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서울에 생기나 -아시아 투데이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5-12-08 17:03
조회(7410)
#1 http://www.asiatoday.co.kr/view.php?key=20151203010002522 (1905)











KakaoTalk_20151202_085824078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을 위한 예산안 10억 원이 3일 국회 본회의에서 통과됐다. 사진은 지난달 23일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기념관건립 추진위원회 창립총회를 겸한 학술회의 모습. /사진제공 =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건립준비위원회 제공

국회, 임시정부기념관 건립 예산 10억원 책정

아시아투데이 엄수아 기자 = 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관을 국내에 건립하는데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국회는 3일 새벽 본회의를 열고 2016년 새해 예산안 386조4000억 원을 통과시켰다. 이 예산안 중엔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 건립 타당성 조사용역비’ 10억 원도 반영됐다.

임시정부기념관은 1919년 3·1운동 이후 설립돼 광복운동을 주도하고 독립정신을 이어온 임시정부의 업적을 기리기 위함이다. 이 예산으로 임시정부기념관을 건립할 부지 등 몇군데를 선정해 건립 타당성 조사를 실시한다.

중국 상해 등 6곳의 임시정부청사는 중국 정부 또는 지방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중국 초·중·고등학교 학생들의 교육장으로 활용돼 국내 임시정부기념관도 우리 학생들의 역사교육에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지난 10여년 동안 기념관 건립을 추진해 온 임시정부기념사업회(회장 김자동)는 이번 예산안 통과로 오는 2019년까지 서울 시내에 기념관 건립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 건립준비위원회는 지난달 23일 오후 대한민국역사박물관에서 추진위원회 창립총회를 겸한 학술회의를 개최하기도 했다.




















clip20151203144321
이종찬 전 국정원장


추진위원회 회장으로 선출된 이종찬 전 국정원장(사진)은 “상해임시정부에서 대한민국이란 국호를만들고 대한제국이란 왕정에서 국민이 주권을 가진 공화정으로 새 국가를 만들고 애국가를 지어부르도록 했다”며 “우리 헌법 전문에도 임시 정부의 법통을 이어받았다고 명문화되어있는데 기념관은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전 원장은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은 우리 역사의 랜드마크가 되기에 부족함이 없을 것”이라며 “남북통일의 길에도 하나의 이정표로 설정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 전 국정원장은 독립군 양성을 위해 신흥무관학교를 설립한 독립운동가 이회영 선생의 손자로, 이종걸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와 사촌관계다.

안규백 새정치민주연합의원은 지난 8월 임시정부기념관을 국내에 설치할 수 있는 내용을 골자로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 제정안’을 대표발의했다. 현존하는 임시정부 기념관들이 모두 중국에만 존재하고 있다는 문제 의식 때문이었다.
쥐포수
16-01-02 11:06
서울의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에는 국외에 있었던 임시정부청사를 그대로 본떠 만들고,  신흥무관학교 건물도 본떠 만들어 상해청사, 중경청사, 불라디보스톡 청사, 신흥무관학교 청사 라고 부르며 비록 외관은 본떠 만들었지만 그 내부는 실재로 사용하는 건물을 지어 기념도하고, 생활화하는 기념관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54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56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51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492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649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25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667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73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0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871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191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24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299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373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1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31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346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361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34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576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663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536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755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0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740
793 대한민국 임시정부 탄생의 '산파'… 관리자 2017-05-11 10681
792 [입법예고]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관리자 2017-04-21 5616
791 "오늘은 조국 독립운동에 앞선 대한민국 임… 관리자 2017-04-13 6782
790 이승만도 '건국'이라는 표현 쓰… 관리자 2017-04-13 7732
789 [차 한잔 나누며] “임정 적통은 대한민국… 관리자 2017-04-07 7468
788 '임정 계승'은 어떻게 1987년에… 관리자 2017-04-05 1404
787 “2만달러 시대인데 독립유공자 처우는 제… 관리자 2017-03-07 8394
786 몽양기념관, 상명대 사업 철회로 새 국면 관리자 2017-01-26 9191
785 임시정부를 먹여 살린 그녀의 삶, 우리를 … 관리자 2016-12-22 9762
784 세계로 3·1운동 타전한 AP통신 기자 유품 … 관리자 2016-12-21 8760
783 역사학계 원로들 “거의 모든 페이지 오류… 관리자 2016-12-09 1526
782 "정부 국정역사교과서, 일본우파 생각 반영… 관리자 2016-12-01 9090
781 “일본군, 조선인 여성 30명 총살” 위안부… 관리자 2016-11-07 9712
780 ‘임시정부 계승 상징 사진’ 초등 국정 사… 관리자 2016-10-13 9918
779 ‘밀정’ 기획 이진숙 대표 “일제 경찰 출… 관리자 2016-10-13 8969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