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1919 한겨레] 최남선 vs 윤치호… 파리강화회의 논쟁-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1-09 09:22
조회(1075)
#1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28&aid=000… (133)
강화회의 개최 앞두고 최 “외교독립론 지지” 윤 ”순진한 발상” 갈려







<편집자주>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입니다. 역사적인 해를 맞아 <한겨레>는 독자 여러분을 100년 전인 기미년(1919)의 오늘로 초대하려 합니다. 살아숨쉬는 독립운동가, 우리를 닮은 장삼이사들을 함께 만나고 오늘의 역사를 닮은 어제의 역사를 함께 써나가려 합니다. <한겨레>와 함께 기미년 1919년으로 시간여행을 떠날 준비, 되셨습니까?



이상주의자 최남선씨.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미국 우드로 윌슨 대통령이 ‘민족자결주의’ 원칙을 천명한 지 1년이 지났다. 오는 18일부터 불란서 파리에서 개최될 전승국들의 전후처리 회담인 강화회의에서 조선을 포함한 식민지 처리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도 시나브로 점쳐지고 있다. 국내외 민족진영을 중심으로 특사를 파견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일각에선 외교독립론은 무망한 일이라며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기도 한다.

무오년(1918) 1월8일, 미 대통령 윌슨은 의회 연설을 통해 ‘14개조 평화원칙’을 발표한 바 있다. 조선 민족과 관련된 내용은 5조 민족자결주의로 ‘주권 회복을 포함한 식민지의 모든 요구에 대한 공정한 조정과 처리’를 강조한다. 민족의 운명은 민족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다. 주요 전승국이자 세계 최고의 강대국인 미국 대통령이 밝힌 원칙이라는 점 때문에 작년 11월, 세계대전이 끝이 나면서 전후 식민지 처리의 대원칙으로 더욱 조명을 받고 있다. <한겨레>가 신년호에서 보도했듯 신한청년단을 위시한 민족진영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자 김규식(38)씨를 파리 강화회의 특사로 파견하기로 하였다. 서구열강에 식민지 조선의 가혹한 현실과 일본 무단통치의 부당함을 알려 민족독립의 계기를 외부로부터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현실주의자 윤치호씨. <한겨레> 자료사진 파리 강화회의가 독립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믿는 인사로는 잡지 <소년>과 <청춘>을 발행하며 실력양성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최남선(29)씨를 꼽을 수 있다. 일본이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뒤 부국강병의 길로 치닫던 1906년에 일본 유학을 떠난 최씨는 남들이 하는 법률·정치·경제가 아닌 문학과 역사를 전공했다. 이를 토대로 귀국 후에 출판 사업을 벌여 1910년대 이미 조선 문화계의 대표주자가 된 인물이다. 세계대전을 겪으며 약육강식의 사회진화론에 대한 반성이 이뤄진데다 민족자결주의로 대표되는 인류평화와 평등의 가치가 새로운 시대정신이 됐기 때문에 조선 민족의 뜻을 파리 강화회의에 전한다면 독립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고 보는 입장이다.

원로 지식인 윤치호(54) 기독교청년회(YMCA) 총무는 이런 세계정세 인식이 순진한 발상이라고 비판한다. 윤 총무는 “조선의 무능한 정부와 일본의 유능한 정부 사이에 맺어진 을사조약은 강대국에 매우 인상적으로 잘 알려져 있는 까닭에 조약 이후 조선인의 상황이 나빠졌다는 것을 강화회의에 알리기 어렵다”며 “조선은 일본의 생명선이기 때문에 군사적 힘으로 강요하지 않는 한 일본이 조선을 내놓지 않을 테고 미국과 영국 또한 불쌍한 조선을 위해 일본과 전쟁을 치르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정적 전망을 내놓고 있다. 윤 총무는 총독부가 조작한 105인 사건(1912)으로 옥고를 치르고 전향한 뒤 타협주의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파리 강화회의가 독립의 발판이 될지 강대국들의 나눠먹기 판이 될지 불란서의 회담 결과가 주목된다.

오승훈 기자 vino@hani.co.kr





△참고문헌

-류충희, ‘1910년대 윤치호의 식민지 조선 인식과 자조론의 정치적 상상력’, <동방학지>(2016)

-김상태 편역, <윤치호 일기>(역사비평사·2001)

-류시현, <최남선 평전>(한겨레출판·2011)





게시물 1,018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8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4
'독립문' 글씨 주인공, 조선 운… 관리자 2019-03-21 4
임시정부 살림꾼의 고민 "돈 필요할 때마다… 관리자 2019-03-21 7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4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1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231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381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354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374
[3·1절 100돌]“만해에 가려졌던 민족대표… 관리자 2019-02-28 520
[3·1절 100돌]항일 기림비도 일제 잔재-경… 관리자 2019-02-28 390
[1919 한겨레] “열강에 독립청원서 전하라… 관리자 2019-02-27 379
정부, 유관순 열사에 최고 등급 ‘대한민국… 관리자 2019-02-27 375
저항 시인 이육사의 새로운 사진 2장 첫 공… 관리자 2019-02-27 373
한국서도 희귀한 3·1 독립선언서 초판본, … 관리자 2019-02-27 382
임정 각료회의처럼…문 대통령 “불굴의지 … 관리자 2019-02-27 390
[독립견문록 - 잊힌 독립운동 사적지] 임정… 관리자 2019-02-26 379
[독립견문록 ⑤창사] 밀정의 총탄 가슴에 … 관리자 2019-02-26 331
[독립견문록 ⑤창사] "부친은 南·北·中에… 관리자 2019-02-26 365
러시아 동쪽 끝 ‘신한촌’…대접받지 못한… 관리자 2019-02-26 383
한인사회당 주무대 하바롭스크, 표지 하나 … 관리자 2019-02-26 388
[1919 한겨레] 각지 독립운동가는 왜 연해… 관리자 2019-02-26 364
[1919 한겨레] 최초의 임시정부, 「대한국… 관리자 2019-02-26 379
[1919 한겨레] 파리강화회의 간다던 이승만… 관리자 2019-02-26 391
[1919 한겨레] 뭐 먹을 것 있다고 동포 등… 관리자 2019-02-26 402
정부, ‘서훈 3등급’ 유관순 열사에게 등… 관리자 2019-02-26 380
해외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 ‘예년의 … 관리자 2019-02-26 377
서촌 '핫플'인 이곳에서 꼭 찾아… 관리자 2019-02-25 395
독립운동에 뛰어든 유일한 대한제국 대신-… 관리자 2019-02-25 403
국민 10명 중 6명 '4·11 임시공휴일 … 관리자 2019-02-25 394
양자강 강물 위에 뜬 대한민국임시정부 시… 관리자 2019-02-25 376
우당·심산·단재…독립운동의 ‘3걸’-한… 관리자 2019-02-22 459
[1919 한겨레] 둘러댄 이름이 하필이면 살… 관리자 2019-02-21 460
[1919 한겨레] 사형 예고에도 의연한 대한… 관리자 2019-02-21 401
[1919 한겨레] 경성 학생들, 광무황제 장례… 관리자 2019-02-21 447
[1919 한겨레] 여운형의 명문, 일본서도 “… 관리자 2019-02-21 455
“유럽서 20여년 독립운동 펼친 서영해를 … 관리자 2019-02-21 444
[독립견문록 ④난징] 항일무장 선봉 섰지만… 관리자 2019-02-19 460
[독립견문록 ④난징] `만삭 위안부` 朴할머… 관리자 2019-02-19 466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하루 방문객 … 관리자 2019-02-19 474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백년전 호텔… 관리자 2019-02-19 476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전장 임정기… 관리자 2019-02-19 480
[독립견문록 ③항저우·전장] "어머니가 쌀… 관리자 2019-02-19 464
[1919 한겨레] “조선여자도 사람 될 욕심 … 관리자 2019-02-14 654
[1919 한겨레] 조선여자 임금은 일본남자 … 관리자 2019-02-14 619
[1919 한겨레] 제발 저린 일본, 사이온지 … 관리자 2019-02-14 659
[1919 한겨레] 19살에 잡지 <창조> … 관리자 2019-02-14 654
한반도 철도건설은 1888년 조-미 협상에서 … 관리자 2019-02-14 654
만세시위 앞장선 또 다른 ‘유관순’들 -한… 관리자 2019-02-14 696
버선에 독립선언서 숨겨 운반한 유관순 올… 관리자 2019-02-14 678
‘순국처녀’ 아닌 ‘여성 독립운동가’…… 관리자 2019-02-14 647
1,018 “독립 향한 무한 도전… 임정, 계란으로 … 관리자 2019-03-21 8
1,017 명문가 출신 김가진은 왜 상해 임정으로 갔… 관리자 2019-03-21 4
1,016 '독립문' 글씨 주인공, 조선 운… 관리자 2019-03-21 4
1,015 임시정부 살림꾼의 고민 "돈 필요할 때마다… 관리자 2019-03-21 7
1,014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4
1,013 [원희복의 인물탐구]전 국사편찬위원장 이… 관리자 2019-03-21 1
1,012 [왜냐면]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4월11일… 관리자 2019-03-07 231
1,011 [1919 한겨레] 친일 첩자 오해로 총 맞은 … 관리자 2019-02-28 381
1,010 [3·1절 100돌]독립유공자 후손 39명, 한국… 관리자 2019-02-28 354
1,009 “삼월은 꺼질 줄 모르는 횃불” 3·1절 감… 관리자 2019-02-28 374
1,008 [3·1절 100돌]“만해에 가려졌던 민족대표… 관리자 2019-02-28 520
1,007 [3·1절 100돌]항일 기림비도 일제 잔재-경… 관리자 2019-02-28 390
1,006 [1919 한겨레] “열강에 독립청원서 전하라… 관리자 2019-02-27 379
1,005 정부, 유관순 열사에 최고 등급 ‘대한민국… 관리자 2019-02-27 375
1,004 저항 시인 이육사의 새로운 사진 2장 첫 공… 관리자 2019-02-27 373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