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임정요인 후손들, 올 추석에는 북녘 성묘가려나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7-06-21 10:59
조회(7275)











   
▲ 임정 외교부장을 지낸 조소앙 선생의 종질인 조만제 씨가 지난 2006년 9월 추석을 맞아 방북해 성묘하는 모습. [사진출처-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 홈페이지]

임시정부 요인 후손들이 올 추석 북녘에 성묘하러 갈 수 있을지 주목된다.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번번히 좌절된 성묘가 문재인 정부 들어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통일부는 20일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회장 김자동)의 대북접촉을 수리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 지금까지 총 35건의 대북접촉신청을 수리했으며, 특히, 임정요인 후손들의 방북성묘사업 수리가 눈길을 끈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에 따르면, 이번 접촉신청 수리로 2013년과 2014년에 북측과 합의한 방북 성묘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당시 남북 관계자들은 '임시정부 요인 및 재북인사 유가족의 방북 성묘사업'으로 한식과 추석을 계기로 정기적으로 성묘하고 서울-평양 직항 이동방안 등을 협의한 바 있다. 북측은 남측 당국이 승인하면 가능하다는 입장이었다.


 


통일부의 접촉수리로 기념사업회 측은 오는 10월 추석을 계기로 후손들이 방북해 성묘하는 사업을 북측과 협의할 예정이다.


 


하지만 관건은 북한의 반응. 북한은 국제제재와 압박의 틀에 정부가 동참하고 있다는 이유로 우리민족서로돕기운동, 평화3000 등 대북 인도적 지원단체들과의 교류 중단을 선언한 상황이기 때문이다.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이번에 잘 성사돼, 후손들이 성묘하러 갈 수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2006년 추석을 맞아 임시정부요인 김규식, 윤기섭, 조소앙, 조완구, 최동오 등 후손 26명이 방북, 성묘한 바 있다.


 


현재 북한 평양 애국열사릉에는 김규식 임정 부주석, 윤기섭 임시의정원 의장, 조소앙 임정 외교부장, 조완구 임정 내무부장, 최동오 임정 법무부장, 재북인사묘에는 김상덕 임정 문화부장, 김의한 임시의정원 의원, 안재홍 임정 청년외교단, 장현식 임정 자금조달, 일반 묘역에는 엄항섭 임정 선전부장, 유동렬 임시의정원 참모총장 등 15명이 안장되어 있다.

게시물 861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238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22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36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⑭‘서북청년단’ … 관리자 2018-07-10 357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⑬무너지는 좌·우의… 관리자 2018-07-10 367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⑫‘한민당 코트’를… 관리자 2018-07-10 412
한완상 "친일에 기반한 대한민국 주류, 3·… 관리자 2018-07-06 456
효창공원의 민족공원화, 노무현 정부가 처… 관리자 2018-07-06 462
국립묘지 묻힌 친일파 63명…독립운동가는 … 관리자 2018-07-06 458
文대통령 "임정 100주년 추진위, 남북 공동… 관리자 2018-07-03 506
독립군의 어린 신부·반독재 투사의 아내…… 관리자 2018-07-03 495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⑪서로 이용한 미군… 관리자 2018-06-18 863
"김구·김규식의 남북협상은 현실적 선택…… 관리자 2018-04-18 1869
남북협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 열려 -아주… 관리자 2018-04-18 1856
801 “나라 위한 의병, 보훈정책의 방향을 제시… 관리자 2017-06-23 7715
800 임정요인 후손들, 올 추석에는 북녘 성묘가… 관리자 2017-06-21 7276
799 ‘김구 판박이’ 32살 증손자 “3·1 운동… 관리자 2017-06-20 9148
798 "3·1운동과 임시정부, 동아일보 100주년은… 관리자 2017-06-14 9024
797 올해 현충일엔 정부 각료 효창원도 참배해… 관리자 2017-06-02 11107
796 해남도 조선촌 유해 발굴해 일본군 범죄 철… 관리자 2017-06-01 10224
795 역사 속에 잊혀진 독립운동가 임 빌리버 추… 관리자 2017-05-30 11095
794 한-중 한방의료봉사로 친선다진다 [세종의 … 관리자 2017-05-15 10108
793 대한민국 임시정부 탄생의 '산파'… 관리자 2017-05-11 10311
792 [입법예고]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관리자 2017-04-21 5322
791 "오늘은 조국 독립운동에 앞선 대한민국 임… 관리자 2017-04-13 6432
790 이승만도 '건국'이라는 표현 쓰… 관리자 2017-04-13 7171
789 [차 한잔 나누며] “임정 적통은 대한민국… 관리자 2017-04-07 7215
788 '임정 계승'은 어떻게 1987년에… 관리자 2017-04-05 1323
787 “2만달러 시대인데 독립유공자 처우는 제… 관리자 2017-03-07 8161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