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역사에 묻힌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 새로 발굴”-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8-08-07 09:41
조회(3372)
#1 http://www.hani.co.kr/arti/society/women/856498.html?_fr=mt3 (1074)
대한민국역사문화원 8일 학술 심포지엄
‘우당 아내’ 이은숙 등 26명 ‘8·15’ 포상




우당 이회영 선생의 부인 영구 이은숙 지사. <서간도 시종기>를 쓴 여성 독립운동가로 오는 광복절 유공자 포상을 받는다. 일조각 제공

우당 이회영 선생의 부인 영구 이은숙 지사. <서간도 시종기>를 쓴 여성 독립운동가로 오는 광복절 유공자 포상을 받는다. 일조각 제공



우당 이회영의 아내 이은숙(1889~1979)은 반세기 넘도록 만주와 중국을 전전하며 언제나 남편과 함께 독립운동의 최전선에 서 있었다. 단체에서 직책을 맡거나 총을 들고 적과 대치한 적은 없었지만, 회고록 <서간도 시종기>(일조각)가 보여주듯 이은숙의 삶 자체는 독립운동과 뗄래야 뗄 수 없는 것이었다. 그러나 여태껏 이은숙은 독립운동가로 포상받지 못해왔다.

 


이는 단지 이은숙만의 문제가 아니다. 지난해 12월 기준 독립운동가 포상자 1만4830명(외국인 69명 포함) 가운데 여성은 외국인 4명을 포함해 296명으로 전체의 2% 정도에 불과하다.

 


지난 5월까지 국가보훈처의 ‘여성독립운동가 발굴 및 포상 확대방안 연구 용역’을 수행한 대한민국역사문화원은 6일 여성 독립운동가 202명을 새롭게 발굴해 발표했다. 오는 8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그동안의 연구 성과를 정리해 발표하는 등의 내용으로 ‘제1회 한국여성독립운동가 발굴 학술 심포지엄’도 열 예정이다.

 


연구를 주도한 대한민국역사문화원 이정은 이사장은 “이번에 발굴한 202명의 여성 운동가 가운데 이은숙을 포함한 26명이 이번 광복절 유공자 포상에 1차로 반영되었으며, 추후로도 계속 포상을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제대로 인정받지 못한 여성 독립운동가를 새롭게 발굴하여 포상하는 데에는, 오랜 남성 중심의 사회 구조 속에서 당연하게만 여겨졌던 ‘여성의 희생과 노력’을 독립운동으로 볼 것이냐 말 것이냐의 문제가 놓여있다. 열아홉 신혼 때부터 한평생 독립운동가 시아버지인 김병농 목사와 의열단원인 남편 김태규의 옥바라지를 도맡았던 박애신(1900~69)의 사례도 마찬가지다. 이들에 관한 사료가 절대적으로 부족하다는 점도 어려운 점으로 꼽힌다.

 


이 이사장은 “독립운동 여성들의 기여와 공헌에 대한 정당한 평가와 합당한 예우는 대한민국이 성평등 사회로 나아가는 바로미터”라며 “여성 독립운동 유공자를 적극 발굴하여 포상하는 일에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

 


최원형 기자 circle@hani.co.kr

게시물 1,030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강제 징집된 조… 관리자 2019-04-14 965
[독립견문록 ⑨시안] 혈전 맹세한 광복군…… 관리자 2019-04-14 884
[독립견문록 ⑨시안] "생 마감할 때까지 통… 관리자 2019-04-14 915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이동녕 거주지는… 관리자 2019-04-14 952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한국인 하나 찾… 관리자 2019-04-14 1054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염원하던 광복왔는… 관리자 2019-04-14 1033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나무배 임정`의 피… 관리자 2019-04-14 1029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2016년 발견한 광저… 관리자 2019-04-14 1048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독립 꿈꾼 20대 조… 관리자 2019-04-14 1058
“독립운동가 아버지 돌아가시자 내 호적엔… 관리자 2019-04-12 1114
‘재판 기록’으로 보는 항일투쟁역사 책으… 관리자 2019-04-10 1129
독립운동가 후손 등 초청…‘한민족의 뜨거… 관리자 2019-04-10 1183
임정 수립 100주년 기념식, 국민참여 축제… 관리자 2019-04-10 1156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1914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1920
'독립문' 글씨 주인공, 조선 운… 관리자 2019-03-21 1793
임시정부 살림꾼의 고민 "돈 필요할 때마다… 관리자 2019-03-21 1882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1820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1650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1859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1822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1912
1,030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강제 징집된 조… 관리자 2019-04-14 965
1,029 [독립견문록 ⑨시안] 혈전 맹세한 광복군…… 관리자 2019-04-14 884
1,028 [독립견문록 ⑨시안] "생 마감할 때까지 통… 관리자 2019-04-14 915
1,027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이동녕 거주지는… 관리자 2019-04-14 952
1,026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한국인 하나 찾… 관리자 2019-04-14 1054
1,025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염원하던 광복왔는… 관리자 2019-04-14 1033
1,024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나무배 임정`의 피… 관리자 2019-04-14 1029
1,023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2016년 발견한 광저… 관리자 2019-04-14 1048
1,022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독립 꿈꾼 20대 조… 관리자 2019-04-14 1058
1,021 “독립운동가 아버지 돌아가시자 내 호적엔… 관리자 2019-04-12 1114
1,020 ‘재판 기록’으로 보는 항일투쟁역사 책으… 관리자 2019-04-10 1129
1,019 독립운동가 후손 등 초청…‘한민족의 뜨거… 관리자 2019-04-10 1183
1,018 임정 수립 100주년 기념식, 국민참여 축제… 관리자 2019-04-10 1156
1,017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1914
1,016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1920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