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일본 대학생들, ‘조선인 전범 이학래’ 다큐 만들었다[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8-01-16 09:40
조회(4437)
호세이대 8명 ‘92살 이씨’ 인터뷰
‘일제때 포로감시원 동원’ 옥살이
전후 일본 정부 지원도 받지 못해
14일 도쿄에서 상영 모임도 열어




한국인 비시(BC)급 전범 피해자 이학래 동진회 회장. <한겨레> 자료 사진

한국인 비시(BC)급 전범 피해자 이학래 동진회 회장. <한겨레> 자료 사진



일본 대학생들이 일제시대 포로감시원으로 동원됐다가 전범이라는 멍에를 짊어진 한국인의 삶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제작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5일 전했다.

 


호세이대학 국제문화부 스즈키 야스시 교수가 지도하는 3학년 학생 8명은 ‘전후 보상에 숨겨진 부조리-한국인 전 비시(BC)급 전범의 싸움’이라는 제목의 다큐멘터리 영화를 지난 14일 도쿄 이다바시에서 상영했다고 <아사히신문>은 전했다. 학생들은 학교 세미나 테마로 한국인 비시급 전범 피해자 문제를 다루기로 한 뒤, 이 문제 해결을 위해 ‘동진회’라는 모임을 만들어 활동하는 올해 92살 이학래씨의 생애를 중심으로 한 다큐멘터리를 만들었다. 이씨는 일본 정부에 사죄와 보상을 요구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

 


연합국은 2차 대전 뒤 독일과 일본의 전쟁범죄자를 ‘A·B·C’ 세등급으로 분류했는데, 이중 A급은 침략전쟁을 기획하고 시작 또는 수행한 사람들이었다. B급과 C급은 포로학대, 약탈 등을 저지른 사람들이나 상급자의 명령에 의하여 고문과 살인을 한 사람이 대상이었다. 문제는 태평양전쟁 당시 상당수 조선인들이 일본에 의해 포로감시원으로 동원됐다가, 전후 연합국 국제재판소에서 사형이나 무기징역 같은 중형을 선고받은 이들이 많았다는 점이다. 일본군 군속으로 동원된 조선인 포로감시원들은 군의 명령을 전달하는 위치에 있었기 때문에, 포로 학대라는 죄를 덮어쓰는 사례가 많았다. 일본은 전후 군인과 군속을 지원하는 법률을 만들었으나, 조선인 포로감시원은 전후 더 이상 일본 국적이 아니라는 이유로 지원 대상에서도 제외됐다.

 


이씨도 17살에 포로감시원으로 타이 철도 건설 현장으로 파견됐고, 전후 사형 판결을 받았다. 다행히 이후 감형됐지만 동료 중에서는 형장의 이슬로 사라진 이들도 많았다. 이씨는 다큐를 찍기 위해 찾아온 학생들에게 “숨진 동료들의 원통함을 풀어 명예를 회복하고 싶다”고 말했다고 한다. 비시급 전범이라는 단어 자체를 최근까지 알지 못했던 학생들은 “동료를 위해서라는 말을 반복하는 이씨의 말이 가슴에 남았다”고 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한 학생은 “솔직히 일본인은 언제까지나 사죄를 계속해야만 하나라는 마음이 있었지만, 눈을 돌려서는 안된다는 것을 깨닫게 됐다”고 말했다. 다큐는 “(이씨와) 함께 활동을 계속해 온 동료도 이제 3명 남았다. 조기 해결이 요구되는 문제에 우리 젊은이들은 어떻게 마주해야 할 것인가”라는 나레이션으로 끝난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650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667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626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604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715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87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723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81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6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969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261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30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72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451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7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38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420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421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41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65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745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611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824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73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803
883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650
882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667
881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626
88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604
879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715
87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87
877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723
876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812
87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69
87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969
873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261
872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301
87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72
870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451
869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74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