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해남도 조선촌 유해 발굴해 일본군 범죄 철저히 밝혀야 [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7-06-01 09:41
조회(11135)
‘징용’ 학술대회 참석차 제주 찾은 사토 쇼닌 대표
일본 ‘해남도 근현대사연구회’ 사토 쇼닌 대표.
일본 ‘해남도 근현대사연구회’ 사토 쇼닌 대표.
“중국 해남도(하이난섬)의 조선촌에 묻혀 있는 조선인 학살 매장지는 일본 침략범죄의 증거이자 현장입니다. 한국 정부 차원의 유해발굴 작업이 이뤄져야 하는데 그렇지 못해 안타깝습니다.”

 

지난 28일 만난 사토 쇼닌(75) 일본 ‘해남도 근현대사연구회’ 대표의 말이다. “일본은 1868년부터 시작된 국민국가 형성 과정에서 식민지와 점령지를 확대해갔어요. 국민국가 일본의 역사는 타 지역, 타 국가 침략의 역사였습니다.” 그는 지난 27일 제주대 재일제주인센터 주최로 이 대학에서 열린 ‘한국인 징용문제를 다시 생각한다’ 국제학술대회 참가차 제주를 찾았다.

 

 

일본군 해남도 범죄 규명 20년 노력 
2007년 ‘해남도 근현대사연구회’ 결성 
출판·번역 하면서 동아시아 문제 관심

 

“해남도로 끌려간 조선인 2천여 명 
노역과 학살로 대부분 희생당해 
 한국정부, 유해 발굴에 관심을 ”

 

 

그는 지난 20여년 동안 일본이 해남도에서 저지른 침략범죄 규명에 매달리고 있다. 출판과 번역 일을 해오다 동아시아 근현대사 문제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했다. 해남도에 조선인이 강제연행되고 조선인 위안부가 존재했음을 처음 세상에 알린 이도 그였다. 해남도 자료를 토대로 조선인 위안부 여성이 70~80명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지금 홋카이도 오타루에 살고 있는 그가 처음 해남도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1998년이다. 그는 “일본의 침략사에 관심을 갖고 연구하는 데 조선인 강제징용 문제가 포함될 수밖에 없다. 일본 미에현 기슈광산에 강제연행된 조선인이 1200여명 정도였다. 이 광산을 경영하던 이시하라산업이 해남도에도 광산을 경영했고, 조선인들을 강제노동시켰다는 사실을 알게 돼 그해 6월 해남도를 찾게 됐다”고 말했다. 이후 그의 관심은 해남도에 집중됐다. 그가 2007년 8월 조직한 해남도 근현대사연구회는 회원이 100명가량 된다. 오사카에 사무국을 두고 1년에 두 차례 정기모임을 하며, 봄과 가을에는 해남도 현지조사를 한다. 이달 초에도 해남도를 다녀왔다. 연구회는 조선촌의 조선인 학살과 조선인 위안부 여성의 강제동원과 관련해 한국은 물론 해남도에서 직접 목격한 현지인들로부터 증언을 듣기도 했다.

 

“저는 일본 민중의 한 사람으로서, 해남도에서의 일본의 국가범죄를 총체적으로 규명하는 동시에 아시아 민중의 항일투쟁 역사를 배우면서 국민국가 형성기 이래 진행된 일본 국가의 침략 책임을 묻고 싶습니다.”

 

사토 대표에 따르면, 일본 육·해군이 해남도를 침략한 것은 1939년 2월이다. 일본 기업은 일본 점령하에 있던 해남도에서 일본군과 함께 자원 약탈과 주민 학대를 자행하고, 조선과 대만, 중국 대륙 각지에서 연행한 사람들을 강제노동시키고 학살했다. 이 때문에 그는 일본 기업의 경제적 침략은 일본군의 군사적 침략과 결부돼 있다고 확신한다.

 

일제는 부족한 노동력을 보충하기 위해 1943년 3월부터 조선 각지 형무소에서 수감 기간이 몇 년 남은 수형자들을 선발해 ‘남방 파견 조선보국대’라는 이름의 단체를 조직해 해남도에 보내기 시작했다. 가출옥 상태로 나왔다가 거리를 지나거나 주소가 명확하지 않은 사람들이 붙잡혀 가기도 했다. 이들은 해남도에서 광석 채굴, 비행장 건설, 도로와 교량 건설 등에 종사하다가 대부분 희생됐다. 해남도에 강제동원된 조선인들은 일본 해군·군속과 일반인 등 2천여명으로 추정된다.

 

마지막까지 살아남았던 조선보국대 대원들은 해남도 남쪽 싼야시 교외의 난딩촌에 집결해 군용도로, 동굴(갱도 진지) 건설 등에 동원된 뒤 1945년 8월 패전 직전 학살됐다. 일본군이 떠난 뒤 난딩촌은 조선인들을 애도하기 위해 ‘조선촌’으로 마을 이름을 바꿨다.

 

‘기슈광산의 진실을 밝히는 모임’에서 활동하던 그는 2004년 9월 ‘남방 파견 조선보국대’의 진상규명 자료를 일본 정부에 요청했으나 ‘자료가 없다’는 답변만 들었다. 2006년에는 공적 기관에 의한 전면 발굴을 촉구하기 위해 조선촌의 조선인 유해를 시험 발굴했다가 중단됐다. 일본의 침략범죄를 밝히기 위해 조선촌의 유해 발굴은 꼭 이뤄져야 하고, 명단도 밝혀져야 한다는 게 그의 생각이다.

 

“일본 기업과 군인들이 해남도에서 많은 범죄를 저질렀어요. 조선촌에서 있었던 일은 일부분에 불과해요. 해남도 전체에서 어떤 범죄를 저질렀는지 규명하고 싶어요. 특히 조선촌 학살 매장지는 일본군 범죄 현장 중에서 유일하게 확실한 곳이라 매우 중요합니다.” 1939년 2월에서 1945년 8월까지 해남도에서 일본군과 일본 기업이 살해한 아시아 민중은 일본군 문서와 기업 문서만 따르더라도 7만명 이상으로 추정된다고 그는 밝혔다.

 

사토 대표는 인터뷰를 마친 뒤 바로 미국 학자 존 메릴이 쓰고, 문경수 일본 리쓰메이칸대 교수가 일본어로 번역한 책 <제주 4·3 봉기>를 들고, 제주4·3평화공원을 찾았다.
게시물 974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111
[1919 한겨레] 조선여자 임금은 일본남자 … 관리자 2019-02-14 111
[1919 한겨레] 제발 저린 일본, 사이온지 … 관리자 2019-02-14 119
[1919 한겨레] 19살에 잡지 <창조> … 관리자 2019-02-14 117
한반도 철도건설은 1888년 조-미 협상에서 … 관리자 2019-02-14 117
만세시위 앞장선 또 다른 ‘유관순’들 -한… 관리자 2019-02-14 132
버선에 독립선언서 숨겨 운반한 유관순 올… 관리자 2019-02-14 131
‘순국처녀’ 아닌 ‘여성 독립운동가’…… 관리자 2019-02-14 134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백범 피신하… 관리자 2019-02-14 130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현상금 350억… 관리자 2019-02-14 12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中과 연결고리` 신… 관리자 2019-02-13 146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윤군, 후일 … 관리자 2019-02-13 10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증손자 김용만… 관리자 2019-02-13 137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륙 놀라게한 윤봉… 관리자 2019-02-13 148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자주독립 가르치던 … 관리자 2019-02-13 14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한민국` 국호 만… 관리자 2019-02-13 144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임시정부 피눈물 역… 관리자 2019-02-13 148
[단독]임정 국새, 100년 유랑 끝내고 고국 … 관리자 2019-02-13 145
도쿄 한복판서 '2.8 독립선언' 1… 관리자 2019-02-11 20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신 삼대’… 관리자 2019-02-11 212
[신년기획]다·만·세 100년,1919. 2. 8…… 관리자 2019-02-11 20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70년대보다 …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독립에 목숨 … 관리자 2019-02-11 20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3·1만세…외…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이육사 ‘…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반공 이데올… 관리자 2019-02-11 20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일제 현상… 관리자 2019-02-11 19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빨갱이란 비… 관리자 2019-02-11 19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동양의 인걸… 관리자 2019-02-11 197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한민족의 대… 관리자 2019-02-11 202
‘정정화·이은숙·조화벽의 삶’ 무용극으… 관리자 2019-02-11 193
[이만열 칼럼] 3·1독립선언 100년, 지금은… 관리자 2019-02-03 270
[묻고 답하다] 김자동 "독립운동의 올바른 … 관리자 2019-02-03 270
조소앙 선생 '대한독립선언서' … 관리자 2019-02-03 27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좌우통합’… 관리자 2019-01-29 3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주공화국… 관리자 2019-01-29 3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아버지와 장… 관리자 2019-01-29 307
‘희망 없는 정치’에 저항…3·1운동은 10… 관리자 2019-01-25 322
독립운동가 노백린 장군 오늘 추모식-한겨… 관리자 2019-01-23 33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ㅈㅗㅅㅓㄴㅁ… 관리자 2019-01-15 44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족 해방 … 관리자 2019-01-15 42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철물점 주인… 관리자 2019-01-15 431
정부, 3·1운동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한… 관리자 2019-01-15 430
‘고문경찰’ 노덕술도 무공훈장 유지 친일… 관리자 2019-01-11 546
“3·1운동 당시는 천도교를 국가로 인식 … 관리자 2019-01-10 549
3·1 독립선언서, 학생들 쉽게 읽고 배운다… 관리자 2019-01-10 535
[1919 한겨레] 재동경 조선 유학생들, ‘조… 관리자 2019-01-09 586
[1919 한겨레] 최남선 vs 윤치호… 파리강… 관리자 2019-01-09 606
[1919 한겨레] 흥청망청 양반들, 우리도 꼴… 관리자 2019-01-09 600
[1919 한겨레] 동경의 조선인 유학생은 일… 관리자 2019-01-09 62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만세 고창한… 관리자 2019-01-08 66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불법·무효… 관리자 2019-01-04 72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안중근·신채… 관리자 2019-01-04 757
“47살에 기초 프랑스어 배우고 독립운동사… 관리자 2019-01-04 703
[3.1운동100년 통일염원71년] "시민이 주인… 관리자 2019-01-02 721
[임시정부 100주년]독립투사의 딸, 노동자… 관리자 2019-01-02 794
914 [2019 신년기획 인터뷰] "역사 소홀히 한 … 관리자 2019-01-02 783
913 광화문광장에 ‘3·1운동·임정 수립 100년… 관리자 2018-12-20 1053
912 [단독] '밀정'이 쏜 총탄에 쓰러… 관리자 2018-12-20 1005
911 밀정의 총알 맞 고도 백범은 의연했다-경향… 관리자 2018-12-14 1153
910 이승만 임시정부 대통령 탄핵 알린 '… 관리자 2018-12-13 1213
909 백범 묻힌 효창공원 국가 관리 묘역으로 -… 관리자 2018-12-12 1211
908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1472
907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1513
906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1591
905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1678
904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1907
903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1899
902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2112
901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2045
900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1973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