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중국 상하이 최대 일본군 위안소 유적 철거위기…한국 위안부 10명 거주-뉴시스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02-25 15:26
조회(4724)
#1 http://www.newsis.com/ar_detail/view.html?ar_id=NISX20160224_001391712… (1557)
한국 위안부 10명을 포함해 일본군 위안부들이 거주했던 상하이 최대 일본군 위안소 유적이 철거될 뻔했다가 역사학자와 시민단체의 반대로 일단 위기를 모면한 것으로 전해졌다.

24일 현지언론 둥팡왕(東方網)은 재개발 계획에 따라 상하이시 훙커우(虹口)구 궁핑(公平)로 425-12 소재 일본군 위안소 건물을 상대로 한 철거작업이 최근 진행됐다가 현재 중단된 상태라고 전했다.

2층짜리 이 건물은 방직업체 사장의 집이었다가 2차대전 시기인 1939년 일본군에 의해 점거당한 뒤 '하이나이자(海乃家·바다의 집)라는 이름의 위안소로 운영됐던 곳이다.

특히 일본인 사카시타 쿠마조(坂下熊藏)에 의해 군 직영(지정) 위안소로 운영됐고 상하이 위안소 중 최대 규모였으며1940년께 한국 위안부 10명, 중국인 위안부, 일본인 위안부 약 40명의 위안부가 살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철거 작업은 지난 22일부터 시작됐다가 위안부 문제에 관심을 갖고 있는 중국 소설가 천단옌(陳丹燕)이 SNS에 관련 소식을 알리면서 세상에 알려졌다.

이후 반대 여론이 거세지자 훙커구 당국이 관련 철거작업을 일단 중단하고 철거와 관련해 재검토하기로 했다.

다만 훙커우구 당국은 해당 유적의 역사배경을 알고 있었지만 문화재보존 건축물이나 역사보존 대상도 아니였기 때문에 철거에는 아무런 문제가 없다고 주장했다.

중국 역사학자들은 2차대전 시기 일본군이 침략한 역사가 있는 상하이에는 약 160곳의 일본군 위안소가 운영됐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중국 위안부문제연구센터 주임인 쑤즈량(蘇智良) 상하이사범대 교수는 "상하이에 있는 위안소 유적 166곳 중 5분의 4는 이미 철거됐고 현재 30여 곳만 남아 있다"고 전했다.

쑤 교수는 "이 위안소 유적은 특별한 의미가 있다"면서 "상하이에 있는 유대인 난민기념관과도 가깝고 건물의 보존상태가 양호한 편이고 문화적 특징도 강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중국 정부는 지난 2014년부터 철거 위기에 직면했거나 부적절하게 이용됐던 과거 일본군 종군위안부 시설 건물들을 문화유물 보호 시설로 지정하는 등 본격적인 보호에 나섰다.

장쑤(江蘇)성 난징(南京)에 있는, 일본군 만행의 살아 있는 증거물인 아시아 최대 위안소 유적도 문화유물 보호 시설로 지정된바 있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54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56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51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492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649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25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667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73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0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872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191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24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01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374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1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31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346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361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35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57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664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536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755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0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740
793 대한민국 임시정부 탄생의 '산파'… 관리자 2017-05-11 10681
792 [입법예고]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관리자 2017-04-21 5616
791 "오늘은 조국 독립운동에 앞선 대한민국 임… 관리자 2017-04-13 6782
790 이승만도 '건국'이라는 표현 쓰… 관리자 2017-04-13 7732
789 [차 한잔 나누며] “임정 적통은 대한민국… 관리자 2017-04-07 7468
788 '임정 계승'은 어떻게 1987년에… 관리자 2017-04-05 1404
787 “2만달러 시대인데 독립유공자 처우는 제… 관리자 2017-03-07 8394
786 몽양기념관, 상명대 사업 철회로 새 국면 관리자 2017-01-26 9191
785 임시정부를 먹여 살린 그녀의 삶, 우리를 … 관리자 2016-12-22 9762
784 세계로 3·1운동 타전한 AP통신 기자 유품 … 관리자 2016-12-21 8760
783 역사학계 원로들 “거의 모든 페이지 오류… 관리자 2016-12-09 1526
782 "정부 국정역사교과서, 일본우파 생각 반영… 관리자 2016-12-01 9090
781 “일본군, 조선인 여성 30명 총살” 위안부… 관리자 2016-11-07 9712
780 ‘임시정부 계승 상징 사진’ 초등 국정 사… 관리자 2016-10-13 9918
779 ‘밀정’ 기획 이진숙 대표 “일제 경찰 출… 관리자 2016-10-13 8969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