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김구·김규식의 남북협상은 현실적 선택…북측 변화 끌어내" -연합뉴스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8-04-18 14:23
조회(2963)
#1 http://news.naver.com/main/read.nhn?mode=LSD&mid=sec&sid1=103&oid=001&… (3849)

1948년 남북협상 70주년 학술회의 열려

(서울=연합뉴스) 박상현 기자 = "현실주의적으로 보면 김구와 김일성은 모두 정치가로서 남북협상에 임했다. 김구는 정국의 주도권을 잡으려고 남북협상을 추진했으며, 나아가 김일성을 이용해 통일정부의 지도자가 되고자 했다."

남북협상 70주년을 맞아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와 우사 김규식 연구회가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1948년 남북협상과 한반도의 미래'를 주제로 개최한 학술회의에서 이완범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는 백범 김구의 선택이 다분히 현실적이었다고 주장했다.

남북협상은 통일정부를 희망했던 김구와 김규식이 1948년 4월 평양으로 이동해 벌인 일련의 회담을 통칭한다. 북한이 주도한 남북연석회의와 김구·김규식·김일성·김두봉이 참여한 4김 회담을 아우른다.

학계에서는 남북 분단이 사실상 확정된 상태에서 추진된 김구와 김규식의 평양행을 두고 이상주의적 행동이었다는 견해와 현실적 판단에 기반을 둔 활동이었다는 해석이 맞서 왔다.

이 교수는 "김구는 미국을 등에 업은 이승만에 대항해 최고 지도자가 되기 어렵다고 생각해 남북협상이라는 정치적 승부수를 던졌다고 볼 수 있다"며 "통일을 열망하는 고귀한 이상주의자가 아닌 현실주의적 정치가의 행동이었다"고 평가했다.

그는 "동상이몽이었던 김구와 김일성 중 김일성의 현실적 힘이 더욱 강했다"며 "김구의 승부수는 결과적으로는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미군정 요원이었던 버치가 작성한 문서를 바탕으로 김규식의 행동을 조명한 박태균 서울대 교수도 김구와 평양에 동행했던 김규식이 현실적 결정을 했다고 강조했다.

박 교수는 여운형과 함께 좌우합작위원회를 주도했던 김규식의 정치적 입지에 대해 "1948년 5월 10일에 열린 남한 단독선거에서 김규식이 정치적 영향력을 발휘할 수 있는 위치에 서는 것은 불가능했고, 온건하고 합리적인 민족주의자로서의 명성마저도 잃을 수 있는 위기를 불러올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규식은 남북 지도자 회담을 통해 단독정부 수립의 연기나 포기를 끌어낼 수 있다고 판단했던 것 같다"며 그에게 남북협상은 외세의 개입 없이 시작된 첫 번째 정치적 시도였다고 역설했다.

이신철 성균관대 연구교수는 '북한에서 보는 남북협상과 남북관계 개선 전망' 발표에서 "김구와 김규식은 동족상잔의 전쟁은 막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남북협상은 확고부동해 보이는 북한의 혁명전략을 남측의 역량으로 변화시킨 대표적 사례라고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 교수는 오는 27일 개최되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그는 "김정은 체제에 대한 객관적 시각을 확보하고, 북한이 정상국가로의 지향성을 보인다는 점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서면 축사에서 "김구와 김규식 선생의 열정과 노력에도 불구하고 남과 북은 각자의 길을 갔고, 민족 분단은 가슴 아픈 현실이 됐다"며 "두 분이 걸어가신 길은 민족통일을 향한 이정표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게시물 883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54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56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51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493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649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25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667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738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0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872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191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242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01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374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1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9)1947년 ‘복 권… 관리자 2018-08-07 1319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8)미군정 발간 ‘… 관리자 2018-08-07 1347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관리자 2018-08-07 1361
‘우당의 아내’ 이은숙 여사, 건국훈장 받… 관리자 2018-08-07 135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7)어떻게 음식을 … 관리자 2018-07-27 1577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16)우익 정치자금… 관리자 2018-07-27 1664
“저항의 기억, 저항의 영화”...‘2018 레… 관리자 2018-07-26 1536
“3.1혁명 100년 만에 대한민국은 제 길을 … 관리자 2018-07-17 1755
대한민국 임시정부 7인의 여성의원···김… 관리자 2018-07-13 160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⑮“친일파의 악행… 관리자 2018-07-10 1740
883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대장정의 끝, 기… 관리자 2018-09-06 548
882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한 분은 북, … 관리자 2018-09-06 568
881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2)개발 앞둔 임… 관리자 2018-09-06 518
880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3)‘버치와 한국… 관리자 2018-09-06 493
879 “독립정신과 민주주의 가치 지키는 곳으로… 관리자 2018-08-30 649
878 [대한민국 임시정부 99돌]독립, 그 이상의 … 관리자 2018-08-30 625
877 “청년 장준하와 백범의 첫 만남 새길 때 … 관리자 2018-08-29 667
876 [단독] ‘백범일지’ 김구 친필 서명본 나… 관리자 2018-08-29 738
875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2)해방 직후 최초… 관리자 2018-08-28 704
874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1)여운형의 죽음… 관리자 2018-08-21 872
873 보훈처, 김구 묘소 있는 효창공원 ‘독립운… 관리자 2018-08-16 1191
872 임시정부의 산증인, 김자동 회장을 만나다-… 관리자 2018-08-14 1242
871 [박태균의 버치 보고서](20)김두한, 장군의… 관리자 2018-08-14 1301
870 '제2의 유관순' 배화여학교 6인,… 관리자 2018-08-13 1374
869 일제가 만든 ‘4858명 블랙리스트 카드’ … 관리자 2018-08-08 1411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