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한국사 국정화 반대 거리 강좌’ 묶어 책으로 펴낸 이만열 명예교수 “1948년 건국설 채택 땐 친일파도 독립 유공자 반열 올라”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04-06 17:39
조회(3670)
#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403205228… (1118)
ㆍ“역사 제대로 알면 교과서 못 실어”
ㆍ박근혜 정부 역사관 허구성 지적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는 “역사는 사실을 뒷받침해야 한다. 후세들이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는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역사교육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는 “역사는 사실을 뒷받침해야 한다. 후세들이 평화롭게 살아갈 수 있는 미래를 보장하기 위해 역사교육을 고민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거짓말만 하고 사과도 안 하는 ‘무치(無恥)’, 부끄러움이 없는 정권입니다.”


국사편찬위원장을 지낸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78)는 “박근혜 정권은 교과서 국정화를 강행하면서 거짓말을 너무 많이 했다”며 “대통령선거 때 내놓은 공약 실천 안 하는 것과 같은 패턴”이라고 말했다.


한국사 교과서 국정화 반대 운동을 이끌었던 이 교수는 지난해 11월 중순부터 올해 1월까지 역사교과서 국정화를 반대하는 학자들이 뜻을 모아 진행한 ‘시민·학생과 함께하는 거리역사강좌’에서도 박근혜 정부가 주장하는 역사관의 허구성을 지적했다.


거리역사강좌는 460여개 시민사회단체로 구성된 ‘한국사 국정화 저지를 위한 네트워크’ 주최로 이 교수를 비롯해 국정화 저지 네트워크 상임대표인 한상권 덕성여대 교수 등이 국정화 문제를 쉽게 설명하자는 취지로 이어간 강의였다. 두 달 넘게 거리를 뜨겁게 달궜던 10번의 역사 강의를 묶은 책 <거리에서 국정교과서를 묻다>(민족문제연구소)가 최근 출간됐다. 첫 강연을 맡았던 이 교수를 지난달 31일 서울 아현동 자택에서 만났다. 그는 “국정화 고시를 막지는 못했지만 국정화 철회를 위해 계속해서 반대 운동을 해야 한다”며 “국정화는 다양성을 추구하는 민주주의 원칙에 맞지 않는다”고 다시 한번 국정화 반대 의사를 피력했다.


‘대한민국 수립’인가 ‘대한민국 정부 수립’인가를 주제로 거리강연을 했던 이 교수는 이명박 정부 때부터 논란이 된 ‘1948년 건국설’에 대해 헌법 전문(前文)을 가지고 문제점을 지적했다. 그는 “‘유구한 역사와 전통에 빛나는 대한민국은 3·1운동으로 건립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법통과 불의에 항거한 4·19 민주이념을 계승한다’고 헌법 전문에 나와 있다”며 “뉴라이트 계열이 주장하는 대로 1948년을 건국으로 하고 싶으면 국민의 동의를 얻어 헌법을 고쳐야 한다”고 말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이 헌법을 고치면서 ‘삼일운동으로 대한민국을 건립한다’는 내용을 빼버리고 ‘위대한 삼일 독립정신을 계승하여’라는 말만 넣었습니다. 민주화 운동이 일어난 1987년 ‘대한민국 임시정부를 계승한다’는 문구를 다시 넣은 겁니다.” 이 교수는 지난달 국사편찬위원회 70주년 기념행사에서 뉴라이트 인사로 분류되는 박근혜 정부 초대 국사편찬위원장이었던 유영익 연세대 명예교수를 만난 일도 전했다. 그는 “유 교수도 건국설에 관한 제 논문을 읽었는데 제 얘기가 정확하다고 하더라”면서 “역사를 제대로 알면 교과서에 이런 내용을 싣겠다는 얘기가 나올 수 없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국정교과서에서 1948년 건국설을 채택하면 앞으로 역사투쟁이 벌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2008년 발의됐다가 2012년 자동폐기된 ‘건국유공자예우에관한법률안’이 재등장할 가능성이 있다. 그 법에 의해 건국 공로 후보자로 상정될 수 있는 단체는 민족통일총본부를 비롯해 서북청년회 등이 포함된다”면서 “해방 후 반공 일선에서 친일경력을 지운 자들이 독립 유공자들과 같은 반열에 오른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 교수는 역사교과서 국정화와 테러방지법 강행 처리에 이어 사이버테러방지법까지 몰아붙이고 있는 현 정부가 “연성 파시즘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각성해야 한다”면서 “언론의 책임도 크다”고 했다. 그는 “새누리당이 이 나라를 잘 추스르고 나갈 수 있을지 회의적”이라며 “그래서 이번 4·13 총선, 내년 대선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보수정권 8년 동안 분배를 중시하는 진보정권보다 경제성장을 하지 못했어요. 남북관계도 개성공단을 폐쇄시킬 정도로 악화됐고, 빈부격차도 심화되고 있는 이런 사회가 우리가 원한 사회는 아닙니다. 복지공약을 지키려면 증세해야 하는데 이 정권은 자본의 포로가 됐으니 정권을 교체해야죠.”


이 교수는 한완상 전 부총리, 지선 스님 등 정치·언론·종교계 원로들이 범야권 연대를 위해 지난 2월 조직한 ‘다시민주주의포럼’의 공동대표도 맡고 있다. 그는 “당 차원의 연대는 무산됐지만 총선 승리를 위해 야권후보 단일화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게시물 910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이승만 임시정부 대통령 탄핵 알린 '… 관리자 10:35 28
백범 묻힌 효창공원 국가 관리 묘역으로 -… 관리자 2018-12-12 101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204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238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567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577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681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855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880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863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926
“난징 위안소기념관 한국어 설명 너무 답… 관리자 2018-11-02 1144
김자동 회장 "두 번째 회고록, 임시정부에 … 관리자 2018-10-31 1199
대한민국 100년 역사에 바치는 헌사-내일신… 관리자 2018-10-31 1176
“100돌 앞둔 임시정부 몸으로 겪은 이가 … 관리자 2018-10-31 1159
'임시정부 소년' 김자동 회장 "… 관리자 2018-10-18 1580
"나는 임시정부의 품 안에서 태어나고 자랐… 관리자 2018-10-18 1540
‘임시정부 품에서 자란 소년’ 90세에 회… 관리자 2018-10-18 1527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17일 회고록 출판… 관리자 2018-10-13 1808
[단독] 서울시 ‘효창 독립공원’ 걸림돌 … 관리자 2018-10-13 183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7)한국 정치 ‘흑… 관리자 2018-10-13 186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6)버치의 통치과… 관리자 2018-10-13 189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5)“끝이 아니라 … 관리자 2018-10-13 161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4)“우리 목적에 … 관리자 2018-10-13 1544
박근혜 국정원, 독립운동가 여운형 기념사… 관리자 2018-10-13 1508
“여성 독립운동가 활약상 뒤늦게 알고 부… 관리자 2018-10-13 1656
청와대에 김구 선생 초상화와 글씨가 걸린 … 관리자 2018-10-13 1765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3031
835 의열단 핵심참모 류자명·정운익·권애라 … 관리자 2018-02-26 2625
834 ‘친일행위’ 동아일보 김성수, 건국공로훈… (1) 관리자 2018-02-14 3828
833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 가동…이총리, 민간… 관리자 2018-02-13 3364
832 “임정 정신은 통합…이승만부터 김원봉까… 관리자 2018-02-09 4335
831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 관리자 2018-01-31 5326
830 대구와 샌프란시스코의 독립운동을 이끈 ‘… 관리자 2018-01-31 4396
829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4895
82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6670
827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7344
826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6777
825 여운형 기념사업회, 서거 70주기에 기념관… 관리자 2017-11-29 5680
824 연해주 무장 독립운동 조응순 선생 ‘건국… 관리자 2017-11-16 6162
823 안중근기념관 있던 驛舍 허물어… “재개관… 관리자 2017-10-26 8014
822 조동걸 국민대 교수 별세…독립운동사 연구… 관리자 2017-10-18 7293
821 "아는 여성독립운동가는 유관순뿐... 동풍… 관리자 2017-09-15 10442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