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왜냐면] 카자흐스탄에 방치된 홍범도 장군 묘소 / 김상욱 -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09-13 16:39
조회(5367)
#1 http://www.hani.co.kr/arti/opinion/because/761146.html (1712)
김상욱
유라시아고려인연구소 수석연구원

 




카자흐스탄의 옛 수도 크질오르다에 있는 홍범도 장군 묘소. 보도블록 틈 사이로 잡초가 무성하다. 사진제공 김상욱

카자흐스탄의 옛 수도 크질오르다에 있는 홍범도 장군 묘소. 보도블록 틈 사이로 잡초가 무성하다. 사진제공 김상욱



한 지상파 방송 프로그램 제작을 위해 카자흐스탄의 옛 수도 크질오르다를 다녀왔다.

 


중앙아시아의 벼 생산 중심지로 유명한 이 도시 주변에는 고려인들이 건설한 많은 집단농장(콜호스)들이 있다. 이곳은 항일 독립운동의 전설적인 영웅, 홍범도 장군의 유해가 모셔져 있는 곳이기도 하다. 봉오동 전투를 승리로 이끈 항일독립투사 홍범도 장군은 당시, 동포들과 함께 이곳으로 이주해 말년에 조선극장의 경비 책임을 맡으시다 운명하셨다.

 


그 후 홍범도 장군은 조선극장 무대에서 연극 ‘홍범도’로 다시 부활하여 고려인 동포들의 가슴속에 살아왔다. 한-소 수교 이후에는 우리 정부가 주도한 홍범도 장군의 묘소 성역화 사업으로 동포들과 현지인들의 기억 속에 다시 살아났고 지금까지 이르고 있다.

 


그러나 지난 2일 방문한 홍범도 장군의 묘소는 잡초와 무너진 울타리, 깨진 보도블록, 빛바랜 안내판으로 방문자의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문득, 이 앞을 지나다니는 현지인들은 이를 보고 무슨 생각을 할까 하는 생각이 스쳤다. 순간 얼굴이 뜨거워졌다. 현지 정부는 크질오르다의 한 거리를 ‘홍범도 거리’로 명명하기까지 했는데, 우리는 그분의 묘소 앞 잡초도 뽑지 못할 정도로 무관심하다.

 


카자흐스탄에는 동포단체의 활동이 왕성하고, ‘독립유공자후손회’도 조직되어 있어서 매년 10월이면 보훈처의 예산 지원으로 ‘순국선열의 날’ 행사를 주관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는 10월25일은 홍범도 장군의 서거 73주기이다. 그의 묘소가 깨끗하게 단장되어 있기를 기대해 본다.
게시물 908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179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201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532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539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640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732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751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732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822
“난징 위안소기념관 한국어 설명 너무 답… 관리자 2018-11-02 1055
김자동 회장 "두 번째 회고록, 임시정부에 … 관리자 2018-10-31 1138
대한민국 100년 역사에 바치는 헌사-내일신… 관리자 2018-10-31 1115
“100돌 앞둔 임시정부 몸으로 겪은 이가 … 관리자 2018-10-31 1103
'임시정부 소년' 김자동 회장 "… 관리자 2018-10-18 1543
"나는 임시정부의 품 안에서 태어나고 자랐… 관리자 2018-10-18 1510
‘임시정부 품에서 자란 소년’ 90세에 회… 관리자 2018-10-18 149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17일 회고록 출판… 관리자 2018-10-13 1775
[단독] 서울시 ‘효창 독립공원’ 걸림돌 … 관리자 2018-10-13 179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7)한국 정치 ‘흑… 관리자 2018-10-13 182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6)버치의 통치과… 관리자 2018-10-13 185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5)“끝이 아니라 … 관리자 2018-10-13 1586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4)“우리 목적에 … 관리자 2018-10-13 1508
박근혜 국정원, 독립운동가 여운형 기념사… 관리자 2018-10-13 1476
“여성 독립운동가 활약상 뒤늦게 알고 부… 관리자 2018-10-13 1621
청와대에 김구 선생 초상화와 글씨가 걸린 … 관리자 2018-10-13 1727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2992
86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3510
862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2719
861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2893
860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3310
85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3303
85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⑭‘서북청년단’ … 관리자 2018-07-10 2749
857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⑬무너지는 좌·우의… 관리자 2018-07-10 2789
856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⑫‘한민당 코트’를… 관리자 2018-07-10 2411
855 한완상,"친일에 기반한 대한민국 주류, 3·… 관리자 2018-07-06 2586
854 효창공원의 민족공원화, 노무현 정부가 처… 관리자 2018-07-06 2562
853 국립묘지 묻힌 친일파 63명…독립운동가는 … 관리자 2018-07-06 2607
852 文대통령 관리자 2018-07-03 2736
851 독립군의 어린 신부·반독재 투사의 아내…… 관리자 2018-07-03 3096
850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⑪서로 이용한 미군… 관리자 2018-06-18 2698
849 "김구·김규식의 남북협상은 현실적 선택…… 관리자 2018-04-18 3711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