 2019-01-09 586
[1919 한겨레] 최남선 vs 윤치호… 파리강… 관리자 2019-01-09 607
[1919 한겨레] 흥청망청 양반들, 우리도 꼴… 관리자 2019-01-09 600
[1919 한겨레] 동경의 조선인 유학생은 일… 관리자 2019-01-09 62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만세 고창한… 관리자 2019-01-08 66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불법·무효… 관리자 2019-01-04 72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안중근·신채… 관리자 2019-01-04 759
“47살에 기초 프랑스어 배우고 독립운동사… 관리자 2019-01-04 703
[3.1운동100년 통일염원71년] "시민이 주인… 관리자 2019-01-02 721
[임시정부 100주년]독립투사의 딸, 노동자… 관리자 2019-01-02 794
839 “죽더라도 뼈만은 조선 땅에…” ‘하나 … 관리자 2018-03-02 3482
838 '항일 전시관'으로 변신한 안국… 관리자 2018-03-02 2751
837 [3·1절 기획]‘신한촌’엔 남·북·고려인… 관리자 2018-03-02 2942
836 ‘건국 100돌’ 역사 바로세우기 속도 낸다… 관리자 2018-02-28 2194
835 의열단 핵심참모 류자명·정운익·권애라 … 관리자 2018-02-26 2840
834 ‘친일행위’ 동아일보 김성수, 건국공로훈… (1) 관리자 2018-02-14 4003
833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 가동…이총리, 민간… 관리자 2018-02-13 3631
832 “임정 정신은 통합…이승만부터 김원봉까… 관리자 2018-02-09 4456
831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 관리자 2018-01-31 5517
830 대구와 샌프란시스코의 독립운동을 이끈 ‘… 관리자 2018-01-31 4620
829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5124
82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6888
827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7542
826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6988
825 여운형 기념사업회, 서거 70주기에 기념관… 관리자 2017-11-29 5945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