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할아버지의 독립운동 더 연구하고 싶어” -경향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04-18 12:02
조회(4916)
#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code=940100&artid=20… (1147)
ㆍ독립운동가 손녀들 파리서 상봉





독립운동가 손녀 5명이 11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한자리에 모였다.


윤봉길 의사의 손녀 윤주경씨(독립기념관장·사진 오른쪽), 일본의 한국 침략 부당성을 유럽에 알리고 유럽지역 정보를 수집해 임시정부에 보고한 서영해 선생의 손녀 스테파니 왕(오스트리아 거주·오른쪽 두번째), 임시정부 부주석을 지낸 김규식 선생의 손녀 김수옥씨(우사 김규식연구회 부회장·가운데), 충칭임시정부 외무부장 조소앙 선생의 외손녀 김상용씨(국민대 교수·맨 왼쪽), 김의한·정정화의 손녀이자 김가진 선생의 증손녀 김선현씨(대한민국 임시정부기념사업회 이사·왼쪽 두번째)가 주인공들이다.


이들이 한자리에 모일 수 있었던 것은 독립기념관과 국민대, 파리7대학(디드로 대학)이 이날 파리7대학에서 공동 주최한 ‘한·불수교 130주년 기념 심포지엄’에 초청됐기 때문이다. 특히 서영해 선생 손녀들의 존재는 2005년 4월19일자 경향신문 보도로 처음 알려졌으며, 지난해 ‘주간경향’을 통해 그 존재가 처음으로 확인됐다.


스테파니 왕은 “할아버지를 단순히 저널리스트로만 알았지 한국 독립운동에 이렇게 기여했는지는 잘 몰랐다”며 “할아버지가 너무 자랑스럽고, 손녀일 뿐인데도 이렇게 환대해줘 고맙다”고 말했다. 그는 현재 생물 연구원으로 있지만 할아버지에 대해 더 많은 연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게시물 829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184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1162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2398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2386
754 “살아있을 땐 꿈을 꿔야지” -한겨레신문 관리자 2016-08-12 1284
753 <인터뷰> 호주 시드니 소녀상 주역 … 관리자 2016-08-12 2385
752 글자마다 치밀한 일제 ‘무단통치의 야심’… 관리자 2016-08-12 2337
751 헤이그 밀사 이상설 선생 기념관 추진 -경… 관리자 2016-08-12 2218
750 독립운동가들에게 편지 써 보세요. <백… 관리자 2016-05-17 4271
749 건국대, 김구 피살 42일 전 ‘마지막 공식 … 관리자 2016-05-11 4469
748 [이만열 칼럼] 4월 11일, 대한민국 임시정… 관리자 2016-04-19 5483
747 "대한민국 근간은 1919년 임시정부"…SBS … 관리자 2016-04-18 5204
746 100년 전 파리의 할아버지 흔적을 찾다 -경… 관리자 2016-04-18 5108
745 “할아버지의 독립운동 더 연구하고 싶어”… 관리자 2016-04-18 4917
744 '한국독립운동과 프랑스' 참석한… 관리자 2016-04-12 5241
743 "대한민국 건국과 헌법 뿌리는 임시정부" -… 관리자 2016-04-12 4771
742 [한수진의 SBS 전망대] 관리자 2016-04-11 4937
741 ‘한국사 국정화 반대 거리 강좌’ 묶어 책… 관리자 2016-04-06 2776
740 [기고] 임정, 이승만과 그 추종자의 차이 /… 관리자 2016-04-06 2104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