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독립운동가들에게 편지 써 보세요. <백년편지1> 책 발간 -대자보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05-17 16:10
조회(5369)
#1 http://m.jabo.co.kr/a.html?uid=36053§ion=sc8§ion2= (1266)

[책동네]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사업회의 <백년편지1>, 독립운동가 삶 이해

1919년 3.1운동이 일어나고 달포 남짓 지난, 1919년 4월 13일 애국지사들이 중국 상하이에 모여 대한민국 임시정부 선포식을 열었다. 오는 2019년 4월 13일이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을 맞는 해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2019년)을 맞아 지난2010년부터 2016년 4월 13일까지 후손들이 돌아가신 애국지사들에게 쓴 편지를 역은 첫 번째 책이 나왔다. (사)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가 편찬한 <백년편지1>(2016년 4월13일)는 독립운동가 후손, 교수, 역사학자, 고등학생, 초등학생, 중학생 등 220명이 참여했고, 이중 60편이 책에 실렸다. 오늘을 사는 후손들이 독립운동에 참여했던 선진들에게 편지 형식의 대화를 나누고 있다. 대부분의 편지들이 독립운동가의 진솔한 삶을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백년편지1>은 발신자는 생존해 있지만 수신자는 이미 돌아가신 분들이다. 편지형식을 띄었지만 종이 대신 전자우편 형식을 취했고, 개인적으로 주고받은 사적인 편지가 아니라 공개적 편지의 형식을 취했다.
 
먼저 독립운동가인 고 정정화 여성독립운동가의 손녀인 김선현 ㈜ 오토 대표이사의 글이 가슴에 와 닿는다.
 
“할머니, 오늘, 임정 생일을 맞아 할머니께서 남긴 책 <장강일기>를 펼쳐 들어요. 다시금 읽어도 할머니 품에 안겨 처음 만났던 생동하는 독립운동가 이야기들이 장강의 도도한 물결이 되어 흐르고 있어요. 할머니의 이야기는 저 뿐 만 아니라 많은 사람들 가슴 속에 오랫동안 그치지 않는 젖줄로 흐를 것이라고 믿어요. 2010년 4월 13일, 끝없는 그리움과 존경을 담아 손녀딸 선현 올림” -본문 중에서
 
 20대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서울 노원을 3선(17대 19대 20대)인 더민주당 우원식 의원도 외할아버지인 고 김한 독립운동가에게 글을 남겼다. 독립운동가 김한 선생의 셋째 딸 김예정씨가 우원식 의원의 모친이기 때문이다. 김한 독립운동가는 김상옥 열사의 종로경찰서 폭파사건에 연루돼 투옥됐고, 1심 재판 최후진술에서 한 시간 가량 자신의 사회관과 총독정치를 비판해 당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우원식 의원은 편지글 중에서 1923년 <동아일보>에 보도한 할아버지의 최후 진술 기사를 소개했다.
 
“김한은 얼굴에 세상을 비웃는 듯한 빛을 띠고 침착한 태도로 일어나서 대략한 시간 동안이나 흐르는 물같이 유창한 일본말로 자기의 사회관과 총독정치의 비평을 하였는데 방청석은 물론 재판장까지 그의 조리 있고 힘 있는 진술에 고개를 숙여 고요히 듣게 되었다. 2011년 10월 4일 외손 우원식” -본문 중에서
 
정명아 서울역사박물관 전시과장은 매헌 윤봉길 의사에게 글을 썼다. 정씨는 윤봉길 의사에게 편지글을 쓴 이유에 대해 1970년 후반인 어느 날 부모님을 따라 첫 번째 나들이를 했던 곳이 윤봉길 기념관과 의사의 생가였고, 윤 의사에 대한 두 번째의 특별한 기억이 상해임시정부를 주제로 한 ‘홍구공원의 그 장렬한 의거’전시회였다는 것이다. 여기에서 의거를 결행하기 전 두 아들에게 남긴 ‘강보에 싸인 어린 두 병정에게’라는 유시가 가슴 속 깊이 새겨졌기 때문이었다.
 
“사형 목전에 둔 아들에게 수의를 지어 보내며, 목숨을 구걸하지 말고 당당히 죽으라고 하시던 안중근 의사의 어머님의 편지에나 비견될, 천륜으로 맺어진 육친사이에 오고 갈수 있는 가장 적절한 유시가 당신의 목소리로 전시장에 울려 퍼질 때마다 가슴 속 깊은 곳에서 올라오는 큰 울림이 있었습니다. 2015년 6월 9일 정명아 올림” -본문 중에서
 
 이 외에도 <백년편지1> 내용 속에는 백범 김구, 백하 김대락, 최재형, 홍범도 강우규, 안중근, 이회영,이동휘, 장준하, 지청천, 신채호, 이봉창, 조봉암, 김준엽, 윤동주, 김마라아, 유관순, 남궁억, 한용운 등 독립운동가들에게도 살아 있는 후손들이 쓴 편지글들이 수록됐다.
 
 백년편지발간위원회 편집위원을 맡아 <백년편지1>을 엮은 이윤옥 한일문화어울림연구소장도 2016년3월 13일(1919년) 간도 용정만세운동의 날 글을 남겼다.
 
“‘백년편지’를 통해 선열들의 뜨거운 애국심을 확인하고 후손된 도리로 굳건한 나라사랑 정신을 다시금 다짐하는 계기로 삼았으면 한다. <백년편지1>에서는 60통만을 다루었지만 앞으로 백년편지에 보내준 글을 순차적으로 다루겠다.” -본문 중에서
 
백년편지는 지난 2010년 4월 13일부터 오는 2019년 4월 13일까지 보내온 편지를 앞으로 계속 책으로 엮게 된다. 평소 존경한 독립운동가에게 A4 1~2장 분량으로 자유로운 편지글을 쓰면 된다. 연락처는 대한민국임시정부 기념사업회(02-3210-0411)이다.

게시물 908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179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201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532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539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640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732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751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732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822
“난징 위안소기념관 한국어 설명 너무 답… 관리자 2018-11-02 1055
김자동 회장 "두 번째 회고록, 임시정부에 … 관리자 2018-10-31 1138
대한민국 100년 역사에 바치는 헌사-내일신… 관리자 2018-10-31 1115
“100돌 앞둔 임시정부 몸으로 겪은 이가 … 관리자 2018-10-31 1103
'임시정부 소년' 김자동 회장 "… 관리자 2018-10-18 1543
"나는 임시정부의 품 안에서 태어나고 자랐… 관리자 2018-10-18 1510
‘임시정부 품에서 자란 소년’ 90세에 회… 관리자 2018-10-18 149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17일 회고록 출판… 관리자 2018-10-13 1775
[단독] 서울시 ‘효창 독립공원’ 걸림돌 … 관리자 2018-10-13 179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7)한국 정치 ‘흑… 관리자 2018-10-13 182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6)버치의 통치과… 관리자 2018-10-13 185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5)“끝이 아니라 … 관리자 2018-10-13 1586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4)“우리 목적에 … 관리자 2018-10-13 1508
박근혜 국정원, 독립운동가 여운형 기념사… 관리자 2018-10-13 1476
“여성 독립운동가 활약상 뒤늦게 알고 부… 관리자 2018-10-13 1621
청와대에 김구 선생 초상화와 글씨가 걸린 … 관리자 2018-10-13 1727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2992
833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 가동…이총리, 민간… 관리자 2018-02-13 3355
832 “임정 정신은 통합…이승만부터 김원봉까… 관리자 2018-02-09 4331
831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 관리자 2018-01-31 5317
830 대구와 샌프란시스코의 독립운동을 이끈 ‘… 관리자 2018-01-31 4390
829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4892
82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6662
827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7337
826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6768
825 여운형 기념사업회, 서거 70주기에 기념관… 관리자 2017-11-29 5668
824 연해주 무장 독립운동 조응순 선생 ‘건국… 관리자 2017-11-16 6152
823 안중근기념관 있던 驛舍 허물어… “재개관… 관리자 2017-10-26 8006
822 조동걸 국민대 교수 별세…독립운동사 연구… 관리자 2017-10-18 7288
821 "아는 여성독립운동가는 유관순뿐... 동풍… 관리자 2017-09-15 10428
820 [나는 역사다] 일제 식민통치 심장 겨눴던 … 관리자 2017-09-12 7948
819 항일민족교육자 윤윤기 선생 따님 윤종순 … 관리자 2017-09-07 8532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