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2019 신년기획 인터뷰] "역사 소홀히 한 罪, 뼈저린 반성"-매일경제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1-02 09:06
조회(1463)
#1 http://news.mk.co.kr/newsRead.php?year=2019&no=1225 (473)

1225 기사의 0번째 이미지


"임시정부 법통뿐 아니라 민족사 공부에 모두 소홀했던 게 사실 아니오? 기쁨이 아닌, 뼈저린 반성의 해가 돼야 합니다."

백범 김구 선생을 `아저씨`라 부르던 앳된 소년은 구순의 나이에도 눈빛이 형형했다. 1928년 상하이 임시정부 청사 인근에서 태어나 중국 전역의 임시정부를 돌며 자란 소년. 세상은 그를 `임정둥이`라 불렀다. 망명정부의 기둥이던 부친(독립운동가 김의한·1900~1964)과 남편을 도와 독립자금을 조달한 `조선의 잔다르크` 모친(독립운동가 정정화·1900~1991) 아래서 성장했다.


소년의 `어멈`이 백범 밥상을 차렸다.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를 2004년 발족해 한국의 독립운동사를 온몸으로 증명하고 있는 김자동 회장(90·사진) 얘기다.

올해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과 3·1절을 기점으로 한 독립운동이 바야흐로 100주년을 맞는 해다.


정부와 지자체 곳곳에서 한 세기 전 항일투쟁의 슬픈 역사를 되짚는 발걸음이 분주하다. 국치의 오욕을 해방의 환희로 전환하는 민족사의 재조명이 필요한 시기라는 공감대는 전국에서 감지된다.

이에 매일경제신문은 `독립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인 기해년 새해를 맞아 김자동 회장을 지난달 28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뒤편에 위치한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사업회에서 만났다.

김자동 회장은 "젊은 세대가 역사 공부에 게으른 게 아니라 기성세대가 역사를 제대로 가르치지 않는 까닭"이라며 역사 알리기에 머뭇거렸던 역대 정부를 꾸짖고 한국인 모두의 자성을 요구했다.

[김유태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게시물 1,039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10:56 48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10:51 48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10:49 78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10:47 76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10:45 81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10:43 81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항일운동 근거지… 관리자 10:41 81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日폭격맞 고…불… 관리자 2019-06-14 213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우여곡절속 복원… 관리자 2019-06-14 210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강제 징집된 조… 관리자 2019-04-14 1671
[독립견문록 ⑨시안] 혈전 맹세한 광복군…… 관리자 2019-04-14 1549
[독립견문록 ⑨시안] "생 마감할 때까지 통… 관리자 2019-04-14 1577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이동녕 거주지는… 관리자 2019-04-14 1644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한국인 하나 찾… 관리자 2019-04-14 1747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염원하던 광복왔는… 관리자 2019-04-14 1718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나무배 임정`의 피… 관리자 2019-04-14 1708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2016년 발견한 광저… 관리자 2019-04-14 1760
[독립견문록 ⑥광저우] 독립 꿈꾼 20대 조… 관리자 2019-04-14 1743
“독립운동가 아버지 돌아가시자 내 호적엔… 관리자 2019-04-12 1897
‘재판 기록’으로 보는 항일투쟁역사 책으… 관리자 2019-04-10 1912
독립운동가 후손 등 초청…‘한민족의 뜨거… 관리자 2019-04-10 1967
임정 수립 100주년 기념식, 국민참여 축제… 관리자 2019-04-10 1970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2934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2925
'독립문' 글씨 주인공, 조선 운… 관리자 2019-03-21 2721
임시정부 살림꾼의 고민 "돈 필요할 때마다… 관리자 2019-03-21 2870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2745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2323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2573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2528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2702
1,039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10:56 48
1,038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10:51 48
1,037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10:49 78
1,036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10:47 76
1,035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10:45 81
1,034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10:43 81
1,033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항일운동 근거지… 관리자 10:41 81
1,032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日폭격맞 고…불… 관리자 2019-06-14 213
1,031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우여곡절속 복원… 관리자 2019-06-14 210
1,030 [독립견문록 ⑩충칭 (上)] 강제 징집된 조… 관리자 2019-04-14 1671
1,029 [독립견문록 ⑨시안] 혈전 맹세한 광복군…… 관리자 2019-04-14 1549
1,028 [독립견문록 ⑨시안] "생 마감할 때까지 통… 관리자 2019-04-14 1577
1,027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이동녕 거주지는… 관리자 2019-04-14 1644
1,026 [독립견문록 ⑧치장 쭌이] 한국인 하나 찾… 관리자 2019-04-14 1747
1,025 [독립견문록 ⑦류저우] "염원하던 광복왔는… 관리자 2019-04-14 1718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