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제2회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 -신한국문화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10-05 15:38
조회(6158)
#1 http://www.koya-culture.com/mobile/article.html?no=105191 (1578)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조선의 여성독립운동가로서 한국에 널리 알려져 있는 분은 유관순 열사로 그 밖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윤옥 시인은 여성독립운동가를 널리 알리기 위헤 현재 120명의 여성독립운동가의 삶을 추적하여 세상에 알리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2014년 시화전에 이어 이번에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건 30명의 항일여성독립운동가들을 소개합니다. 역사 속에 묻혀있는 여성들을 시와 그림으로 배워 보지 않으시렵니까?”

이것은 일본 고려박물관에서 올 11월 2일부터 2017년 1월 29일까지 전시 예정인 “2016년 기획전 <침략에 저항한 불굴의 조선여성들(侵略に抗う不屈の朝鮮女性たち)(2) - 그림 이무성 한국화가, 시 이윤옥>에 적혀 있는 글이다.

필자는 지난 8월 말, 도쿄 고려박물관 <조선여성사연구회>를 찾았다. 이들은 일제의 조선침략의 역사를 반성하는 모임으로 일본의 양심 있는 시민단체이다. 이곳에서는 2014년 1월 29일부터 3월 30일까지 제1회 <시와 그림으로 보는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을 연바 있다.

“1회 전시회 반응이 아주 좋았습니다. 하루 평균 19명 정도가 전시회장을 찾았지요. 그러나 이곳 고려박물관이 있는 신오쿠보에는 몇 해 전부터 헤이트스피치(혐한주의)들이 활개를 치는 바람에 일본인들의 발걸음도 눈에 띄게 줄어들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그때 인기를 끌었던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을 마련하고자합니다.” 조선여성사연구회 간사를 맡은 와타나베 야스코 씨는 필자의 방문을 반기며 이렇게 말했다.


 




뜻있는 시민들이 꾸려가는 고려박물관은 모두가 자원봉사로 활동하고 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날 고려박물관을 지키는 자원봉사자들은 더위도 잊은 채 ‘일제의 조선 침략’을 알리는 일에 발 벗고 나서서 뛰고 있는 것을 보면서 가슴이 뭉클했다.

제1회 항일여성독립동가 시화전 때에 강연회도 1회 가졌는데 그때 고려박물관을 찾은 사람들은 170명 정도로 고려박물관 건립 이래(당시 23주년) 최고의 인파가 몰렸다고 박물관 쪽은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필자의 강연 뒤에 설문지를 받았는데 대부분의 일본인들은 “일제의 침략 역사 사실을 몰랐다. 한국인들에게 너무 큰 죄를 졌다”는 반응이었다. 이번 제2회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을 통해서도 많은 일본인들이 과거 제국주의 시절 일본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에 저지른 죄악상을 이해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제 2회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과 강연회>

* 곳 : 일본 도쿄 고려박물관
* 때 : 2016년 11월 2일 ~ 2017년 1월 29일
* 기념강연 : 2017년 1월 14일
* 한국 연락처 : 02-733-5027, 일본 연락처 : 03-5272-3510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54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56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51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493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650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25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667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74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0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872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191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24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01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375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1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31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347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362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35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57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664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536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755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0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740
838 '항일 전시관'으로 변신한 안국… 관리자 2018-03-02 2131
837 [3·1절 기획]‘신한촌’엔 남·북·고려인… 관리자 2018-03-02 2247
836 ‘건국 100돌’ 역사 바로세우기 속도 낸다… 관리자 2018-02-28 1726
835 의열단 핵심참모 류자명·정운익·권애라 … 관리자 2018-02-26 2085
834 ‘친일행위’ 동아일보 김성수, 건국공로훈… (1) 관리자 2018-02-14 3425
833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 가동…이총리, 민간… 관리자 2018-02-13 3079
832 “임정 정신은 통합…이승만부터 김원봉까… 관리자 2018-02-09 3904
831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 관리자 2018-01-31 4758
830 대구와 샌프란시스코의 독립운동을 이끈 ‘… 관리자 2018-01-31 3876
829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4395
82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6221
827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6966
826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6292
825 여운형 기념사업회, 서거 70주기에 기념관… 관리자 2017-11-29 5219
824 연해주 무장 독립운동 조응순 선생 ‘건국… 관리자 2017-11-16 5866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