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중국 ‘일대일로’ 중심…현대차 등 진출[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7-12-07 11:42
조회(6967)
-문 대통령 방문하는 충칭은 어떤 곳?-


오는 13일 중국을 국빈 방문하는 문재인 대통령이 베이징에서 한-중 정상회담을 마친 뒤 방문할 도시는 충칭이다. 보통 중국을 국빈 자격으로 방문하는 정상은 지방도시 한 곳을 더 들르는 게 관례인데, 한-중 정부는 협의 끝에 중국 서부로 가는 관문인 충칭을 선택했다. 두 나라가 이곳에서 공유하는 역사적, 경제적 의미를 고려한 것으로 보인다.
우선 충칭에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청사가 있다. 1919년 3·1운동 직후 상하이에 터를 잡은 임시정부가 2층 목조건물인 데 반해, 일제 박해를 피해 항저우, 난징, 광저우 등 중국 각지를 옮겨다니다 1940년에 자리 잡은 충칭 임시정부는 광복군을 창설해 국내 진격투쟁을 논하던 곳이라 상대적으로 늠름하다. 충칭 임시정부는 1990년대 충칭 도시 재개발 계획으로 헐릴 위기에 놓였지만, 한국 정부와 중국 정부가 함께 복원을 결정해 1995년 기념관으로 개관했다. 독립운동가와 광복군 사진, 영상 자료, 각종 유물 등이 전시돼 있다. 일제강점과 항일투쟁이라는 역사를 공유하고 있는 한·중 양국이 유대감을 강화하기에 맞춤인 셈이다.
경제적 측면에서도 충칭은 의미가 크다. 3300만명의 인구를 품은 거대도시로 중국 4대 직할시인 충칭은 개혁개방에선 뒤처졌다가 서부 대개발과 현대판 실크로드 구상인 ‘일대일로’ 정책의 중심도시로 급속히 발전하고 있다. 시 주석의 최측근이자 차기 지도자 유력 후보인 천민얼이 이곳의 서기를 맡고 있다.
아울러 한국을 대표하는 현대자동차와 에스케이(SK)하이닉스 반도체가 최근 몇년 사이 잇따라 충칭에 공장을 세우며 깊숙이 파고들고 있는 점도 상징적이다. 문 대통령으로서는 우리 기업들을 격려하고, 중국으로서는 서부 대개발 등에 한국 기업들이 더 적극적으로 참여할 것을 요청하는 메시지가 되는 셈이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549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56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51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493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650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26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667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74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0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873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191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24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01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375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1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31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347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362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35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57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664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536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755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0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740
838 '항일 전시관'으로 변신한 안국… 관리자 2018-03-02 2131
837 [3·1절 기획]‘신한촌’엔 남·북·고려인… 관리자 2018-03-02 2247
836 ‘건국 100돌’ 역사 바로세우기 속도 낸다… 관리자 2018-02-28 1726
835 의열단 핵심참모 류자명·정운익·권애라 … 관리자 2018-02-26 2085
834 ‘친일행위’ 동아일보 김성수, 건국공로훈… (1) 관리자 2018-02-14 3425
833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 가동…이총리, 민간… 관리자 2018-02-13 3079
832 “임정 정신은 통합…이승만부터 김원봉까… 관리자 2018-02-09 3904
831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 관리자 2018-01-31 4758
830 대구와 샌프란시스코의 독립운동을 이끈 ‘… 관리자 2018-01-31 3876
829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 관리자 2018-01-16 4395
828 김자동 임정기념사업회장 “문 대통령 ‘건… 관리자 2018-01-03 6221
827 임시정부 터잡은 충칭 ‘항일 역사’ 공유 … 관리자 2017-12-07 6968
826 "독립유공자 3대까지 예우해줄 것"···3… 관리자 2017-12-07 6292
825 여운형 기념사업회, 서거 70주기에 기념관… 관리자 2017-11-29 5219
824 연해주 무장 독립운동 조응순 선생 ‘건국… 관리자 2017-11-16 5866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