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독립군의 어린 신부·반독재 투사의 아내…인고의 한평생 <한겨례>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8-07-03 09:46
조회(3665)
#1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851618.html (1422)
장준하 선생 부인 김희숙 여사 별세

18살때 결혼…열흘만에 학도병 ‘이별’
한국전쟁때 ‘사상계’ 편집·경비 돕고
75년 남편 의문사 뒤 3남2년 홀로 키워
“성당에서 입관봉사해 먹을거리 마련”




지난 2016년 8월 파주 장준하공원에서 남편 고 장준하 선생의 부조를 제막하고 있는 고 김희숙 여사.

지난 2016년 8월 파주 장준하공원에서 남편 고 장준하 선생의 부조를 제막하고 있는 고 김희숙 여사.



 


항일 독립군이자, 박정희 유신독재 반대 운동을 하다 의문사한 고 장준하 선생의 부인 김희숙 여사가 2일 오전 별세했다. 항년 92.

 


경기도 파주의 한 요양병원에서 임종을 한 장남 장호권(69)씨는 “어머니께서 오늘 오전 11시24분 지병으로 눈을 감으셨다”며, “심장병과 신부전증을 앓아오신 어머니는 그동안 약으로 치료를 해왔지만 노환이 더해지며 더 이상 치료가 어려웠다”고 부음을 전했다.

 


고인은 호권·호성·호준 세 아들과 호경·호연 두 딸을 뒀다. 하지만 막내 아들인 호준(60)씨의 얼굴은 끝내 보지 못한 채 떠나 안타까움을 남겼다. 목사인 호준씨는 지난 2016년 ‘4·16총선’을 앞두고 미국에서 ‘불의한 정권을 투표로 심판합시다’ 광,고를 신문 등에 게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됐다. 1심에서 벌금 200만원을 선고 받고 항소심을 진행 중인 그는 외교부에 의해 여권이 정지되는 바람에 지금껏 귀국하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장 목사는 지난달 2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제는 말씀조차 못 하실 만큼 위독 하시지만, 제 어머니께서는 당신의 자식이 옳고 그른 것을 가리기 위해, 정의로운 일을 위해, 항소를 포기 하지 않고 끝까지 싸우는 모습 보시기를 더 원하시리라 믿는다”는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김 여사의 병환이 깊어진 지난 5월부터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장씨의 여권을 돌려달라’는 청원이 두 차례 제기됐고 총 1만5천여명이 힘을 보태기도 했다.

 


고인은 장준하 선생의 동반자이자, 평생의 동지였다.

 


1926년 평안북도 선천에서 태어난 고인은, 장준하 선생이 소학교 교사시절 제자이자 묵었던 하숙집의 딸로 인연을 맺어 1944년 18살 때 결혼했다. 일본 유학중이던 장 선생은 정신대(위안부)로 끌려갈 위기에 처한 김 여사를 구하고자 귀국해 결혼식을 올렸다. 그 열흘 뒤 학도병으로 입대하면서 그는 어린 신부에게 ‘중국에서 광복군으로 탈출할 계획’을 털어놓으며 기도를 부탁했고, 김 여사는 그날부터 평생토록 천주교 신앙으로 인고의 한평생을 견뎌냈다.

 


고인은 50년대 한국전쟁 와중에 남편이 발행한 잡지 <사상계>를 만드는 데도 힘을 보탰다. 호권씨는 “잡지는 만들어야 하는데 형편이 어려워 직원이 없으니 어머니께서 편집도 도왔고 사무실 임대료와 인쇄할 종이값이 없을 때에는 당신의 외투를 몰래 팔아서 운영비를 대기도 했다”고 말했다.

 




지난 1985년 8월 경기도 파주시 광찬리 천주교 나사렛공원묘지에서 열린 고 장준하 선생 10주기 추도식 때 남편 묘소 앞에 앉아 있는 김희숙 여사. 사진 장준하기념사업회 제공

지난 1985년 8월 경기도 파주시 광찬리 천주교 나사렛공원묘지에서 열린 고 장준하 선생 10주기 추도식 때 남편 묘소 앞에 앉아 있는 김희숙 여사. 사진 장준하기념사업회 제공



 


일제 만주군 출신 박정희는 75년 8월17일 장준하 선생 의문사 이후 중앙정보부를 통해 내내 유족을 철저히 감시하고 일체 어떠한 생계 수단도 가질 수 없도록 괴롭혔다. 지난 2016년 1월 구순 생신잔치 때 고인은 “정보부원들이 장례식 때만 성당에 가도록 허락해줘서, 누군가 죽었다는 소식을 기다려야 하는 나날”이었고, “성당에서 주검을 씻기고 수의를 챙겨 입히는 입관 봉사를 하면 유족들이 이것저것 챙겨주어 아이들을 먹일 수 있던 시절”이었다고, 증언하기도 했다.



 







 


고인은 장준하 선생의 묘소가 있는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장준하공원에서 남편과 함께 영면에 들 예정이다.

 


빈소는 서울대병원, 장례미사는 오는 4일 오전 8시, 발인은 9시 예정이다. (02)2072-2091.

 


최민영 기자 mymy@hani.co.kr



게시물 974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111
[1919 한겨레] 조선여자 임금은 일본남자 … 관리자 2019-02-14 111
[1919 한겨레] 제발 저린 일본, 사이온지 … 관리자 2019-02-14 119
[1919 한겨레] 19살에 잡지 <창조> … 관리자 2019-02-14 117
한반도 철도건설은 1888년 조-미 협상에서 … 관리자 2019-02-14 117
만세시위 앞장선 또 다른 ‘유관순’들 -한… 관리자 2019-02-14 132
버선에 독립선언서 숨겨 운반한 유관순 올… 관리자 2019-02-14 131
‘순국처녀’ 아닌 ‘여성 독립운동가’…… 관리자 2019-02-14 134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백범 피신하… 관리자 2019-02-14 130
[독립견문록 ②자싱·하이옌] 현상금 350억… 관리자 2019-02-14 12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中과 연결고리` 신… 관리자 2019-02-13 146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윤군, 후일 … 관리자 2019-02-13 10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백범 증손자 김용만… 관리자 2019-02-13 137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륙 놀라게한 윤봉… 관리자 2019-02-13 148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자주독립 가르치던 … 관리자 2019-02-13 149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대한민국` 국호 만… 관리자 2019-02-13 144
[독립견문록 ①상하이] 임시정부 피눈물 역… 관리자 2019-02-13 148
[단독]임정 국새, 100년 유랑 끝내고 고국 … 관리자 2019-02-13 145
도쿄 한복판서 '2.8 독립선언' 1… 관리자 2019-02-11 20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신 삼대’… 관리자 2019-02-11 212
[신년기획]다·만·세 100년,1919. 2. 8…… 관리자 2019-02-11 20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70년대보다 …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독립에 목숨 … 관리자 2019-02-11 20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3·1만세…외…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이육사 ‘… 관리자 2019-02-11 20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반공 이데올… 관리자 2019-02-11 20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일제 현상… 관리자 2019-02-11 19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빨갱이란 비… 관리자 2019-02-11 19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동양의 인걸… 관리자 2019-02-11 197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한민족의 대… 관리자 2019-02-11 202
‘정정화·이은숙·조화벽의 삶’ 무용극으… 관리자 2019-02-11 193
[이만열 칼럼] 3·1독립선언 100년, 지금은… 관리자 2019-02-03 270
[묻고 답하다] 김자동 "독립운동의 올바른 … 관리자 2019-02-03 270
조소앙 선생 '대한독립선언서' … 관리자 2019-02-03 27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좌우통합’… 관리자 2019-01-29 3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주공화국… 관리자 2019-01-29 31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아버지와 장… 관리자 2019-01-29 307
‘희망 없는 정치’에 저항…3·1운동은 10… 관리자 2019-01-25 322
독립운동가 노백린 장군 오늘 추모식-한겨… 관리자 2019-01-23 33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ㅈㅗㅅㅓㄴㅁ… 관리자 2019-01-15 44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족 해방 … 관리자 2019-01-15 42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철물점 주인… 관리자 2019-01-15 431
정부, 3·1운동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한… 관리자 2019-01-15 430
‘고문경찰’ 노덕술도 무공훈장 유지 친일… 관리자 2019-01-11 546
“3·1운동 당시는 천도교를 국가로 인식 … 관리자 2019-01-10 549
3·1 독립선언서, 학생들 쉽게 읽고 배운다… 관리자 2019-01-10 535
[1919 한겨레] 재동경 조선 유학생들, ‘조… 관리자 2019-01-09 586
[1919 한겨레] 최남선 vs 윤치호… 파리강… 관리자 2019-01-09 607
[1919 한겨레] 흥청망청 양반들, 우리도 꼴… 관리자 2019-01-09 600
[1919 한겨레] 동경의 조선인 유학생은 일… 관리자 2019-01-09 62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만세 고창한… 관리자 2019-01-08 66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불법·무효… 관리자 2019-01-04 726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안중근·신채… 관리자 2019-01-04 759
“47살에 기초 프랑스어 배우고 독립운동사… 관리자 2019-01-04 703
[3.1운동100년 통일염원71년] "시민이 주인… 관리자 2019-01-02 721
[임시정부 100주년]독립투사의 딸, 노동자… 관리자 2019-01-02 794
914 [2019 신년기획 인터뷰] "역사 소홀히 한 … 관리자 2019-01-02 783
913 광화문광장에 ‘3·1운동·임정 수립 100년… 관리자 2018-12-20 1053
912 [단독] '밀정'이 쏜 총탄에 쓰러… 관리자 2018-12-20 1005
911 밀정의 총알 맞 고도 백범은 의연했다-경향… 관리자 2018-12-14 1154
910 이승만 임시정부 대통령 탄핵 알린 '… 관리자 2018-12-13 1213
909 백범 묻힌 효창공원 국가 관리 묘역으로 -… 관리자 2018-12-12 1212
908 최초의 3·1절 노래 악보 찾았다-한겨레 관리자 2018-12-07 1472
907 임시정부기념관 설계공모 당선작 선정…�… 관리자 2018-12-06 1513
906 해외 안장됐던 민춘기·김산해 애국지사 유… 관리자 2018-11-15 1591
905 79회 순국선열의 날…기전여교 학생 4명 등… 관리자 2018-11-15 1678
904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100-1주년 기념공연… 관리자 2018-11-12 1907
903 우리 헌법의 뿌리 임시정부 건국강령 초안 … 관리자 2018-11-08 1899
902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2112
901 [3·1운동 100주년 프로젝트-독립운동가의 … 관리자 2018-11-08 2045
900 임신 중 고문 견뎠지만 ‘옥고 3개월’ 못 … 관리자 2018-11-07 1973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