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시론]건국절 제정이 필요 없는 이유 -경향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09-27 15:00
조회(3469)
#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926212004… (1090)

여당에서 ‘건국절’ 제정을 추진한다고 한다. 1948년 8월15일에 대한민국이 건국됐다며, 이를 기념하기 위해 새로 ‘건국절’을 제정한다는 것이다. 건국절 제정은 이명박 정부 때 시도한 일이 있었다. ‘광복절’이란 국경일을 없애고, 그 대신에 ‘건국절’로 하자는 것이 핵심이었다. 이는 실현되지 못했다. 이를 다시 추진하려는 것이다.




[시론]건국절 제정이 필요 없는 이유



실현되지 못한 데는 이유가 있었다. 무엇보다도 역사적 사실이 아니기 때문이다. 1948년 8월15일은 대한민국을 건국한 것이 아니다.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날이다. 대한민국이란 나라는 1919년 4월11일 중국 상해에서 건립됐다. 같은 해 3월1일 ‘독립국’임을 선언한 독립선언이 발표된 후, 상해에서 독립국의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정하고, 임시정부를 수립했다. 이것이 대한민국 임시정부다.


다시 ‘건국절’ 제정을 추진하려고 하지만, 알아두어야 할 것이 있다. 이미 ‘건국’을 기념하는 국경일이 있다는 점이다. ‘개천절’이 그것이다. 개천절을 국경일로 정한 것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였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19년 12월 국무회의에서 국경일 제정을 논의했고, 국회 역할을 하던 임시의정원의 결의를 거쳐 3·1절(3월1일), 헌법발포일(4월11일), 개천절(음력 10월3일)을 국경일로 정했다. 3·1절은 독립을 선언한 날, 헌법발포일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헌법을 공포한 날, 개천절은 단군이 건국한 것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1919년 4월11일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결정하였지만 이를 ‘건국’이라 표현하지 않은 데는 이유가 있었다. ‘대한민국’을 건립했다고 해서 이를 건국이라고 한다면, 남들은 한국민족이 1919년에 처음 국가를 세운 것으로 알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개천절을 국경일로 정한 데도 이유가 있었다. 우리 민족은 반만년 전에 이미 국가를 건립해 조직적 정치생활을 해 온 문화민족이라는 것을 세계만방에 알리기 위해서였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는 매년 음력 10월3일에 기념식을 거행했고, 그때마다 독립신문에서는 개천절의 의미를 ‘건국기념일’ 또는 ‘건국기원절’이라고 했다.


대한민국 정부도 국경일을 제정했다. 1949년 10월1일 “국경일에 관한 법률”(법률 제53호)을 통해 3·1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을 국경일로 공포한 것이다. 이 중 제헌절과 광복절은 새롭게 제정한 것이고, 3·1절과 개천절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제정한 것을 그대로 이어받은 것이다.


알아두어야 할 것이 하나 더 있다. ‘건국절’을 제정하려고 하지만, 이는 이미 기념하고 있다는 점이다. 광복절이 바로 그것이다. 광복절에는 두 가지 의미가 담겨져 있다. 1945년 8월15일의 해방, 1948년 8월15일의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동시에 기념하고 있는 것이 광복절이다.


1948년 9월 국무회의에서 국경일을 제정할 때, 8월15일을 기념하는 명칭은 ‘독립기념일’로 되어 있다.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해 자주독립을 이루었다는 의미였다. 그런데 8월15일은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한 날이기도 하고, 1945년에 해방된 날이기도 했다. 그 이전에 즉 1946년과 1947년에도 8월15일에 기념식을 가졌는데, 그 명칭은 ‘해방기념일’이었다. 8월15일이 가지고 있는 ‘해방’과 ‘정부 수립’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동시에 담을 수 있는 용어가 필요했다. 이에 따라 ‘빛을 되찾다’ ‘잃었던 주권을 되찾다’는 뜻의 ‘광복절’이란 명칭으로 바꾼 것이다.


역사적 사실도 아니고, 더욱이 이미 기념하고 있는 국경일이 있다. 건국절 제정, 불필요한 일이다. 대한민국을 건립했지만, 이를 건국이라 하지 않고, 단군이 건국한 것으로 ‘건국기념일’을 정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지도자들의 지혜와 정신이 그리워진다.




게시물 850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⑪서로 이용한 미군… 관리자 2018-06-18 287
"김구·김규식의 남북협상은 현실적 선택…… 관리자 2018-04-18 1422
남북협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 열려 -아주… 관리자 2018-04-18 1439
[한시준 교수의 '대한민국 임시정부 1… 관리자 2018-04-13 1746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②미 러브콜과 여운… 관리자 2018-04-09 1846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① 맥아더 때문이었… 관리자 2018-04-02 2011
신암선열공원 5월1일 국립묘지로 다시 태어… 관리자 2018-03-15 2278
805 왜 말하려 하지 않는가, 조선반도 오빠언니… 관리자 2017-08-08 3903
804 박근혜에게 직격탄 날린 광복군…“탄핵은 … 관리자 2017-08-08 5306
803 민청학련 남민전으로 오랜 옥고 치른 ‘민… 관리자 2017-07-28 5578
802 신냉전 기류 휩싸인 한반도 ‘몽양’에게 … 관리자 2017-07-17 6576
801 “나라 위한 의병, 보훈정책의 방향을 제시… 관리자 2017-06-23 7655
800 임정요인 후손들, 올 추석에는 북녘 성묘가… 관리자 2017-06-21 7219
799 ‘김구 판박이’ 32살 증손자 “3·1 운동… 관리자 2017-06-20 8931
798 "3·1운동과 임시정부, 동아일보 100주년은… 관리자 2017-06-14 8924
797 올해 현충일엔 정부 각료 효창원도 참배해… 관리자 2017-06-02 10966
796 해남도 조선촌 유해 발굴해 일본군 범죄 철… 관리자 2017-06-01 10065
795 역사 속에 잊혀진 독립운동가 임 빌리버 추… 관리자 2017-05-30 10836
794 한-중 한방의료봉사로 친선다진다 [세종의 … 관리자 2017-05-15 9946
793 대한민국 임시정부 탄생의 '산파'… 관리자 2017-05-11 10159
792 [입법예고]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관리자 2017-04-21 5230
791 "오늘은 조국 독립운동에 앞선 대한민국 임… 관리자 2017-04-13 6313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