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중국 ‘일대일로’ 중심…현대차 등 진출[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7-12-07 11:42
조회(2294)
-문 대통령 방문하는 충칭은 어떤 곳?-


오는 13일 중국을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마친 뒤 방문할 도시는 충칭이다. 보통 중국을 국빈 자격으로 방문하는 정상은 지방도시 한 곳을 더 들르는 게 관례인데, 한-중 정부는 협의 끝에 중국 서부로 가는 관문인 충칭을 선택했다. 두 나라가 이곳에서 공유하는 역사적, 경제적 의미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충칭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가 있다. 1919년 3·1운동 직후 상하이에 터를 잡은 임시정부가 2층 목조건물인 데 반해, 일제 박해를 피해 항저우, 난징, 광저우 등 중국 각지를 옮겨다니다 1940년에 자리 잡은 충칭 임시정부는 광복군을 창설해 국내 진격투쟁을 논하던 곳이라 상대적으로 늠름하다. 충칭 임시정부는 1990년대 충칭 도시 재개발 계획으로 헐릴 위기에 놓였지만, 한국 정부와 중국 정부가 함께 복원을 결정해 1995년 기념관으로 개관했다. 독립운동가와 광복군 사진, 영상 자료, 각종 유물 등이 전시돼 있다. 일제강점과 항일투쟁이라는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한·중 양국이 유대감을 강화하기에 맞춤인 셈이다.
경제적 측면에서도 충칭은 의미가 크다. 3300만명의 인구를 품은 거대도시로 중국 4대 직할시인 충칭은 개혁개방에선 뒤처졌다가 서부 대개발과 현대판 실크로드 구상인 ‘일대일로’ 정책의 중심도시로 급속히 발전하고 있다. 시 주석의 최측근이자 차기 지도자 유력 후보인 천민얼이 이곳의 서기를 맡고 있다.
아울러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자동차와 에스케이(SK)하이닉스 반도체가 최근 몇년 사이 잇따라 충칭에 공장을 세우며 깊숙이 파고들고 있는 점도 상징적이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우리 기업들을 격려하고, 중국으로서는 서부 대개발 등에 한국 기업들이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요청하는 메시지가 되는 셈이다.
게시물 829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150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1099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2295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2303
814 독립운동가 주기철 목사에 연세대 명예졸업… 관리자 2017-08-24 2654
813 김정육 선생 돕기 성금모금 등에 대해[보림… 관리자 2017-08-21 2660
812 ‘3대째 고난’ 반민특위원장 김상덕선생 … 관리자 2017-08-17 2583
811 오늘 장준하 추모식…문 대통령, 현직 대통… 관리자 2017-08-17 2600
810 “친일파가 여전히 권력 잡고 있는 게 모든… 관리자 2017-08-17 2576
809 "임정기념관, 진작 지었어야 했는데…허송… 관리자 2017-08-16 2880
808 [전문] 문재인 대통령 제72주년 광복절 경… 관리자 2017-08-16 2614
807 문재인 대통령, 백범 김구 선생 등 임시정… 관리자 2017-08-16 2552
806 "지하 1000m 갱도에서 동료 죽음 지켜봐"…… 관리자 2017-08-16 2527
805 왜 말하려 하지 않는가, 조선반도 오빠언니… 관리자 2017-08-08 3128
804 박근혜에게 직격탄 날린 광복군…“탄핵은 … 관리자 2017-08-08 4114
803 민청학련 남민전으로 오랜 옥고 치른 ‘민… 관리자 2017-07-28 4809
802 신냉전 기류 휩싸인 한반도 ‘몽양’에게 … 관리자 2017-07-17 5820
801 “나라 위한 의병, 보훈정책의 방향을 제시… 관리자 2017-06-23 6820
800 임정요인 후손들, 올 추석에는 북녘 성묘가… 관리자 2017-06-21 6360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