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제2회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 -신한국문화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10-05 15:38
조회(6520)
#1 http://www.koya-culture.com/mobile/article.html?no=105191 (1803)

[신한국문화신문=이윤옥 기자] “조선의 여성독립운동가로서 한국에 널리 알려져 있는 분은 유관순 열사로 그 밖에는 잘 알려져 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상황에서 이윤옥 시인은 여성독립운동가를 널리 알리기 위헤 현재 120명의 여성독립운동가의 삶을 추적하여 세상에 알리는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2014년 시화전에 이어 이번에 조국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건 30명의 항일여성독립운동가들을 소개합니다. 역사 속에 묻혀있는 여성들을 시와 그림으로 배워 보지 않으시렵니까?”

이것은 일본 고려박물관에서 올 11월 2일부터 2017년 1월 29일까지 전시 예정인 “2016년 기획전 <침략에 저항한 불굴의 조선여성들(侵略に抗う不屈の朝鮮女性たち)(2) - 그림 이무성 한국화가, 시 이윤옥>에 적혀 있는 글이다.

필자는 지난 8월 말, 도쿄 고려박물관 <조선여성사연구회>를 찾았다. 이들은 일제의 조선침략의 역사를 반성하는 모임으로 일본의 양심 있는 시민단체이다. 이곳에서는 2014년 1월 29일부터 3월 30일까지 제1회 <시와 그림으로 보는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을 연바 있다.

“1회 전시회 반응이 아주 좋았습니다. 하루 평균 19명 정도가 전시회장을 찾았지요. 그러나 이곳 고려박물관이 있는 신오쿠보에는 몇 해 전부터 헤이트스피치(혐한주의)들이 활개를 치는 바람에 일본인들의 발걸음도 눈에 띄게 줄어들었습니다. 그래서 다시 그때 인기를 끌었던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을 마련하고자합니다.” 조선여성사연구회 간사를 맡은 와타나베 야스코 씨는 필자의 방문을 반기며 이렇게 말했다.


 




뜻있는 시민들이 꾸려가는 고려박물관은 모두가 자원봉사로 활동하고 있다.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던 날 고려박물관을 지키는 자원봉사자들은 더위도 잊은 채 ‘일제의 조선 침략’을 알리는 일에 발 벗고 나서서 뛰고 있는 것을 보면서 가슴이 뭉클했다.

제1회 항일여성독립동가 시화전 때에 강연회도 1회 가졌는데 그때 고려박물관을 찾은 사람들은 170명 정도로 고려박물관 건립 이래(당시 23주년) 최고의 인파가 몰렸다고 박물관 쪽은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필자의 강연 뒤에 설문지를 받았는데 대부분의 일본인들은 “일제의 침략 역사 사실을 몰랐다. 한국인들에게 너무 큰 죄를 졌다”는 반응이었다. 이번 제2회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을 통해서도 많은 일본인들이 과거 제국주의 시절 일본이 한국을 포함한 아시아에 저지른 죄악상을 이해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제 2회 항일여성독립운동가 시화전과 강연회>

* 곳 : 일본 도쿄 고려박물관
* 때 : 2016년 11월 2일 ~ 2017년 1월 29일
* 기념강연 : 2017년 1월 14일
* 한국 연락처 : 02-733-5027, 일본 연락처 : 03-5272-3510 


 



 

게시물 911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밀정의 총알 맞 고도 백범은 의연했다-경향… 관리자 2018-12-14 65
이승만 임시정부 대통령 탄핵 알린 '… 관리자 2018-12-13 77
백범 묻힌 효창공원 국가 관리 묘역으로 -… 관리자 2018-12-12 110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237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274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613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613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754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897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926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910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968
“난징 위안소기념관 한국어 설명 너무 답… 관리자 2018-11-02 1177
김자동 회장 "두 번째 회고록, 임시정부에 … 관리자 2018-10-31 1235
대한민국 100년 역사에 바치는 헌사-내일신… 관리자 2018-10-31 1211
“100돌 앞둔 임시정부 몸으로 겪은 이가 … 관리자 2018-10-31 1202
'임시정부 소년' 김자동 회장 "… 관리자 2018-10-18 1612
"나는 임시정부의 품 안에서 태어나고 자랐… 관리자 2018-10-18 1577
‘임시정부 품에서 자란 소년’ 90세에 회… 관리자 2018-10-18 1562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17일 회고록 출판… 관리자 2018-10-13 1846
[단독] 서울시 ‘효창 독립공원’ 걸림돌 … 관리자 2018-10-13 186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7)한국 정치 ‘흑… 관리자 2018-10-13 189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6)버치의 통치과… 관리자 2018-10-13 192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5)“끝이 아니라 … 관리자 2018-10-13 165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4)“우리 목적에 … 관리자 2018-10-13 1578
박근혜 국정원, 독립운동가 여운형 기념사… 관리자 2018-10-13 1541
“여성 독립운동가 활약상 뒤늦게 알고 부… 관리자 2018-10-13 1692
청와대에 김구 선생 초상화와 글씨가 걸린 … 관리자 2018-10-13 1795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3078
866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2656
865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3192
86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2937
86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3569
862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2745
861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2919
860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3370
85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3355
85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⑭‘서북청년단’ … 관리자 2018-07-10 2799
857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⑬무너지는 좌·우의… 관리자 2018-07-10 2857
856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⑫‘한민당 코트’를… 관리자 2018-07-10 2432
855 한완상,"친일에 기반한 대한민국 주류, 3·… 관리자 2018-07-06 2612
854 효창공원의 민족공원화, 노무현 정부가 처… 관리자 2018-07-06 2592
853 국립묘지 묻힌 친일파 63명…독립운동가는 … 관리자 2018-07-06 2637
852 文대통령 관리자 2018-07-03 2765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