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시론]건국절 제정이 필요 없는 이유 -경향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09-27 15:00
조회(3671)
#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0926212004… (1175)

여당에서 ‘건국절’ 제정을 추진한다고 한다. 1948년 8월15일에 대한민국이 건국됐다며, 이를 기념하기 위해 새로 ‘건국절’을 제정한다는 것이다. 건국절 제정은 이명박 정부 때 시도한 일이 있었다. ‘광복절’이란 국경일을 없애고, 그 대신에 ‘건국절’로 하자는 것이 핵심이었다. 이는 실현되지 못했다. 이를 다시 추진하려는 것이다.




[시론]건국절 제정이 필요 없는 이유



실현되지 못한 데는 이유가 있었다. 무엇보다도 역사적 사실이 아니기 때문이다. 1948년 8월15일은 대한민국을 건국한 것이 아니다. 대한민국 정부가 수립된 날이다. 대한민국이란 나라는 1919년 4월11일 중국 상해에서 건립됐다. 같은 해 3월1일 ‘독립국’임을 선언한 독립선언이 발표된 후, 상해에서 독립국의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정하고, 임시정부를 수립했다. 이것이 대한민국 임시정부다.


다시 ‘건국절’ 제정을 추진하려고 하지만, 알아두어야 할 것이 있다. 이미 ‘건국’을 기념하는 국경일이 있다는 점이다. ‘개천절’이 그것이다. 개천절을 국경일로 정한 것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였다.


대한민국 임시정부는 1919년 12월 국무회의에서 국경일 제정을 논의했고, 국회 역할을 하던 임시의정원의 결의를 거쳐 3·1절(3월1일), 헌법발포일(4월11일), 개천절(음력 10월3일)을 국경일로 정했다. 3·1절은 독립을 선언한 날, 헌법발포일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헌법을 공포한 날, 개천절은 단군이 건국한 것을 기념하기 위한 것이다.


1919년 4월11일 국호를 ‘대한민국’으로 결정하였지만 이를 ‘건국’이라 표현하지 않은 데는 이유가 있었다. ‘대한민국’을 건립했다고 해서 이를 건국이라고 한다면, 남들은 한국민족이 1919년에 처음 국가를 세운 것으로 알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었다.


개천절을 국경일로 정한 데도 이유가 있었다. 우리 민족은 반만년 전에 이미 국가를 건립해 조직적 정치생활을 해 온 문화민족이라는 것을 세계만방에 알리기 위해서였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는 매년 음력 10월3일에 기념식을 거행했고, 그때마다 독립신문에서는 개천절의 의미를 ‘건국기념일’ 또는 ‘건국기원절’이라고 했다.


대한민국 정부도 국경일을 제정했다. 1949년 10월1일 “국경일에 관한 법률”(법률 제53호)을 통해 3·1절, 제헌절, 광복절, 개천절을 국경일로 공포한 것이다. 이 중 제헌절과 광복절은 새롭게 제정한 것이고, 3·1절과 개천절은 대한민국 임시정부에서 제정한 것을 그대로 이어받은 것이다.


알아두어야 할 것이 하나 더 있다. ‘건국절’을 제정하려고 하지만, 이는 이미 기념하고 있다는 점이다. 광복절이 바로 그것이다. 광복절에는 두 가지 의미가 담겨져 있다. 1945년 8월15일의 해방, 1948년 8월15일의 대한민국 정부 수립을 동시에 기념하고 있는 것이 광복절이다.


1948년 9월 국무회의에서 국경일을 제정할 때, 8월15일을 기념하는 명칭은 ‘독립기념일’로 되어 있다.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해 자주독립을 이루었다는 의미였다. 그런데 8월15일은 대한민국 정부를 수립한 날이기도 하고, 1945년에 해방된 날이기도 했다. 그 이전에 즉 1946년과 1947년에도 8월15일에 기념식을 가졌는데, 그 명칭은 ‘해방기념일’이었다. 8월15일이 가지고 있는 ‘해방’과 ‘정부 수립’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동시에 담을 수 있는 용어가 필요했다. 이에 따라 ‘빛을 되찾다’ ‘잃었던 주권을 되찾다’는 뜻의 ‘광복절’이란 명칭으로 바꾼 것이다.


역사적 사실도 아니고, 더욱이 이미 기념하고 있는 국경일이 있다. 건국절 제정, 불필요한 일이다. 대한민국을 건립했지만, 이를 건국이라 하지 않고, 단군이 건국한 것으로 ‘건국기념일’을 정한 대한민국 임시정부 지도자들의 지혜와 정신이 그리워진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624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640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60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571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69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68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709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79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4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932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243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28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51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430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6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37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400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402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396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63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733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601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808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5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786
838 '항일 전시관'으로 변신한 안국… 관리자 2018-03-02 2137
837 [3·1절 기획]‘신한촌’엔 남·북·고려인… 관리자 2018-03-02 2251
836 ‘건국 100돌’ 역사 바로세우기 속도 낸다… 관리자 2018-02-28 1731
835 의열단 핵심참모 류자명·정운익·권애라 … 관리자 2018-02-26 2156
834 ‘친일행위’ 동아일보 김성수, 건국공로훈… (1) 관리자 2018-02-14 3453
833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 가동…이총리, 민간… 관리자 2018-02-13 3099
832 “임정 정신은 통합…이승만부터 김원봉까… 관리자 2018-02-09 3929
831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 관리자 2018-01-31 4772
830 대구와 샌프란시스코의 독립운동을 이끈 ‘… 관리자 2018-01-31 3881
829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4435
82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6231
827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6973
826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6298
825 여운형 기념사업회, 서거 70주기에 기념관… 관리자 2017-11-29 5222
824 연해주 무장 독립운동 조응순 선생 ‘건국… 관리자 2017-11-16 5869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