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역사 속에 잊혀진 독립운동가 임 빌리버 추모[브레이크뉴스]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7-05-30 09:31
조회(12315)
#1 http://www.breaknews.com/sub_read.html?uid=511317# (4370)















역사 속에 잊혀진 독립운동가 임 빌리버 추모
항일운동을 하는데 있어서 큰 영향을 주었던 독립운동가 임 빌리버 추모
박관우 역사작가 pgu77@naver.com






















▲ 박관우 역사작가    ©브레이크뉴스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로 활동하였던 윤예원 신부의 항일운동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발견한 인물이 있었으니, 본 칼럼에 소개하는 임 빌리버이다. 여기서 임 빌리버는 원래 이름은 아니고 천주교 본명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이며, 예수의 12사도중의 일원인 필립보와 동일한 본명으로 추정된다.


 


독립운동 관련 자료에 의하면 3.1독립운동이 일어난지 7개월이 되는 1919년 10월 황해도 매화 본당에서 신부들의 회의가 열렸을 때 홀연히 나타나, 특히 윤 신부에게 상해임정에 합류하기를 권하였던 임 빌리버라는 인물은 과연 누구였을까?


 


이 청년은 구체적으로 윤 신부에게 상해임정에서 천주교 신자들에게 보내는 권고문 500매를 전달하였을 뿐만 아니라 윤 신부의 핵심적인 항일운동인 군자금을 모집할 수 있는 동기부여를 주었으니, 당시 윤 신부의 행적을 추적하는데 있어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였던 인물임에도 불구하고 정확한 인적사항이 발견되지 않은 것이 안타깝게 생각된다.


 


여기서 군자금이란 바로 적십자 회비를 의미하는데, 임 빌리버는 윤 신부에게 적십자운동의 참여를 권유하며, 이러한 권유를 받아드린 윤 신부는 직접 회원으로 가입하고, 40원의 회비를 내었을 뿐만 아니라 황해도 공소를 다니면서 신자들에게 회비를 낼 것을 촉구하고, 더 나아가서 동료사제들에게 편지를 보내어 적극적인 동참을 촉구하니, 이는 바로 윤 신부가 군자금 모집활동을 한 것을 의미하는 것이다.


 


적십자회는 1919년 8월 29일에 상해임정에서 설립한 보건후생단체로서 외형적으로 보기에 인도적인 차원에서 당시 독립군 부상자들을 구호하는 역할이 주된 사업이었지만, 독립군의 가족도 돌보는 역할까지 수행하였기에 이것은 단순한 구호사업이 아니라 독립군을 지원하는 활동을 하였다고 볼 수 있다.


 


그런데 임 빌리버의 결정적인 자료가 발굴된 것은 아니나, 자료추적을 하는 과정에서 당시 적십자회 상해통신원이었으며, 상해임정의 조사원으로 평양에서 활동하고 있던 임창준을 발견하였다는 점이다.



물론 임 빌리버가 임창준과 동일인물이라는 확실한 증거가 있는 것은 아니나 일단 임 빌리버를 평양에서 온 청년이라 하였는데, 공교롭게도 상해임정의 조사원인 임창준도 평양출신이라는 점이다.


 


더군다나 임창준이 적십자회 상해통신원으로 활동하였다고 하니,임 빌리버와 임창준이 비슷한 측면이 있기는 하나 그렇다고 해서 동일인물로 확신할 수 있는 결정적인 증거가 없다는 것이다.


 


한편 임 빌리버는 1920년 2월 7일 뮈텔 주교를 면담하였는데, 여기서 주목할 대목은 상해임정의 내무총장 겸 국무총리로 있던 안창호의 편지를 뮈텔 주교에게 전달하였다는 점인데, 이런 편지를 뮈텔 주교에게 전달한 것만 미루어 보아도 임 빌리버가 상해임정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 인물이라고 볼 수 있다.


 


그런데  뮈텔 주교의 일기를 보면 임 빌리버의 천주교 항일운동 동참에 대한 촉구에 뮈텔 주교의 반응이 냉담하였던 것으로 전해진다.


 


뿐만 아니라 용산신학교 신학생들에게 항일운동에 동참할 것을 촉구하려고 시도하였으나, 기낭 교장 신부의 소극적인 입장으로 뜻을 이루지 못하였다.


 


이와 같이 적극적인 항일운동을 전개하였던 임 빌리버는 그 이후 행적을 알 수 없다는 것이다.


 


끝으로 윤예원 신부가 항일운동을 하는데 있어서 큰 영향을 주었던 독립운동가 임 빌리버를 숙연한 심정으로 추모하며, 그 행적이 우리사회에 널리 전파되기를 충심으로 기원한다.



게시물 1,018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6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3
'독립문' 글씨 주인공, 조선 운… 관리자 2019-03-21 3
임시정부 살림꾼의 고민 "돈 필요할 때마다… 관리자 2019-03-21 7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4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1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231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381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353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374
[3·1절 100돌]“만해에 가려졌던 민족대표… 관리자 2019-02-28 518
[3·1절 100돌]항일 기림비도 일제 잔재-경… 관리자 2019-02-28 389
[1919 한겨레] “열강에 독립청원서 전하라… 관리자 2019-02-27 379
정부, 유관순 열사에 최고 등급 ‘대한민국… 관리자 2019-02-27 375
저항 시인 이육사의 새로운 사진 2장 첫 공… 관리자 2019-02-27 373
한국서도 희귀한 3·1 독립선언서 초판본, … 관리자 2019-02-27 381
임정 각료회의처럼…문 대통령 “불굴의지 … 관리자 2019-02-27 390
[독립견문록 - 잊힌 독립운동 사적지] 임정… 관리자 2019-02-26 378
[독립견문록 ⑤창사] 밀정의 총탄 가슴에 … 관리자 2019-02-26 331
[독립견문록 ⑤창사] "부친은 南·北·中에… 관리자 2019-02-26 365
러시아 동쪽 끝 ‘신한촌’…대접받지 못한… 관리자 2019-02-26 381
한인사회당 주무대 하바롭스크, 표지 하나 … 관리자 2019-02-26 386
[1919 한겨레] 각지 독립운동가는 왜 연해… 관리자 2019-02-26 364
[1919 한겨레] 최초의 임시정부, 「대한국… 관리자 2019-02-26 378
[1919 한겨레] 파리강화회의 간다던 이승만… 관리자 2019-02-26 391
[1919 한겨레] 뭐 먹을 것 있다고 동포 등… 관리자 2019-02-26 402
정부, ‘서훈 3등급’ 유관순 열사에게 등… 관리자 2019-02-26 380
해외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예년의 … 관리자 2019-02-26 377
서촌 '핫플'인 이곳에서 꼭 찾아… 관리자 2019-02-25 394
독립운동에 뛰어든 유일한 대한제국 대신-… 관리자 2019-02-25 403
국민 10명 중 6명 '4·11 임시공휴일 … 관리자 2019-02-25 391
양자강 강물 위에 뜬 대한민국임시정부 시… 관리자 2019-02-25 376
우당·심산·단재…독립운동의 ‘3걸’-한… 관리자 2019-02-22 459
[1919 한겨레] 둘러댄 이름이 하필이면 살… 관리자 2019-02-21 459
[1919 한겨레] 사형 예고에도 의연한 대한… 관리자 2019-02-21 400
[1919 한겨레] 경성 학생들, 광무황제 장례… 관리자 2019-02-21 447
[1919 한겨레] 여운형의 명문, 일본서도 “… 관리자 2019-02-21 455
“유럽서 20여년 독립운동 펼친 서영해를 … 관리자 2019-02-21 444
[독립견문록 ④난징] 항일무장 선봉 섰지만… 관리자 2019-02-19 460
[독립견문록 ④난징] `만삭 위안부` 朴할머… 관리자 2019-02-19 465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하루 방문객 … 관리자 2019-02-19 473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백년전 호텔… 관리자 2019-02-19 475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전장 임정기… 관리자 2019-02-19 479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어머니가 쌀… 관리자 2019-02-19 464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653
[1919 한겨레] 조선여자 임금은 일본남자 … 관리자 2019-02-14 618
[1919 한겨레] 제발 저린 일본, 사이온지 … 관리자 2019-02-14 659
[1919 한겨레] 19살에 잡지 <창조> … 관리자 2019-02-14 653
한반도 철도건설은 1888년 조-미 협상에서 … 관리자 2019-02-14 654
만세시위 앞장선 또 다른 ‘유관순’들 -한… 관리자 2019-02-14 693
버선에 독립선언서 숨겨 운반한 유관순 올… 관리자 2019-02-14 677
‘순국처녀’ 아닌 ‘여성 독립운동가’…… 관리자 2019-02-14 646
958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임시정부 피눈물 역… 관리자 2019-02-13 613
957 [단독]임정 국새, 100년 유랑 끝내고 고국 … 관리자 2019-02-13 623
956 도쿄 한복판서 '2.8 독립선언' 1… 관리자 2019-02-11 710
95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신 삼대’… 관리자 2019-02-11 759
95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1919. 2. 8…… 관리자 2019-02-11 710
95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70년대보다 … 관리자 2019-02-11 860
952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독립에 목숨 … 관리자 2019-02-11 777
951 [신년기획]다·만·세 100년,3·1만세…외… 관리자 2019-02-11 753
95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이육사 ‘… 관리자 2019-02-11 724
94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반공 이데올… 관리자 2019-02-11 761
94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일제 현상… 관리자 2019-02-11 741
947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빨갱이란 비… 관리자 2019-02-11 721
94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동양의 인걸… 관리자 2019-02-11 761
94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한민족의 대… 관리자 2019-02-11 714
944 ‘정정화·이은숙·조화벽의 삶’ 무용극으… 관리자 2019-02-11 662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