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장준하와 함께 탈출한 백범의 마지막 경위대장 - 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8-03-09 09:53
조회(1946)

14대 광복회장 윤경빈 선생 별세
44년 일본군 탈출해 광복군 합류
 광복회장 때 친일명단 692명 발표
“친일 덮으면 누가 독립운동 하겠나”

백범 김구의 마지막 경위대장을 지낸 윤경빈 애국지사가 7일 밤 9시40분 별세했다. 향년 99.

평남 중화 출신인 고인은 1943년 일본 메이지대 유학 시절 학도병으로 징집당해 일본 쓰카다 부대에 끌려갔다. 이듬해 중국 쉬저우에서 장준하, 김준엽과 함께 탈출해 광복군에 입대했다. 그 뒤 충칭에서 광복군 판공실 부관으로 복무했으며 임시정부에서 김구 선생의 경위대장을 맡았다. 1945년 11월23일 ‘임정요원 제1진’이 환국할 때 그도 김구 선생과 함께 고국 땅을 밟았다. 백범과의 이런 인연으로 백범시해진상규명위원회에서 활동했고, 백범기념관 건립위원장을 맡기도 했다.

14대 광복회장(1999~2002) 시절엔 친일파 청산에 강한 의지를 보였다. 재임 중 각종 친일 자료를 모아 2002년 3·1절을 하루 앞두고 이완용 등 692명의 친일파 명단을 발표했다. 민족문제연구소와 친일사전편찬위원회가 3090명의 친일명단을 발표하기 3년 전이었다. 그는 언론 인터뷰에서 “친일파 문제를 덮어둔다면 또다시 나라가 위기에 처했을 때 누가 독립운동을 하고, 나라를 위해 목숨을 바치겠는가”라고 친일 청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고인은 광복회장 시절 가장 보람있었던 일로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 임정묘역에 ‘대한독립군 무명용사 위령탑’을 세운 것을 꼽기도 했다. 처음엔 거부 의사를 보였던 국방부를 1년여 설득해 2002년 5월17일 제막식을 했다. ‘친일 청산과 함께 나라의 독립을 위해 목숨을 바친 이들을 챙기는 것도 국가의 책무’라는 소신이 작용했다.

고인은 고 김대중 대통령 장남인 홍일씨의 장인이기도 하다. 1990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받았다. 유족으로 부인 권은애씨와 두 아들 흥렬, 강렬씨와 딸 혜라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여의도성모병원이며 발인은 10일 오전 7시30분이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 애국지사 묘역이다.

게시물 861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295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26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39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⑭‘서북청년단’ … 관리자 2018-07-10 384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⑬무너지는 좌·우의… 관리자 2018-07-10 391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⑫‘한민당 코트’를… 관리자 2018-07-10 446
한완상 "친일에 기반한 대한민국 주류, 3·… 관리자 2018-07-06 476
효창공원의 민족공원화, 노무현 정부가 처… 관리자 2018-07-06 475
국립묘지 묻힌 친일파 63명…독립운동가는 … 관리자 2018-07-06 482
文대통령 "임정 100주년 추진위, 남북 공동… 관리자 2018-07-03 532
독립군의 어린 신부·반독재 투사의 아내…… 관리자 2018-07-03 532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⑪서로 이용한 미군… 관리자 2018-06-18 908
"김구·김규식의 남북협상은 현실적 선택…… 관리자 2018-04-18 1900
남북협상 70주년 기념 학술회의 열려 -아주… 관리자 2018-04-18 1884
846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②미 러브콜과 여운… 관리자 2018-04-09 2321
845 [박태균의 버치보고서]① 맥아더 때문이었… 관리자 2018-04-02 2494
844 신암선열공원 5월1일 국립묘지로 다시 태어… 관리자 2018-03-15 2686
843 장준하와 함께 탈출한 백범의 마지막 경위… 관리자 2018-03-09 1947
842 “아무도 거두지 않는 ‘사회주의 항일운동… 관리자 2018-03-07 2530
841 문 대통령이 3·1절 기념사에서 호명한 ‘… 관리자 2018-03-02 2315
840 독립투사 10만명 옥고 치른 ‘서대문형무소… 관리자 2018-03-02 2084
839 “죽더라도 뼈만은 조선 땅에…” ‘하나 … 관리자 2018-03-02 2157
838 '항일 전시관'으로 변신한 안국… 관리자 2018-03-02 1874
837 [3·1절 기획]‘신한촌’엔 남·북·고려인… 관리자 2018-03-02 1939
836 ‘건국 100돌’ 역사 바로세우기 속도 낸다… 관리자 2018-02-28 1411
835 의열단 핵심참모 류자명·정운익·권애라 … 관리자 2018-02-26 1726
834 ‘친일행위’ 동아일보 김성수, 건국공로훈… (1) 관리자 2018-02-14 3018
833 임시정부기념관 건립위 가동…이총리, 민간… 관리자 2018-02-13 2820
832 “임정 정신은 통합…이승만부터 김원봉까… 관리자 2018-02-09 3421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