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역사학계 원로들 “거의 모든 페이지 오류…이 누더기를 교과서라고”-경향신문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6-12-09 09:55
조회(1662)
#1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61208214603… (640)

ㆍ서중석·이만열·강만길 등 27명 국정교과서 폐기 성명…“5·16공약도 5군데 틀려”





역사학계 원로들이 8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정 역사교과서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viola@kyunghyang.com

역사학계 원로들이 8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국정 역사교과서의 즉각 폐기를 촉구하고 있다. 김영민 기자 viola@kyunghyang.com





 


“국정교과서가 방향성은 잘못됐어도 사실관계는 틀리지 않을 줄 알았어요. 그렇게 반대하는 것을 억지로 만들었으니 보고 또 보며 고치지 않겠나 싶었죠. 첫 페이지부터 읽으면서 너무 놀랐어요. 이런 누더기를 책이랍시고 만들다니….” 


 


8일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회관 ‘국정 역사교과서 폐기 촉구 역사학계 원로 기자회견’에 참석한 서중석 성균관대 명예교수는 “비전문가들이 중구난방으로 썼다. 폐기처분밖엔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이날 회견엔 이만열 숙명여대 명예교수, 이근수 경기대 명예교수, 안병욱 가톨릭대 명예교수, 윤경로 전 한성대 총장, 강만길 전 상지대 총장, 정구복 한국학중앙연구원 명예교수, 조광 고려대 명예교수, 서굉일 한신대 명예교수, 임헌영 민족문제연구소장, 강성호 한국서양사학회장 등이 참석했다. 성명에는 총 27명의 학자가 이름을 올렸다. 


 


이만열 교수는 “역사교과서 국정제 퇴보는 국격을 떨어뜨리려는 것”이라며 “단 하나의 역사관을 강요한다는 것은 민주사회에선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이 교수 등은 “현장검토본이 공개된 후 더더욱 폐기할 수밖에 없다고 생각했는데, 최근 어떻게든 되살리려는 움직임이 보여 원로들까지 나섰다”고 말했다. 


 


고교 <한국사> 부분을 검토한 서 교수는 “거의 모든 페이지에서 오류가 발견됐다”고 말했다. 1965년 한일기본조약은 기본문서 5개와 부속문서 25개로 이뤄졌는데 기본문서와 부속문서도 구분하지 못했고, 5·16혁명공약조차 다섯 군데나 틀렸다고 비판했다. 조선시대를 검토한 정구복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조선시대 기술은 검정 6종과 비교했을 때 최하등급”이라며 “최근 40년간 학회에서 연구된 생활사 서술은 전무하다”고 말했다. 중학교 세계사를 검토한 강성호 한국서양사학회장은 “집필을 폐쇄적으로 하다보니 관련 학회에 자문을 구하지도 못하고 최신연구동향도 반영하지 못해 검정교과서보다 오류가 많다”며 “다른 나라들은 세계사교육을 강화하고 있는데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 동남·서남아시아 부분은 사라졌다. 이런 교과서는 국익에 도움이 안된다”고 비판했다.


 


강만길 전 상지대 총장은 “검정교과서는 부정적 기술이 많아 자랑스러운 국가관을 심어주지 못한다”는 국정화 논리에 대해 “역사에서 일부러 부정적인 서술이나 찬양을 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역사는 사실 그대로 배우고 이를 참고로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게시물은 관리자님에 의해 2016-12-09 11:10:36 공지사항에서 이동 됨]
게시물 911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밀정의 총알 맞 고도 백범은 의연했다-경향… 관리자 2018-12-14 65
이승만 임시정부 대통령 탄핵 알린 '… 관리자 2018-12-13 77
백범 묻힌 효창공원 국가 관리 묘역으로 -… 관리자 2018-12-12 110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237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274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613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614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754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898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926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910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968
“난징 위안소기념관 한국어 설명 너무 답… 관리자 2018-11-02 1177
김자동 회장 "두 번째 회고록, 임시정부에 … 관리자 2018-10-31 1235
대한민국 100년 역사에 바치는 헌사-내일신… 관리자 2018-10-31 1211
“100돌 앞둔 임시정부 몸으로 겪은 이가 … 관리자 2018-10-31 1202
'임시정부 소년' 김자동 회장 "… 관리자 2018-10-18 1612
"나는 임시정부의 품 안에서 태어나고 자랐… 관리자 2018-10-18 1578
‘임시정부 품에서 자란 소년’ 90세에 회… 관리자 2018-10-18 1562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17일 회고록 출판… 관리자 2018-10-13 1846
[단독] 서울시 ‘효창 독립공원’ 걸림돌 … 관리자 2018-10-13 186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7)한국 정치 ‘흑… 관리자 2018-10-13 189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6)버치의 통치과… 관리자 2018-10-13 192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5)“끝이 아니라 … 관리자 2018-10-13 165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4)“우리 목적에 … 관리자 2018-10-13 1578
박근혜 국정원, 독립운동가 여운형 기념사… 관리자 2018-10-13 1541
“여성 독립운동가 활약상 뒤늦게 알고 부… 관리자 2018-10-13 1692
청와대에 김구 선생 초상화와 글씨가 걸린 … 관리자 2018-10-13 1796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3078
866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2657
865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3192
86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2937
86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3570
862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2745
861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2919
860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3371
85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3355
85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⑭‘서북청년단’ … 관리자 2018-07-10 2799
857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⑬무너지는 좌·우의… 관리자 2018-07-10 2857
856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⑫‘한민당 코트’를… 관리자 2018-07-10 2432
855 한완상,"친일에 기반한 대한민국 주류, 3·… 관리자 2018-07-06 2612
854 효창공원의 민족공원화, 노무현 정부가 처… 관리자 2018-07-06 2593
853 국립묘지 묻힌 친일파 63명…독립운동가는 … 관리자 2018-07-06 2638
852 文대통령 관리자 2018-07-03 2765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