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중국 ‘일대일로’ 중심…현대차 등 진출[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7-12-07 11:42
조회(7346)
-문 대통령 방문하는 충칭은 어떤 곳?-


오는 13일 중국을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마친 뒤 방문할 도시는 충칭이다. 보통 중국을 국빈 자격으로 방문하는 정상은 지방도시 한 곳을 더 들르는 게 관례인데, 한-중 정부는 협의 끝에 중국 서부로 가는 관문인 충칭을 선택했다. 두 나라가 이곳에서 공유하는 역사적, 경제적 의미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충칭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가 있다. 1919년 3·1운동 직후 상하이에 터를 잡은 임시정부가 2층 목조건물인 데 반해, 일제 박해를 피해 항저우, 난징, 광저우 등 중국 각지를 옮겨다니다 1940년에 자리 잡은 충칭 임시정부는 광복군을 창설해 국내 진격투쟁을 논하던 곳이라 상대적으로 늠름하다. 충칭 임시정부는 1990년대 충칭 도시 재개발 계획으로 헐릴 위기에 놓였지만, 한국 정부와 중국 정부가 함께 복원을 결정해 1995년 기념관으로 개관했다. 독립운동가와 광복군 사진, 영상 자료, 각종 유물 등이 전시돼 있다. 일제강점과 항일투쟁이라는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한·중 양국이 유대감을 강화하기에 맞춤인 셈이다.
경제적 측면에서도 충칭은 의미가 크다. 3300만명의 인구를 품은 거대도시로 중국 4대 직할시인 충칭은 개혁개방에선 뒤처졌다가 서부 대개발과 현대판 실크로드 구상인 ‘일대일로’ 정책의 중심도시로 급속히 발전하고 있다. 시 주석의 최측근이자 차기 지도자 유력 후보인 천민얼이 이곳의 서기를 맡고 있다.
아울러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자동차와 에스케이(SK)하이닉스 반도체가 최근 몇년 사이 잇따라 충칭에 공장을 세우며 깊숙이 파고들고 있는 점도 상징적이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우리 기업들을 격려하고, 중국으로서는 서부 대개발 등에 한국 기업들이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요청하는 메시지가 되는 셈이다.
게시물 911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밀정의 총알 맞 고도 백범은 의연했다-경향… 관리자 08:59 8
이승만 임시정부 대통령 탄핵 알린 '… 관리자 2018-12-13 33
백범 묻힌 효창공원 국가 관리 묘역으로 -… 관리자 2018-12-12 106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217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249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582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595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711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876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901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890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948
“난징 위안소기념관 한국어 설명 너무 답… 관리자 2018-11-02 1163
김자동 회장 "두 번째 회고록, 임시정부에 … 관리자 2018-10-31 1220
대한민국 100년 역사에 바치는 헌사-내일신… 관리자 2018-10-31 1199
“100돌 앞둔 임시정부 몸으로 겪은 이가 … 관리자 2018-10-31 1180
'임시정부 소년' 김자동 회장 "… 관리자 2018-10-18 1597
"나는 임시정부의 품 안에서 태어나고 자랐… 관리자 2018-10-18 1557
‘임시정부 품에서 자란 소년’ 90세에 회… 관리자 2018-10-18 1539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17일 회고록 출판… 관리자 2018-10-13 1828
[단독] 서울시 ‘효창 독립공원’ 걸림돌 … 관리자 2018-10-13 184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7)한국 정치 ‘흑… 관리자 2018-10-13 187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6)버치의 통치과… 관리자 2018-10-13 190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5)“끝이 아니라 … 관리자 2018-10-13 162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4)“우리 목적에 … 관리자 2018-10-13 1564
박근혜 국정원, 독립운동가 여운형 기념사… 관리자 2018-10-13 1519
“여성 독립운동가 활약상 뒤늦게 알고 부… 관리자 2018-10-13 1674
청와대에 김구 선생 초상화와 글씨가 걸린 … 관리자 2018-10-13 1776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3052
911 밀정의 총알 맞 고도 백범은 의연했다-경향… 관리자 08:59 8
910 이승만 임시정부 대통령 탄핵 알린 '… 관리자 2018-12-13 33
909 백범 묻힌 효창공원 국가 관리 묘역으로 -… 관리자 2018-12-12 106
908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217
907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249
906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582
905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595
904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711
903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876
902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901
901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890
900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948
899 “난징 위안소기념관 한국어 설명 너무 답… 관리자 2018-11-02 1163
898 김자동 회장 "두 번째 회고록, 임시정부에 … 관리자 2018-10-31 1220
897 대한민국 100년 역사에 바치는 헌사-내일신… 관리자 2018-10-31 1199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