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100년
HOME > 열린마당 > 보도자료

제 목 [1919 한겨레] 최남선 vs 윤치호… 파리강화회의 논쟁-한겨레
글쓴이 관리자
날 짜
19-01-09 09:22
조회(2105)
#1 https://news.naver.com/main/read.nhn?mode=LPOD&mid=sec&oid=028&aid=000… (428)
강화회의 개최 앞두고 최 “외교독립론 지지” 윤 ”순진한 발상” 갈려







<편집자주> 올해는 3·1운동과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입니다. 역사적인 해를 맞아 <한겨레>는 독자 여러분을 100년 전인 기미년(1919)의 오늘로 초대하려 합니다. 살아숨쉬는 독립운동가, 우리를 닮은 장삼이사들을 함께 만나고 오늘의 역사를 닮은 어제의 역사를 함께 써나가려 합니다. <한겨레>와 함께 기미년 1919년으로 시간여행을 떠날 준비, 되셨습니까?



이상주의자 최남선씨.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미국 우드로 윌슨 대통령이 ‘민족자결주의’ 원칙을 천명한 지 1년이 지났다. 오는 18일부터 불란서 파리에서 개최될 전승국들의 전후처리 회담인 강화회의에서 조선을 포함한 식민지 처리 문제가 논의될 가능성도 시나브로 점쳐지고 있다. 국내외 민족진영을 중심으로 특사를 파견하는 등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일각에선 외교독립론은 무망한 일이라며 회의적인 시선을 보내기도 한다.

무오년(1918) 1월8일, 미 대통령 윌슨은 의회 연설을 통해 ‘14개조 평화원칙’을 발표한 바 있다. 조선 민족과 관련된 내용은 5조 민족자결주의로 ‘주권 회복을 포함한 식민지의 모든 요구에 대한 공정한 조정과 처리’를 강조한다. 민족의 운명은 민족 스스로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는 취지다. 주요 전승국이자 세계 최고의 강대국인 미국 대통령이 밝힌 원칙이라는 점 때문에 작년 11월, 세계대전이 끝이 나면서 전후 식민지 처리의 대원칙으로 더욱 조명을 받고 있다. <한겨레>가 신년호에서 보도했듯 신한청년단을 위시한 민족진영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자 김규식(38)씨를 파리 강화회의 특사로 파견하기로 하였다. 서구열강에 식민지 조선의 가혹한 현실과 일본 무단통치의 부당함을 알려 민족독립의 계기를 외부로부터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현실주의자 윤치호씨. <한겨레> 자료사진 파리 강화회의가 독립의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믿는 인사로는 잡지 <소년>과 <청춘>을 발행하며 실력양성운동에 앞장서고 있는 최남선(29)씨를 꼽을 수 있다. 일본이 러일전쟁에서 승리한 뒤 부국강병의 길로 치닫던 1906년에 일본 유학을 떠난 최씨는 남들이 하는 법률·정치·경제가 아닌 문학과 역사를 전공했다. 이를 토대로 귀국 후에 출판 사업을 벌여 1910년대 이미 조선 문화계의 대표주자가 된 인물이다. 세계대전을 겪으며 약육강식의 사회진화론에 대한 반성이 이뤄진데다 민족자결주의로 대표되는 인류평화와 평등의 가치가 새로운 시대정신이 됐기 때문에 조선 민족의 뜻을 파리 강화회의에 전한다면 독립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고 보는 입장이다.

원로 지식인 윤치호(54) 기독교청년회(YMCA) 총무는 이런 세계정세 인식이 순진한 발상이라고 비판한다. 윤 총무는 “조선의 무능한 정부와 일본의 유능한 정부 사이에 맺어진 을사조약은 강대국에 매우 인상적으로 잘 알려져 있는 까닭에 조약 이후 조선인의 상황이 나빠졌다는 것을 강화회의에 알리기 어렵다”며 “조선은 일본의 생명선이기 때문에 군사적 힘으로 강요하지 않는 한 일본이 조선을 내놓지 않을 테고 미국과 영국 또한 불쌍한 조선을 위해 일본과 전쟁을 치르려고 하지 않을 것”이라고 부정적 전망을 내놓고 있다. 윤 총무는 총독부가 조작한 105인 사건(1912)으로 옥고를 치르고 전향한 뒤 타협주의적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파리 강화회의가 독립의 발판이 될지 강대국들의 나눠먹기 판이 될지 불란서의 회담 결과가 주목된다.

오승훈 기자 vino@hani.co.kr





△참고문헌

-류충희, ‘1910년대 윤치호의 식민지 조선 인식과 자조론의 정치적 상상력’, <동방학지>(2016)

-김상태 편역, <윤치호 일기>(역사비평사·2001)

-류시현, <최남선 평전>(한겨레출판·2011)





게시물 1,045건
번호 제목 이름 날짜 조회
“단지 역사는 제대로 기록돼야 한다”-통… 관리자 2019-11-06 264
위안부 보도 ‘우에무라의 투쟁’…“혼자… 관리자 2019-10-11 334
“약산 빼놓고 한국독립운동사 쓸 수 없다… 관리자 2019-06-19 4023
시민사회계 원로 "약산 김원봉을... 지금이… 관리자 2019-06-19 5319
“약산 당리당략에 이용하는 현실 통탄”-… 관리자 2019-06-19 3958
역사 원로 18명 “약산 김원봉, 당리당략 … 관리자 2019-06-17 4019
[독립견문록] 독립의 기억, 제도화하라-매… 관리자 2019-06-17 4088
[독립견문록] "백범은 수십만 독립운동가중… 관리자 2019-06-17 3962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독립열사 마지막… 관리자 2019-06-17 4071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통일된 나라만 … 관리자 2019-06-17 3980
[독립견문록 ⑩충칭 (下)] "대한민국, 광복… 관리자 2019-06-17 3985
940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좌우통합’… 관리자 2019-01-29 4227
939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주공화국… 관리자 2019-01-29 4031
938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아버지와 장… 관리자 2019-01-29 1935
937 ‘희망 없는 정치’에 저항…3·1운동은 10… 관리자 2019-01-25 1651
936 독립운동가 노백린 장군 오늘 추모식-한겨… 관리자 2019-01-23 1520
935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ㅈㅗㅅㅓㄴㅁ… 관리자 2019-01-15 3973
934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민족 해방 … 관리자 2019-01-15 4025
933 [신년기획]다·만·세 100년, 철물점 주인… 관리자 2019-01-15 4039
932 정부, 3·1운동 세계기록유산 등재 추진한… 관리자 2019-01-15 1637
931 ‘고문경찰’ 노덕술도 무공훈장 유지 친일… 관리자 2019-01-11 1840
930 “3·1운동 당시는 천도교를 국가로 인식 … 관리자 2019-01-10 1693
929 3·1 독립선언서, 학생들 쉽게 읽고 배운다… 관리자 2019-01-10 1662
928 [1919 한겨레] 재동경 조선 유학생들, ‘조… 관리자 2019-01-09 1727
927 [1919 한겨레] 최남선 vs 윤치호… 파리강… 관리자 2019-01-09 2106
926 [1919 한겨레] 흥청망청 양반들, 우리도 꼴… 관리자 2019-01-09 2142
 1  2  3  4  5  6  7  8  9  10    


(우:03173) 서울특별시 종로구 새문안로 5길 19 로얄빌딩 602호 / TEL : (02)3210-0411,  732-2871~2 /   FAX : (02)732-2870  
E-MAIL : kpg19197837@daum.net
Copyright 2005 Korea Provisional Government All Rights Reserved