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임정요인 후손들, 올 추석에는 북녘 성묘가려나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7-06-21 10:59
조회(8118)











   
▲ 임정 외교부장을 지낸 조소앙 선생의 종질인 조만제 씨가 지난 2006년 9월 추석을 맞아 방북해 성묘하는 모습. [사진출처-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홈페이지]

임시정부 요인 후손들이 올 추석 북녘에 성묘하러 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번번히 좌절된 성묘가 문재인 정부 들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통일부는 20일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회장 김자동)의 대북접촉을 수리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지금까지 총 35건의 대북접촉신청을 수리했으며, 특히, 임정요인 후손들의 방북성묘사업 수리가 눈길을 끈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이번 접촉신청 수리로 2013년과 2014년에 북측과 합의한 방북 성묘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당시 남북 관계자들은 '임시정부 요인 및 재북인사 유가족의 방북 성묘사업'으로 한식과 추석을 계기로 정기적으로 성묘하고 서울-평양 직항 이동방안 등을 협의한 바 있다. 북측은 남측 당국이 승인하면 가능하다는 입장이었다.


 


통일부의 접촉수리로 기념사업회 측은 오는 10월 추석을 계기로 후손들이 방북해 성묘하는 사업을 북측과 협의할 예정이다.


 


하지만 관건은 북한의 반응. 북한은 국제제재와 압박의 틀에 정부가 동참하고 있다는 이유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평화3000 등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들과의 교류 중단을 선언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이번에 잘 성사돼, 후손들이 성묘하러 갈 수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추석을 맞아 임시정부요인 김규식, 윤기섭, 조소앙, 조완구, 최동오 등 후손 26명이 방북, 성묘한 바 있다.


 


현재 북한 평양 애국열사릉에는 김규식 임정 부주석, 윤기섭 임시의정원 의장, 조소앙 임정 외교부장, 조완구 임정 내무부장, 최동오 임정 법무부장, 재북인사묘에는 김상덕 임정 문화부장, 김의한 임시의정원 의원, 안재홍 임정 청년외교단, 장현식 임정 자금조달, 일반 묘역에는 엄항섭 임정 선전부장, 유동렬 임시의정원 참모총장 등 15명이 안장되어 있다.

게시물 1,012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199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336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314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342
[3·1절 100돌]“만해에 가려졌던 민족대표… 관리자 2019-02-28 460
[3·1절 100돌]항일 기림비도 일제 잔재-경… 관리자 2019-02-28 345
[1919 한겨레] “열강에 독립청원서 전하라… 관리자 2019-02-27 339
정부, 유관순 열사에 최고 등급 ‘대한민국… 관리자 2019-02-27 337
저항 시인 이육사의 새로운 사진 2장 첫 공… 관리자 2019-02-27 330
한국서도 희귀한 3·1 독립선언서 초판본, … 관리자 2019-02-27 338
임정 각료회의처럼…문 대통령 “불굴의지 … 관리자 2019-02-27 347
[독립견문록 - 잊힌 독립운동 사적지] 임정… 관리자 2019-02-26 331
[독립견문록 ⑤창사] 밀정의 총탄 가슴에 … 관리자 2019-02-26 290
[독립견문록 ⑤창사] "부친은 南·北·中에… 관리자 2019-02-26 336
러시아 동쪽 끝 ‘신한촌’…대접받지 못한… 관리자 2019-02-26 336
한인사회당 주무대 하바롭스크, 표지 하나 … 관리자 2019-02-26 340
[1919 한겨레] 각지 독립운동가는 왜 연해… 관리자 2019-02-26 315
[1919 한겨레] 최초의 임시정부, 「대한국… 관리자 2019-02-26 330
[1919 한겨레] 파리강화회의 간다던 이승만… 관리자 2019-02-26 351
[1919 한겨레] 뭐 먹을 것 있다고 동포 등… 관리자 2019-02-26 352
정부, ‘서훈 3등급’ 유관순 열사에게 등… 관리자 2019-02-26 343
해외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예년의 … 관리자 2019-02-26 331
서촌 '핫플'인 이곳에서 꼭 찾아… 관리자 2019-02-25 354
독립운동에 뛰어든 유일한 대한제국 대신-… 관리자 2019-02-25 359
국민 10명 중 6명 '4·11 임시공휴일 … 관리자 2019-02-25 353
양자강 강물 위에 뜬 대한민국임시정부 시… 관리자 2019-02-25 334
우당·심산·단재…독립운동의 ‘3걸’-한… 관리자 2019-02-22 426
[1919 한겨레] 둘러댄 이름이 하필이면 살… 관리자 2019-02-21 411
[1919 한겨레] 사형 예고에도 의연한 대한… 관리자 2019-02-21 374
[1919 한겨레] 경성 학생들, 광무황제 장례… 관리자 2019-02-21 407
[1919 한겨레] 여운형의 명문, 일본서도 “… 관리자 2019-02-21 415
“유럽서 20여년 독립운동 펼친 서영해를 … 관리자 2019-02-21 401
[독립견문록 ④난징] 항일무장 선봉 섰지만… 관리자 2019-02-19 417
[독립견문록 ④난징] `만삭 위안부` 朴할머… 관리자 2019-02-19 431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하루 방문객 … 관리자 2019-02-19 433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백년전 호텔… 관리자 2019-02-19 429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전장 임정기… 관리자 2019-02-19 455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어머니가 쌀… 관리자 2019-02-19 424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602
[1919 한겨레] 조선여자 임금은 일본남자 … 관리자 2019-02-14 578
[1919 한겨레] 제발 저린 일본, 사이온지 … 관리자 2019-02-14 614
[1919 한겨레] 19살에 잡지 <창조> … 관리자 2019-02-14 598
한반도 철도건설은 1888년 조-미 협상에서 … 관리자 2019-02-14 603
만세시위 앞장선 또 다른 ‘유관순’들 -한… 관리자 2019-02-14 645
버선에 독립선언서 숨겨 운반한 유관순 올… 관리자 2019-02-14 631
‘순국처녀’ 아닌 ‘여성 독립운동가’…… 관리자 2019-02-14 585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백범 피신하… 관리자 2019-02-14 563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현상금 350억… 관리자 2019-02-14 547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中과 연결고리` 신… 관리자 2019-02-13 600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윤군, 후일 … 관리자 2019-02-13 507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증손자 김용만… 관리자 2019-02-13 53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륙 놀라게한 윤봉… 관리자 2019-02-13 527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자주독립 가르치던 … 관리자 2019-02-13 531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한민국` 국호 만… 관리자 2019-02-13 545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임시정부 피눈물 역… 관리자 2019-02-13 548
[단독]임정 국새, 100년 유랑 끝내고 고국 … 관리자 2019-02-13 573
도쿄 한복판서 '2.8 독립선언' 1… 관리자 2019-02-11 65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신 삼대’… 관리자 2019-02-11 71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1919. 2. 8…… 관리자 2019-02-11 65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70년대보다 … 관리자 2019-02-11 81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독립에 목숨 … 관리자 2019-02-11 72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3·1만세…외… 관리자 2019-02-11 69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이육사 ‘… 관리자 2019-02-11 672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반공 이데올… 관리자 2019-02-11 712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일제 현상… 관리자 2019-02-11 68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빨갱이란 비… 관리자 2019-02-11 671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동양의 인걸… 관리자 2019-02-11 70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한민족의 대… 관리자 2019-02-11 664
‘정정화·이은숙·조화벽의 삶’ 무용극으… 관리자 2019-02-11 603
[이만열 칼럼] 3·1독립선언 100년, 지금은… 관리자 2019-02-03 633
[묻고 답하다] 김자동 "독립운동의 올바른 … 관리자 2019-02-03 695
952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독립에 목숨 … 관리자 2019-02-11 729
951 [신년기획]다·만·세 100년,3·1만세…외… 관리자 2019-02-11 698
95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이육사 ‘… 관리자 2019-02-11 672
94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반공 이데올… 관리자 2019-02-11 712
94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일제 현상… 관리자 2019-02-11 689
947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빨갱이란 비… 관리자 2019-02-11 671
94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동양의 인걸… 관리자 2019-02-11 703
94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한민족의 대… 관리자 2019-02-11 664
944 ‘정정화·이은숙·조화벽의 삶’ 무용극으… 관리자 2019-02-11 603
943 [이만열 칼럼] 3·1독립선언 100년, 지금은… 관리자 2019-02-03 633
942 [묻고 답하다] 김자동 "독립운동의 올바른 … 관리자 2019-02-03 695
941 조소앙 선생 '대한독립선언서' … 관리자 2019-02-03 679
94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좌우통합’… 관리자 2019-01-29 778
93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주공화국… 관리자 2019-01-29 797
93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아버지와 장… 관리자 2019-01-29 698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